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이상직 의원… 영장실질심사 결과는?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ㆍ전북 시민단체 '구속 처벌 촉구' 기자회견
기사입력: 2021/04/27 [17:0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500억원대 횡령ㆍ배임 혐의로 국회에서 체포동의안이 가결된 이스타항공 창업주 이상직 의원은 27일 오후 2시 전주지법 404호 법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참석하기 위해 법정을 향해 걸어가고 있다.  / 사진 = 김현종 기자                                                                                                                                     © 김현종 기자

 

▲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와 전북지역 시민단체가 27일 전북 전주지법 앞에서 '배임ㆍ횡령ㆍ정리해고 주범인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무소속 이상직(58ㆍ전북 전주을) 의원을 구속 처벌하라'는 기자회견을 한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와 전북지역 시민단체는 27일 전북 전주지법 앞에서 '배임횡령정리해고 주범인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무소속 이상직(58전북 전주을) 의원을 구속 처벌하라'는 기자회견을 통해 "악의적 운항중단과 임금체불 진상규명 및 청상 위기에 처한 이스타항공의 회생방안을 마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이상직 일가와 경영진에 대한 수사가 지연되는 9개월 사이에 이스타항공 노동자들 가운데 98명이 반강제로 희망 퇴직했고 고통분담 자구안을 요구하는 단식 절규에도 불구하고 605명이 막무가내로 정리해고 됐다""2월 이스타항공은 법정관리에 들어갔고 최근 회생법원은 매각이 실패한다면 청산할 수밖에 없다는 조사보고서를 내놨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고 예정인 공개매각이 또다시 불발된다면 정부와 여당의 방치 속에 1,600여명이 멀쩡하게 근무했던 중견기업이 오너의 탐욕 속에 1년여 만에 완전히 해체되는 최악의 사태가 벌어지게 된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고용노동부는 코로나19 사태 와중에 효과도 없는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재취업 지원 등 사실상 정리해고를 보조해주는 역할을 자임했고 각종 진정 및 고발 사건에 대해 지연시켰을 뿐"이라고 비난했다.

 

또한 "최근 사회보험 횡령 혐의로 경영진을 고발하고 임금체불건을 진정했지만 고용노동부는 입건조차 완료하지 않고 있는 등 정부와 여당도 이스타항공 사태에 대해 방조와 방치로 일관해온 책인 무거운데도 진상조사는커녕 사실파악도 제대로 하지 않고 있다""더 이상 진상조사와 수사를 지연시킨다면 부메랑이 되어 더 큰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끝으로 "더 이상 이스타항공 사태를 악화시키지 않도록 당 지도부가 책임 있게 수습에 나서야 한다""코로나19 재난 극복을 위해 '단 한 개의 일자리라도 지키겠다'는 대통령의 약속이 정부와 여당의 방치 속에 공중분해로 끝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500억원대 횡령배임 혐의로 국회에서 체포동의안이 가결된 이스타항공 창업주 이상직 의원은 이날 오후 2시 전주지법 404호 법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법정에서 성실히 소명하겠다재판장의 현명한 판단을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전주지법 김승곤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은 약 4시간에 종료됐으며 이상직 의원은 검찰의 구인장 집행에 따라, 현재 전주교도소에서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구속 여부가 결정되면 이날 중으로 미결수 신분으로 입감되거나 석방된다.

 

구속 영장 발부 여부는 자료가 방대한 만큼, 진술조서 등의 관련 서류 검토가 늦어질 수밖에 없어 이날 오후 늦게 나 결정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어떤 결론이 나올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영장이 발부될 경우 검찰의 영장 집행에 따라 형사 사건으로 구속돼 재판이 끝나기를 기다리는 피의자 또는 피고인 신분으로 전환되는 만큼, 곧바로 구속수감돼 수인(囚人)복으로 갈아입고 검찰의 남은 보강 수사 및 유무죄를 가리는 재판을 받게 된다.

