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시 '2050 탄소중립도시' 선언
온실가스 절반으로 줄이고 탄소배출량 0 '핵심'
기사입력: 2021/04/22 [13:2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승수(왼쪽에서 네 번째) 전북 전주시장이 지구의 날인 22일 전주시의회ㆍ전주생태하천협의회ㆍ천만그루정원도시추진위원회ㆍ전주원도심교육공동체ㆍ전주에너지전환시민포럼ㆍ생태교통협의회ㆍ도시계획협의회 등 6개 생태도시 민관 협력기구 참여 실행기구 관계자와 미래세대 대표들과 함께 '전주시 2050 탄소중립도시'를 선언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전주시가 시민 생존권 및 미래세대의 꿈을 지키기 위해 지구의 날인 22'2050 탄소중립도시'를 선언했다.

 

이날 선언은 오는 2035년까지 기후위기의 주범으로 손꼽히는 온실가스를 절반으로 줄이고 2050년까지 탄소중립도시를 실현하기 위해 지역사회의 탄소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것이 핵심이다.

 

22일 전주시전주시의회전주생태하천협의회천만그루정원도시추진위원회전주원도심교육공동체전주에너지전환시민포럼생태교통협의회도시계획협의회 등 6개 생태도시 민관 협력기구 참여 실행기구 관계자와 미래세대 대표들이 한 목소리를 냈다.

 

전주시는 시민사회단체 및 하천녹지교육에너지교통도시계획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생태도시 협력기구를 출범시키고 탄소중립도시로 나아갈 것을 선언한 것은 전주를 지속가능한 도시로 만들어간다.

 

탄소중립도시 실현을 위해 생태교통 인프라 구축 탄소 저감을 위한 획기적인 에너지 전환 건물 그린 리모델링 스마트산단 조성 및 녹색산업 전환 천만그루정원도시 확대 조성 폐기물 저감 및 녹색자원 전환 지역 먹거리 활성화 및 친환경 농법 지원 시민 환경교육 제공 등이 추진될 예정이다.

 

먼저, 생태교통의 경우 자전거 도로와 대중교통체계 혁신으로 생태교통 인프라를 구축해 오는 2030년까지 생태교통 분담율을 60%까지 늘리는 것이 목표다.

 

, 미래 산업으로 각광 받는 수소연료전지를 비롯 미래 에너지원을 개발하고 효자배수지와 송천동 어울림국민체육센터 등 2곳에 설치된 시민햇빛발전소를 올 연말까지 9곳으로 확대해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늘린다.

 

이와 함께, 기존 화석연료 중심에서 신재생에너지 전환을 꾀하기 위해 도시 곳곳에 제로 에너지 건물을 확대하고 태양광 자가발전(아파트 베란다) 프로젝트를 가동하는 등 녹색 빌딩을 늘리는 동시에 환경오염을 막는 스마트 그린 산단을 조성해 기후·환경문제를 해결하고 환경오염이 없는 녹색산업으로의 전환도 꾀한다.

 

이를 통해 오는 2025년까지 에너지자립률 30% 전력 자립률 40% 달성을 목표로 지역 에너지계획인 '에너지디자인 3040'을 실현해 사람과 환경지구를 살리겠다는 각오다.

 

특히 11대 거점 도시 숲을 확대하고 산림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등 천만그루 정원도시 프로젝트를 통해 온실가스 흡수율을 늘리기로 했다.

 

또한, 일회용품을 줄이고 폐자원을 재활용하거나 새롭게 활용해 자연환경을 지키고 온실가스 배출량도 줄여나갈 방침이다.

 

이외에도, 탄소원을 흡수하는 친환경 농법을 적극 지원하는 등 지역 먹거리 활성화 및 모두의 힘으로 기후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환경교육과 실천 활동도 적극 지원키로 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탄소 중립은 더 이상 피할 수 없는 우리의 과제로 선언만으로는 아무런 문제도 해결할 수 없을 것"이라며 "기후재난으로부터 생존권을 지키고 미래세대가 자유롭게 숨 쉬며 꿈꾸고 자라날 수 있도록 시민들과 함께 적극 실천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주시는 생활 속 탄소배출을 줄이고 기후변화와 환경오염에 가장 앞장서 대응하는 도시가 되기 위해 깨끗한 공기와 물만 배출돼 '달리는 공기청정기'로 불리는 완성형 수소시내버스를 노선에 투입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ju City declared '2050 carbon neutral city'

Reduce greenhouse gases by half and carbon emissions are 0 'core'

 

Reporter Lee Yohan

 

Jeonju City, North Jeolla Province, declared the '2050 Carbon Neutral City' on the 22nd, Earth Day, to protect the citizens' right to live and the dream of future generations.

 

The declaration on this day is the key to reducing the greenhouse gas, which is considered the main culprit of the climate crisis, in half by 2035 and making the carbon emission of local communities to '0' by 2050 to realize a carbon-neutral city.

 

22nd Jeonju City, Jeonju Council, Jeonju Ecological River Council, Million Tree Garden City Promotion Committee, Jeonjuwon Urban Education Community, Jeonju Energy Conversion Citizen Forum, Ecological Transportation Council, Urban Planning Council, etc. Representatives of future generations made a voice.

 

Jeonju launched an eco-city cooperation organization in which civil society organizations and experts in rivers, green areas, education, energy, transportation, and urban planning participate, and declared that it will move toward a carbon-neutral city, making Jeonju a sustainable city.

 

To realize a carbon-neutral city Establish ecological transportation infrastructure Innovative energy conversion for carbon reduction Green remodeling of buildings Smart industrial complexes and green industry transformation Expansion of 10 million tree garden cities Waste reduction and green resource conversion Local food revitalization and Support for eco-friendly farming methods Provision of environmental education for citizens will be promoted.

 

First of all, in the case of ecological transport, the goal is to increase the share of ecological transport to 60% by 2030 by building an ecological transport infrastructure through innovation of bicycle roads and public transport systems.

 

In addition, the development of future energy sources, including hydrogen fuel cells, which are in the limelight as future industries, will increase the supply of new and renewable energy by expanding the citizen's sunlight power plant installed in two places, including the Hyoja reservoir and the Oullim National Sports Center in Songcheon-dong, to nine by the end of this year.

 

Along with this, in order to convert from fossil fuels to new and renewable energy, we will expand zero energy buildings throughout the city and operate solar self-powered (apartment veranda) projects to increase green buildings and create a smart green industrial complex that prevents environmental pollution. It will solve climate and environmental problems by creating them, and also try to convert to a green industry without environmental pollution.

 

Through this, we are determined to save people, the environment and the planet by realizing the regional energy plan'Energy Design 3040' with the goal of achieving energy independence rate of 30% power independence rate of 40% by 2025.

 

In particular, it has decided to increase the greenhouse gas absorption rate through a 10 million garden city project, such as expanding the forests in 11 major cities and systematically managing the forests.

 

In addition, it plans to reduce disposable products, recycle waste resources, or newly utilize them to protect the natural environment and reduce greenhouse gas emissions.

 

In addition, it was decided to actively support environmental education and practice activities to revitalize local food and overcome the climate crisis with the power of everyone, such as actively supporting eco-friendly farming methods that absorb carbon sources.

 

Jeonju President Kim Seung-soo said, "Carbon neutrality is our inevitable task. We will not be able to solve any problems just by declaring it." I will go out."

 

On the other hand, Jeonju has made various efforts to reduce carbon emissions in daily life and to become a city that takes the lead in responding to climate change and environmental pollution, with only clean air and water being discharged. It is spreading.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허브원 '보랏빛 라벤더 꽃' 만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