사회
사회일반
道소방본부 '안전관리 4건' 과태료 부과
30년 이상 노후 위험물시설 183개소 가운데 191건 불량
기사입력: 2021/04/22 [10:4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소방본부가 3월 15일부터 지난 16일까지 5주간 30년 이상 경과된 위험물 183개소의 안전관리 실태를 검사해 195건의 불량사항을 적발했다.                                                             / 사진제공 = 전북소방본부     © 김현종 기자

 

 

 

 

 

전북소방본부가 지난 16일까지 5주간 30년 이상 경과된 위험물 183개소의 안전관리 실태를 검사해 195건의 불량사항을 적발했다.

 

이 가운데 4건은 과태료를 부과하고 191건의 시정명령 조치를 내렸다.

 

이번 점검은 위험물시설의 노후화로 사고가 발생할 위험성이 높은 30년 이상 경과된 위험물 제조소 등의 취약 요인을 사전에 제거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이뤄졌다.

 

특히 위험물시설 적정 유지 및 관리 안전관리자의 안전관리절차가 적정하게 이뤄지고 있는지 등을 지정수량 배수가 1,000배 이상인 72개 시설은 한국소방산업기술원과 합동으로 점검했으며 도내 각 소방서 위험물 담당자 등이 나머지 111개 시설을 직접 검사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이번 점검에서 들춰진 중요 위반 사항은 콘크리트 기초 파손 및 균열 옥외탱크저장소 부식 표지 및 게시판 노후 인화방지망 탈락 등이다.

 

, 위험물안전관리자의 위반 사항은 정기점검기록부 미 보관 용도폐지 신고의무 위반 등으로 확인됐다.

 

김승룡(소방준감) 전북소방본부장은 "위험물시설에서 발생하는 사고는 자칫 대형재난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관련 사업체는 노후화된 시설의 점검과 유지보수 등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한다""지정수량 1천배 이상의 위험물을 취급하는 194개소에 대해서는 선제적인 안전점검을 추가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Fire Headquarters fined for '4 cases of poor safety management'

Out of 183 hazardous materials facilities that are more than 30 years old, 191 cases are defective

 

Reporter Kim Hyun-jong

 

The Jeonbuk Fire Department inspected the safety management status of 183 dangerous goods that had passed more than 30 years for 5 weeks until the 16th and detected 195 defects.

 

Of these, four were fined for negligence and 191 corrective orders were issued.

 

This inspection was carried out preemptively to remove the vulnerable factors such as dangerous goods manufacturing plants that are more than 30 years old, where there is a high risk of accidents due to the aging of dangerous goods facilities.

 

In particular, proper maintenance and management of dangerous goods facilities The 72 facilities with a designated quantity drainage of 1,000 times or more were jointly checked with the Korea Fire Industry and Technology Institute to determine whether the safety management procedures were properly carried out. It was done by directly inspecting 111 facilities.

 

Important violations revealed in this inspection are damage and cracks in the concrete foundation corrosion of outdoor tank storage facilities deterioration of signs and bulletin boards failure of the ignition protection net.

 

In addition, the violation of the dangerous goods safety manager was confirmed as not keeping the regular inspection record violating the obligation to report the abolition of use.

 

Seung-ryong Kim (Fire Officer) Chief of the Jeonbuk Fire Department said, "As accidents occurring in hazardous facilities can lead to large-scale disasters, we urge related businesses to make thorough safety management such as inspection and maintenance of aging facilities." "We plan to conduct additional preemptive safety checks for 194 places handling dangerous goods with a specified quantity of 1,000 times or more," he sai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롯데백화점 전주점 '함씨네콩식품' 특판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