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김제시, 문화유산 관련 사업 최대 성과
道 문화재 3건 지정ㆍ문체부 종교치유순례 공모사업 등
기사입력: 2021/04/27 [11:2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임금이나 고관의 평생업적을 기록해 무덤 남동쪽에 세워둔 조필달(趙必達) 신도비(神道碑)와 김제시 벽성산 자락에 있는 한국불교 태고종 사찰인 원각사 대웅전 불상ㆍ천주교 전주교구 소속 수류성당 등 3건이 올 들어 전라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됐다.                                                                                         / 사진제공 = 김제시청     © 김현종 기자


 

 

 

 

임금이나 고관의 평생업적을 기록해 무덤 남동쪽에 세워둔 조필달(趙必達) 신도비(神道碑)와 김제시 벽성산 자락에 있는 한국불교 태고종 사찰인 원각사 대웅전 불상이 전라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됐다.

 

전북 김제시는 "30일간 지정 예고 절차를 거쳐 지난 23문화재위원회 심의를 통해 조필달 신도비와 원각사 대웅전 불상이 유형문화재로 최종 지정됐다"27일 밝혔다.

 

, 이에 앞서 지난 5일 금산면 화율리에 있는 천주교 전주교구 소속 수류성당도 전라북도 문화재로 지정이 확정돼 올 들의 3건의 문화재를 추가로 확보했다.

 

수류성당은 100여년 넘는 동안 호남의 천주교 정착 역사를 고스란히 담고 있는 사적지로 한국전쟁 당시 호남권의 천주교 기록물을 옹기에 담아 땅 속에 묻어 온전하게 보존했다.

 

인민군들이 신도들을 학살했던 가슴 아픈 역사적 공간이기도 하다.

 

특히 금산면은 천주교 수류성당의 문화재 지정이 확정됨에 따라 불교와 미륵신앙의 성지인 '금산사' 초기 개신교 성지로 자 교회의 원형이 잘 보존된 '금산교회' 증산교의 성지인 '증산법종교 본부'등 면()단위 행정구역에 4개의 종교성지가 모두 문화재로 지정되는 전 세계적으로 사례를 찾아볼 수 없는 기록을 세워 그 의미가 남다르다.

 

, 올 하반기 김제관아 중 지방수령의 살림집인 '내아'를 국가보물로 지정받기 위해 관련 절차가 진행돼 향후 결과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만약 '김제내아'가 국가보물로 지정될 경우, 국내 내아건물 가운데 유일한 보물로 지정되는 것으로 역사학도 및 전통건축학도 관련자들의 필수 답사지가 될 것으로 김제시는 기대하고 있다.

 

박준배 시장은 "김제시는 이번 3건의 문화재 지정으로 91점의 문화재를 보유할 정도로 명실공히 문화도시로서의 면모를 새롭게 갖추게 됐다""경제와 문화가 함께 발전 할 수 있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제시는 문체부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국민들의 심신을 달래기 위해 야심차게 추진한 '종교문화여행 치유순례 프로그램' 공모 사업에 선정돼 사업비 1억원을 확보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imje City, the greatest achievements in cultural heritage-related projects

Designation of 3 cultural assets in the province /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Reporter Kim Hyun-jong

 

Cho Pil-dal, a shrine to the southeast of the tomb, recording the lifelong achievements of kings and dignitaries, and the Buddha statue of Daewoongjeon in Wongaksa Temple, a temple of the Taegojong of Korean Buddhism at the foot of Mt.

 

Jeonbuk Gimje City announced on the 27th that "Phil-dal Cho and the Buddha statue of Daeungjeon Hall of Wongaksa Temple were finally designated as tangible cultural properties through the deliberation of the Cultural Heritage Committee on the 23rd after a 30-day designation process."

 

In addition, on the 5th, Suryu Catholic Church of Jeonju Diocese of Jeonju Catholic Church in Hwayul-ri, Geumsan-myeon was confirmed as a cultural property of Jeollabuk-do, and three additional cultural properties of the year were secured.

 

Suryu Cathedral is a historic site that contains the history of Catholicism in Honam for more than 100 years. During the Korean War, the Catholic Church in the Honam area was stored in an pottery and buried in the ground for complete preservation.

 

It is also a heartbreaking historical space where the People's Army slaughtered believers.

 

In particular, Geumsan-myeon As the designation of the Catholic Suryu Cathedral as a cultural asset was confirmed 'Geumsansa', a sacred place for Buddhism and Maitreya beliefs 'Geumsan Church', a sacred site of early Protestants, where the original a-shaped church was well preserved 'Jungsanbeop', a holy site of Jeungsankyo Religious headquarters', etc., in which all four religious sites are designated as cultural properties, and there are no cases in the world, which have a special meaning.

 

Also,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a related procedure was in progress in order to designate 'Naea', the house of residence of the local leader among Kim Je-gwan-ah, as a national treasure, and the future results are drawing attention.

 

If'Gimjenaeah' is designated as a national treasure, it will be designated as the only treasure among domestic buildings, and it is expected that the history and traditional architecture will become an indispensable destination for those concerned.

 

Mayor Park Joon-bae said, "With these three cultural properties designation, Kimje City has a new aspect as a cultural city in name and reality enough to possess 91 cultural properties," he said. "I will do my best to develop the economy and culture together." .

 

On the other hand, Kim Je-si was selected for the'Religious Cultural Travel Healing Pilgrimage Program' competition project, which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has ambitiously promoted to appease the minds and bodies of the people who have been exhausted from the prolonged Corona 19 and achieved a feat of securing a project cost of 100 million won.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익산 용안생태습지 '해바라기' 물결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