 

전주지검 형사3(부장검사 임일수)는 지난 9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횡령)업무상 횡령정당법 위반 등 혐의로 이 의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국회는 지난 21일 본회의를 열고 총 투표 255표 가운데 찬성 206반대 38기권 11표로 이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을 지난해 10월 민주당 정정순 의원에 이어 두 번째로 가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resentative Lee Sang-jikWhat is the result of the warrant evaluation?

Eastar Jet Pilots' Union and Jeonbuk Citizens' Organization 'Calling for Confinement and Punishment'

 

Reporter Kim Hyun-jong

 

On the 27th, Eastar Jet's pilots' union and Jeonbuk local civic groups held a press conference in front of the Jeonju District Law in Jeonbuk Province on the 27th, saying, "Prime and detain and punish the independent lawmaker Lee Sang-jik (58, Jeonju-eul, Jeonbuk, Jeollabuk-do)" "Stop the operation and find out the facts of overdue wages, and prepare a rehabilitation plan for Eastar Jet, which is in crisis of injury," he raised his voice.

 

In particular, "between the nine months of the delay in the investigation into the family and management of Lee Sang-kook, 98 of Eastar Jet's workers retired with anti-forced hope, and 605 people were laid off in vain despite the screaming hunger demanding relief for pain sharing." In February of this year, Eastar Jet went into court management, and the rehabilitation court recently released an investigation report stating that if the sale fails, it has no choice but to liquidate.”

 

He said, "If the public sale, which is scheduled to be announced, fails again, the worst situation will happen, in which a mid-sized company, which had 1,600 people working well amid the neglect of the government and the ruling party, will be completely dismantled after a year amid the greed of the owner."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criticized that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took on the role of virtually assisting layoffs, such as supporting reemployment for the loss of ineffective cows and repairing the barn in the midst of the Corona 19 crisis, and delaying various complaints and accusations.

 

In addition, "Recently, the government and the ruling party have consistently supported and neglected the Easta Airlines situation, such as the government and the ruling party, such as accusing the management of social insurance and complaining about arrears of wages, but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has not completed the construction process. He said, "If we delay the investigation and investigation anymore, we will become a boomerang and take on greater responsibility," he warned.

 

Lastly, "The party leadership must take responsibility for responsibly so as not to aggravate the East Asian situation anymore." "The president's promise to keep even a single job in order to overcome the Corona 19 disaster has been neglected by the government and the ruling party." I hope it doesn't end with aerial decomposition."

 

Meanwhile, Lee Sang-jik Lee, the founder of Eastar Jet, passed an arrest motion at the National Assembly on charges of embezzlement and dismissal of 50 billion won. I will make a sincere vocation in court, and I hope the judge's wise judgment.”

 

The interrogation of the suspect before arrest, held at the hearing of the Deputy Chief Judge Kim Seung-gon of the Jeonju District Court on that day, ended in about four hours, and Rep. Lee Sang-jik is currently waiting for the results in Jeonju Prison following the execution of the job offer by the prosecution.

 

If it is decided whether or not to be arrested, he or she will be imprisoned or released as an undecided person during the day.

 

As the data on whether to issue an arrest warrant is vast, the review of related documents such as affidavits is inevitably delayed, and it is expected to be decided late this afternoon, and interest is drawing on what conclusions will be drawn.

 

If a warrant is issued, the status of the suspect or accused is detained in a criminal case according to the execution of the warrant by the prosecution and is converted to the status of a suspect or defendant waiting for the trial to be completed. A trial to condemn innocence will result.

 

Jeonju District Prosecutor's Office 3rd Division (Director Prosecutor Lim Il-soo) requested a warrant for arrest against Lee on charges of violating the Act on aggravated punishment for specific economic crimes (allegation and embezzlement), embezzlement in business, and violation of the party law.

 

The National Assembly held a plenary meeting on the 21st and passed a motion to arrest Lee with 206 votes in favor of 255 votes, 38 opposition votes, and 11 abstentions out of a total of 255 votes after Democratic Party Rep Jeong Jeong-soon in October last year.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익산 용안생태습지 '해바라기' 물결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