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임시행정구역 거론… 김제 시민 뿔났다!
새만금사업법 개정 반대ㆍ동서도로 관할권 신속결정 '요구'
기사입력: 2021/04/27 [17:0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새만금 2호 방조제 구간의 관할권을 놓고 인근 지역 지자체가 첨예한 마찰을 빚은 행정구역 다툼이 전북 김제시 관할로 확정되면서 사실상 종지부를 찍는 듯 했으나 내부 간선망인 '동서도로(국도 12호) 행정구역 결정신청' 및 '새만금사업법 개정' 움직임으로 지역갈등이 재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27일 김제시의회 의장단이 박준배 시장에게 "최근 일련의 사태에 대한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단체행동도 불사할 것이고 서명운동으로 뜻을 전달하겠다"는 확고한 민심을 전달하며 집행부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 사진제공 = 김제시청     © 김현종 기자

 

 

 

 

 

 

새만금 2호 방조제 구간의 관할권을 놓고 인근 지역 지자체가 첨예한 마찰을 빚은 행정구역 다툼이 전북 김제시 관할로 확정되면서 사실상 종지부를 찍는 듯 했으나 지역갈등이 재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특히 새만금 서쪽 2호 방조제(신항만)와 동쪽을 잇는 내부 간선망인 왕복 4차로(20.0m) 20.4km에 이르는 국도 12호선의 행정구역이 결정되지 않고 관리 주체가 모호한 상태로 지난해 1125일 전면 개통돼 이른바 영토전쟁의 불씨를 지폈다.

 

, 전북도와 새만금개발청이 김제시 및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공론화 과정 없이 기초자치단체에 개발권을 부여하고 있는 새만금사업법을 무시하고 사무를 처리할 수 있는 '전북도 출장소' 설치를 골자로 한 개정을 추진해 불붙은 김제지역 민심에 기름을 부은 형국이다.

 

최근 김제시는 '매립지 준공 전에 행정 관할구역 결정신청을 제출할 수 있도록 한 지방자치법'에 따라 "동서도로는 제2호 방조제에서 김제 심포항 일원 육지부(진봉면)을 연결하는 도로인 만큼, 행정구역을 관할로 해 줄 것"을 요구하는 결정신청을 전북도에 접수했다.

 

김제시의회 경제행정위원장인 김주택(무소속마선거구) 의원은 지난 23일 제249회 임시회의 제1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동서도로 관할권' '새만금사업법 개정 적극 대응'"을 강력하게 주문한 뒤 "인위적인 행정개편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는 상황에 김제시의 확고한 뜻이 관철될 수 있도록 시민과 시의회의 역량을 결집해 나가자"촉구했다.

 

또한, 27'동서도로 관할권의 신속한 결정 및 새만금사업법 개정 반대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하는 임시 의원간담회를 개최할 정도로 집행부에 힘을 실었다.

 

이날 김영자 의장을 비롯 의장단은 박준배 시장과 면담하는 시간을 통해 새만금개발청 등의 움직임에 대한 김제시의 대응 상황 및 계획을 확인하는 등 "최근 일련의 사태에 대한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단체행동도 불사할 것이고 서명운동으로 뜻을 전달하겠다"는 확고한 민심을 전달했다.

 

김 의장은 이 자리에서 "시민의 땀과 노력을 물거품으로 만드는 '새만금사업법 개정'의 부당함을 알리기 위해 새만금 범시민위원회 및 새만금코리아를 중심으로 단체 행동을 보여주고 시장이 앞장서 송하진 지사와 국토위 소속 국회의원들을 만나 사법부 판결을 입법으로 뒤집으려는 위헌적 발상을 저지해 줄 것"을 요구했다.

 

김주택 의원은 "10만 서명운동 김제시 동서도로 지적측량 즉각 실시 강력한 투쟁 기구 설치 시민단합 호소문 발표 등 새만금 우리 몫 찾기 운동"을 촉구했다.

 

이어 "'동서도로 관할권 결정''새만금사업법 개정 반대'에 시민들도 뜻을 함께 하고 있는 만큼, 집행부와 지역 정치권 및 시민단체가 공조 체계를 한층 강화해 우리의 권리를 되찾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준배 시장은 "새만금 동서도로 관할결정 신청은 김제시의 당연한 권리로 새만금 2호 방조제에서 진봉면 심포항까지 연접한 동서도로가 지역 관할로 행정구역이 귀속될 것으로 믿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법원 판결로 공유수면 매립지 지역 간 행정 관할 분쟁이 마무리된 상황에 새만금사업법 개정을 통해 사법부 판단을 뒤집으려고 하는 것은 법적 안정성을 침해하는 동시에 오히려 지자체간 분쟁을 유발해 사회통합을 저해할 우려가 있다"는 입장을 덧붙였다.

 

아울러 "그동안 새만금 사업을 위해 시민이 피해를 감수하며 협력한 긴 시간의 가치를 묵살하고 김제시를 지역갈등 조장과 새만금 개발의 걸림돌로 몰아가며 다시 한 번 희생을 강요하는 작금의 행태에 강력하게 규탄한다""민의 뜻을 받들어 김제시의 확고한 입장과 의지를 적극적으로 전달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지난 114일 대법원 특별1(주심 박정화 대법관)20151127일 군산시부안군이 제기한 새만금 1~2호 방조제 귀속 지방자치단체 결정 취소 소송에서 원고(군산시부안군)측 주장을 기각하고 패소 판결했다.

