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익산시 '신청사 건립' 속도
일부 부서 종합운동장으로 이전ㆍLH 투자계획 확보
기사입력: 2021/04/26 [13:5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익산시가 2023년 완공 목표로 연면적 39,271㎡ 부지에 지하 1층~10층 규모(19,000㎡)로 신청사 건립에 속도를 내기 위해 일부 부서를 임시청사인 종합운동장으로 이전하는 등 본격 사업 추진에 착수했다.     (익산시청 신청사 조감도)                                                                                                     /  사진제공 = 익산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익산시가 2023년 완공 목표로 신청사 건립에 속도를 내기 위해 일부 부서를 임시청사인 종합운동장으로 이전하는 등 본격 사업 추진에 착수했다.

 

26일 익산시에 따르면 오는 6월 신청사 착공을 위해 일부 부서를 임시청사로 이전하고 건물 철거를 2단계로 나눠 공사할 예정이다.

 

특히 최근 익산시의회가 제기한 LH의 사업비 투자 없이 전액 시비로 청사가 건립될 수 있다는 우려를 종식시킬 수 있는 LH의 투자계획이 담긴 수탁기관 신청서를 공개하며 신청사 건립기간 동안 주차문제 해소를 위해 인근 공동주택과 전북대 익산캠퍼스 주차공간을 공동으로 활용키로 했다.

 

지난 주말 종합운동장으로 임시 이전한 부서들은 신청사 건립이 마무리되는 2023년 입주하게 된다.

 

지난 2017년부터 시작된 익산시 신청사 건립은 국토부의 노후공공건축물 리뉴얼 사업에 선정되면서 닻을 올렸으며 2018년 국토부LH익산시가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급물살을 타기 시작했다.

 

이후 기본계획 수립 행정안전부 타당성 조사 전북도 재정투자심사 기본 및 실시설계 등이 진행됐고 지난해 12LH가 수탁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당시, LH는 수탁기관 신청서에 약470억원의 신청사 건립비용을 선투자하겠다고 수탁기관 신청서인 공식 문서에 명시했고 만약, 어떠한 문제가 발생하더라도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추진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익산시에 통보했다.

 

익산시 이명천 도시전략사업과장은 "신청사 건립을 위한 부서 이전이 마무리 단계에 있고, 국토부 공모사업을 통해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LH가 사업비 조달 계획을 구체화한 공식 문서가 있는 만큼, 시의회는 소모적 논쟁보다는 보다 안전하고 쾌적한 청사가 빨리 건립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한편, 현 익산시청 청사는 50여년이 경과된 노후 건물로 2003년 실시한 정밀안전진단 결과 '안전성 확보시민의 이용 불편유지관리에 따른 경제성'등을 고려할 때 재건축이 바람직한 것으로 결론이 도출됐다.

 

신청사는 연면적 39,271부지에 지하 1~10층 규모(19,000)로 건립될 예정으로 1,000의 주민친화시설과 2,000규모의 수익시설 등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시민이 공유하고 누릴 수 있는 교류소통과 휴식의 중심적 공간으로 조성된다.

 

청사 지하주차장을 포함한 504대와 2청사 부지에 280여대 규모의 주차 빌딩을 건립해 총 780여대의 공간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ksan City, speed of 'establishment of applicants' without business gaps

Moved to general sports ground in some departments and secured LH investment plan

 

Reporter Kim Hyun-jong

 

Iksan City, Jeollabuk-do, has started to promote the project in earnest, with some departments relocating to the general playground, a temporary government building, in order to speed up the construction of the applicant company with the goal of completion in 2023.

 

According to the city of Iksan on the 26th, some departments will be relocated to the temporary office building in June and the building will be demolished in two phases for the start of construction of the applicant.

 

In particular, the Iksan City Council recently announced an application for a trustee agency containing LH's investment plan, which could end the concern that the building could be built with full fertilization without LH's project cost investment. It was decided to jointly use the housing and the parking space of Jeonbuk National University's Iksan Campus.

 

The departments temporarily relocated to the sports complex last weekend will move in in 2023 when the construction of the applicant company is completed.

 

The construction of the Iksan City Applicant Company, which started in 2017, was selected as an old public building renewal project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began to rise rapidly after the MOL, LH, and Iksan City signed a business agreement in 2018.

 

After that, basic plan establishment feasibility study by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Jeonbuk-do fiscal investment review basic and detailed design, etc. were carried out.

 

At the time, LH stated in its official document that it would pre-invest about 47 billion won in the construction cost of the applicant in the application form for the entrusted institution, and informed Iksan City of its strong will to make up for the shortcomings and promote even if any problems arise.

 

"The relocation of the department for the establishment of the applicant company is in the final stage, and we are continuously promoting it through a public offering project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e hope that you will actively cooperate so that a safer and more comfortable government building can be built faster than controversy.”

 

On the other hand, the current Iksan City Hall is an old building that has been 50 years old, and as a result of a detailed safety examination conducted in 2003, it was concluded that reconstruction is desirable considering'security security, inconvenience of use by citizens, and economic feasibility due to maintenance'.

 

The applicant will be built on a site with a total floor area of ​​39,271m2 with 1 to 10 stories below the ground (19,000m2), allowing citizens to share and enjoy it so that it can become a new landmark such as 1,000m2 of resident-friendly facilities and 2,000m2 of profitable facilities. It is created as a central space for exchange, communication and relaxation.

 

The plan is to secure a total of 780 spaces by constructing a parking building with a capacity of 280 cars on the site of 504 and 2nd building including the underground parking lot of the government building.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누에타운 '파랑새' 공간 연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