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이상직 의원… 구속영장 발부
최대 20일간 검찰 오가며 보강 수사 받은 뒤 기소 될 듯
기사입력: 2021/04/28 [02:41]  최종편집: 2021/04/28 [03:05]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500억원대 횡령ㆍ배임 혐의를 받고 있는 무소속 이상직(58ㆍ전북 전주을)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 가결에 이어 법원의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한 이 의원이 '혐의를 인정하느냐' 등의 질문이 쏟아지자 "법정에서 성실히 소명하겠다ㆍ재판장의 현명한 판단을 바란다ㆍ재판에 성실하게 임하겠다"는 짧은 입장을 표명한 뒤 취재진을 향해 허리를 굽혀 고개를 숙이고 있다.                                     / 사진 = 김현종 기자     © 김현종 기자

 

▲  무소속 이상직 의원은 4시간 가량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뒤 검찰 호송차를 타고 전주교도소로 이송돼 법원의 최종 판단을 기다렸으며 초호화 변호인단(12명)까지 꾸려 검찰과 팽팽히 맞서는 긴장 속에 '방어권'을 주장했지만 구속(수인 = 囚人) 상태로 법정에 서게 됐다.                                                                                                       © 김현종 기자

 

 

 

 

 

 

속보500억원대 횡령배임 혐의를 받고 있는 무소속 이상직(58전북 전주을)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 가결에 이어 법원의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전북 전주지법 김승곤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지난 27일 이 의원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기록을 검토하는 절차를 거쳐 "수사 과정에서 나타난 피의자의 행태를 참작할 때 증거 변조나 피의자는 관련자들에 대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위치에 있어 진술 회유의 가능성이 있다"고 구속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주식의 시가나 채권가치에 대한 평가 등 일부 쟁점 사항은 다툼의 여지가 있는 것으로 판단되지만 구속영장 심사 단계에서 요구되는 범죄 혐의 사실에 대한 소명은 충분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의원은 4시간 가량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뒤 검찰 호송차를 타고 전주교도소로 이송돼 법원의 최종 판단을 기다렸으며 초호화 변호인단(12)까지 꾸려 검찰과 팽팽히 맞서는 긴장 속에 '방어권'을 주장했지만 구속(수인 = 囚人) 상태로 법정에 서게 됐다.

 

다만, 현직 국회의원 신분인 점을 감안해 미결수 사동에 수용된 일반 피의자와 피고인 등과 함께 생활하지 않고 독거실에서 최대 20일간 검찰을 오가며 보강 수사를 받은 뒤 재판에 넘겨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이 의원은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하는 과정에 '혐의를 인정하느냐' 등 의 질문이 쏟아지자 취재진을 향해 허리를 굽혀 고개를 숙인 뒤 "법정에서 성실히 소명하겠다재판장의 현명한 판단을 바란다재판에 성실하게 임하겠다"는 짧은 입장을 표명하고 서둘러 발걸음을 옮겼다.

 

21대 총선 과정에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로 의원직 상실(검찰 36월 구형) 위기에 놓인 이스타항공 창업주 이 의원은 그룹 계열사들이 보유한 주식을 자녀들의 회사에 헐값 매각하며 555억원 가량의 손해를 끼친 혐의로 지난 2월 구속 기소된 자신의 조카인 자금담당 간부 A씨와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및 배임업무상 횡령 등의 범행을 공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가운데 일부를 장녀의 외제차 리스 비용과 오피스텔 임차비용 등 38억원을 임의로 사용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이 의원에 대한 수사는 지난해 이스타항공 노조와 국민의힘이 이 의원과 회사 간부들을 고발하면서 시작됐으며 체포동의안 표결에 앞서 국회 동료의원들에게 보낸 입장문을 통해 "검찰이 구속영장에 횡령했다고 적시한 금액은 2017년 이전에 모두 변제됐다선출된 공직자에 대한 제어되지 않는 검찰의 오만하고 폭압적인 탄압"이라며 범행을 부인했다.

 

"딸에게 9,00만원 상당의 외제차 포르쉐를 리스해준 것은 중학생 때 큰 교통사고를 당한 딸이 주변인들로부터 비교적 안전한 차를 추천받았고 이 차량은 회사 공금을 빼내 불법적으로 구매한 호화 승용차로 둔갑해 있었다"고 호소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resentative Lee Sang-jikIssuance of an arrest warrant

Prosecution likely to be prosecuted after undergoing reinforcement investigation for up to 20 days

 

Reporter Kim Hyun-jong

 

Breaking NewsIndependent lawmaker Lee Sang-jik (58, Jeonju-eul, Jeonbuk), who is accused of embezzlement or dismissal of 50 billion won, was approved for arrest and a warrant of arrest was issued by the court.

 

Jeonbuk Jeonju District Court Deputy Chief Judge Kim Seung-gon conducted an interrogation (warrant substantive examination) of the suspect before arrest on the 27th, and then went through a procedure to review the records, saying, "When taking into account the behavior of the suspect in the investigation process, the evidence is altered. B. The suspect is in a position to exert influence on the people involved, so there is a possibility of contributing to the statement.”

 

In addition, he added, "Some issues, such as the evaluation of the market price of stocks and the value of bonds, are judged to be controversial, but the clarification for the facts of the criminal charges required at the stage of the arrest warrant screening is sufficient."

 

On the other hand, Congressman Lee was transferred to Jeonju Prison in a convoy of prosecutors after receiving a warrant examination for about 4 hours, waiting for the final judgment by the court, and even a super-luxurious lawyer (12 people) insisting on the'right to defend' amid tensions facing the prosecution. However, I was brought to court in a state of arrest (su-in = 囚人).

 

However, considering that he is an incumbent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it is expected that he will be handed over to trial after undergoing reinforcement investigation by going to and from the prosecutors' office for up to 20 days in a single living room without living with the general suspect and the defendant held in an undecided case.

 

On this day, when questions such as'Do you accept the charges?' in the process of attending the court for a warrant deliberation, Congressman Lee bowed down to the reporters and bowed his head and said, "I will sincerely call in the court. After expressing a short stance, "I will be faithful to the trial, I hope."

 

Lee, the founder of Eastar Jet, who was in danger of losing his position as a member of parliament due to violating the Public Office Election Act during the 21st general election process (referred to in June 3rd at the prosecution), sold the stocks held by the group affiliates to their children's companies at a bargain price of about 55.5 billion won. He is accused of conspiring with his nephew, Mr. A, an executive in charge of funding, who was indicted in February on charges of inflicting damage, and conspiracy to commit embezzlement, embezzlement and embezzlement in business under the Aggravated Punishment Act for certain economic crimes.

 

Some of them are also charged with random use of 3.8 billion won, including the eldest daughter's foreign car lease cost and officetel rental cost.

 

The investigation of Lee began last year when Eastar Jet's union and the people's forces accused Lee and the executives of the company. The amount was reimbursed before 2017. He denied the crime, saying, "It is an uncontrolled, arrogant and repressive repression by the prosecution against elected officials.

 

In addition, "I lease my daughter Porsche, a foreign car worth 90 million won, because her daughter, who suffered a major car accident in junior high school, was recommended a relatively safe car from the people around her. I was doing it," he appeal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허브원 '보랏빛 라벤더 꽃' 만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