 

지방자치단체 중앙분쟁조정위원회는 심의 절차를 거쳐 20151026일 새만금 2호 방조제(9.9km) 행정구역 관할을 김제시로 결정했다.

 

새만금은 만경강과 동진강의 흐름인 최심선(最深線)을 따라, 북부는 군산(39%)가운데는 김제(37%)남부는 부안(24%) 관할로 각각 행정구역이 구분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ntroducing Temporary Administrative AreasGimje citizens are angry!

Opposition to the amendment of the Saemangeum Business Act and'request' to quickly determine the jurisdiction of East and West Road

 

Reporter Kim Hyun-jong

 

The dispute over administrative districts in which the local governments in the vicinity of the Saemangeum No. 2 embankment had acute friction over the jurisdiction of the seawall section of Saemangeum was confirmed to be under the jurisdiction of Gimje-si, Jeollabuk-do.

 

In particular, on November 25, last year, the administrative district of National Highway 12, which is 20.4 km of round-trip four lanes (20.0 m in width), which is an internal arterial network connecting Saemangeum west 2 seawall (new port) and east, has not been determined and the management entity is ambiguous. It opened, sparking a so-called territorial war.

 

In addition, Jeonbuk-do and Saemangeum Development Administration have made an amendment to set up a'Jeonbuk-do branch office' that can handle office work by ignoring the Saemangeum Project Act, which grants development rights to basic local governments without a public debate to collect opinions from Gimje City and local residents. It is a situation that anointed the public sentiment of the Gimje region that was on fire.

 

Recently, Gimje City has jurisdiction over administrative districts according to the'Local Autonomy Act that allows the submission of an administrative jurisdiction decision application before the completion of the landfill.' A request for a decision was filed in Jeonbuk Province.

 

On the 23rd, Congressman Kim Hae-ho (independent/Maseongeo-gu), chairman of the Gimje City Council's Economic Administration Committee, strongly responded to "'East-west road jurisdiction' and'Active response to the revision of the Saemangeum Project Act'" After placing the order, he urged, "Let's mobilize the capabilities of citizens and city councils so that the firm will of Gimje City can be fulfilled in a situation where an artificial administrative reorganization movement is being detected."

 

In addition, on the 27th, a temporary meeting was held to unanimously adopt the 'Quick Decision of Jurisdiction over East and West Roads and a resolution against the amendment of the Saemangeum Project Act'.

 

On this day, the chairman Kim Young-ja and the chairman's team confirmed the situation and plans of Kim Je-si to the movements of the Saemangeum Development Agency through interviews with Mayor Park Joon-bae. He conveyed a firm public sentiment, "I will convey the meaning through the signing campaign."

 

At this meeting, Chairman Kim “showed collective action centering on the Saemangeum Pan-Citizens Committee and Saemangeum Korea in order to inform the unfairness of the'Saemangeum Business Law Revision,' which turns citizens' sweat and efforts into waste. I met with the lawmakers and demanded that they stop the unconstitutional idea of ​​overturning the judgment of the judiciary into legislation."

 

Rep. Kim Ha-guk urged, "100,000 signatures movement Immediately conduct cadastral surveys on the east and west roads of Gimje City establish a strong fighting mechanism a campaign to find our share in Saemangeum such as the announcement of a civic unity appeal".

 

"As citizens are also agreeing on the 'decision of jurisdiction over the East and West Roads' and 'opposition to the amendment of the Saemangeum Project Act', the executive ministry, local politics, and civic groups must reinforce the cooperation system to regain our rights." Raised.

 

Mayor Park Joon-bae said, "The application for jurisdiction over Saemangeum East and West Road is the right of Gimje City, and I believe that the East-West Road, which connects from the Saemangeum No. 2 embankment to Jinbong-myeon Simpo Port, will belong to the regional jurisdiction."

 

At the same time, "the Supreme Court ruling concluded the dispute over administrative jurisdiction between the public water landfill areas, and attempting to overturn the judgment of the judiciary through the amendment of the Saemangeum Project Act would violate legal stability and, at the same time, cause disputes between local governments, which could hinder social integration. "There is" added.

 

In addition, "I strongly condemn the current behavior of pushing for sacrifice once again, disregarding the value of the long time spent cooperating with citizens for the Saemangeum project, and driving Gimje City as an obstacle to regional conflict and Saemangeum development. "He promised, "I will actively convey Kimje-si's firm position and will by supporting the will of the citizens."

 

On the other hand, on January 14, the Supreme Court Special Division 1 (Presidential Judge Park Jeong-hwa) filed on November 27, 2015, filed by the plaintiff (Gunsan-si/Buan-gun) in a lawsuit for canceling the decision of the local government to belong to the Saemangeum 1--2 seawall. They dismissed the allegations and ruled against them.

 

The local government's Central Dispute Mediation Committee decided on October 26, 2015 to have the jurisdiction of the Saemangeum 2 embankment (9.9km) administrative district in Gimje City after a deliberation procedure.

 

Saemangeum was divided into administrative districts under the jurisdiction of Gunsan (39%) in the north, Gimje (37%) in the middle, and Buan (24%) in the south along the Choisim line, which is the flow of the Mangyeong River and Dongjin River.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허브원 '보랏빛 라벤더 꽃' 만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