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익산시, 친환경 수소자동차 지원 확대
180대 지원… 구매 대수 무제한ㆍ1대당 보조금 3,650만원
기사입력: 2021/04/27 [10:3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익산시가 기후위기의 주범으로 손꼽히는 온실가스 및 미세먼지 저감을 골자로 친환경 자동차의 대중화 시대를 열기 위해 구매 대수 제한을 없애는 등 수소자동차 보급을 확대 지원한다.      (익산시청 전경 및 정헌율 시장)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전북 익산시가 기후위기의 주범으로 손꼽히는 온실가스 및 미세먼지 저감을 골자로 친환경 자동차의 대중화 시대를 열기 위해 수소자동차 보급을 확대 지원한다.

 

27일 익산시는 "지원 문턱을 낮춰 개인당 구매 대수 제한을 없애는 등 수소자동차 총 180대를 지원하기 위해 65억원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기존의 경우, 수소자동차 구매 보급기준은 대수를 개인당 1법인 및 단체 2대로 제한했으나 이번 사업으로 예산 소진 시까지 1대당 3,650만원이 무제한으로 지원된다.

 

지원대상은 공고일 이전 익산에 30일 이상 연속 주소를 둔 만 18세 이상의 개인이나 법인단체다.

 

수소차 지원 관련 재공고 및 지원은 오는 53일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친환경 수소자동차 구매를 희망하는 시민은 제조판매사를 방문해 구매계약을 체결한 뒤 신청서와 증빙서류 등을 제출하면 된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지속적으로 배출가스 저감 사업에 예산을 투입해 시민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한 결과, 2015년 대비 초미세먼지 농도가 42% 감소하는 성과를 보이며 지역의 대기질이 날로 쾌적해지고 있다""미세먼지질소산화물 등 대기오염물질을 개선할 수 있도록 구매조건을 완화해 지원하는 만큼,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한편, 익산시는 올해 12억원의 예산을 투입, 친환경자동차 17대를 구내해 관용차로 활용할 예정이며 보급 확대를 위해 오는 6월 말 준공을 목표로 석암동에 '수소충전소'를 건립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ksan City expands support for eco-friendly hydrogen vehicles

180 units supportedUnlimited number of purchases, 36.5 million won per subsidy

 

Reporter Kim Hyun-jong

 

Iksan City in Jeollabuk-do will expand the supply of hydrogen vehicles to open the era of popularization of eco-friendly vehicles with the focus of reducing greenhouse gases and fine dust, which are considered the main culprit of the climate crisis.

 

On the 27th, Iksan City said, "We have organized 6.5 billion won to support a total of 180 hydrogen cars, such as lowering the support threshold and removing the limit on the number of purchases per person."

 

In the previous case, the number of hydrogen car purchases was limited to one per individual, two corporations and two groups, but this project provides unlimited support of 36.5 million won per vehicle until the budget is exhausted.

 

The target of support is individuals, corporations, and organizations aged 18 years or older who have an address in Iksan for 30 consecutive days or more prior to the announcement date.

 

Re-announcement and support related to hydrogen vehicle support are scheduled to begin on May 3rd.

 

Citizens who wish to purchase eco-friendly hydrogen cars can visit manufacturers and sales companies, sign a purchase contract, and submit an application form and supporting documents.

 

Iksan Mayor Jeong Heon-yul said, "As a result of concentrating administrative power so that citizens can live healthy in a pleasant environment by continuously investing budgets for emission reduction projects, the concentration of ultrafine dust decreased by 42% compared to 2015, and the local atmosphere “The quality is getting better day by day," he said. "As the purchase conditions are relaxed and support is provided so that air pollutants such as fine dust and nitrogen oxide can be improved, the citizens' active participation is requested."

 

Meanwhile, Iksan City is planning to invest in a budget of 1.2 billion won this year to acquire 17 eco-friendly cars and use them as public vehicles, and is building a 'hydrogen charging station' in Seokam-dong with the goal of completion at the end of June to expand the supply.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허브원 '보랏빛 라벤더 꽃' 만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