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 'SFTS 첫 확진 환자' 발생
익산 거주 70대 여성… 예방백신ㆍ치료제 없어 주의 요망
기사입력: 2021/05/03 [17:0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에서 올 들어 진드기 매개 감염병인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환자가 첫 발생해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올 들어 전북에서 진드기 매개 감염병인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환자가 첫 발생해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3일 전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익산에 거주하는 70대 여성인 A씨가 지난달 30일 진드기 매개 감염병인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에 감염됐다"고 밝혔다.

 

전신 근육통과 오한 및 발열 증세를 보인 A씨는 지난달 29일 익산의 한 병원 응급실을 찾아 혈액검사를 실시한 결과, 다음날 SFTS 감염 판정을 받아 치료를 받고 있으나 현재 건강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평소 공원을 자주 산책하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언제 진드기에 물려 감염됐는지 정확한 시기 등은 현재 역학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6~14일간의 잠복기를 거쳐 고열(38~40) 소화기증상(오심구토설사 등) 혈소판 감소 등의 증세를 동반하며 심할 경우 사망할 수 있다.

 

특히, 치사율이 10~30% 정도로 높은 질환인 SFTS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야생진드기(작은소피참진드기 등)에 물려 발생하며 주로 야외활동이 많은 중장년 및 면역력이 저하되는 노년층에서 많이 발생되고 있다.

 

SFTS2013년 국내에서 첫 발생 사례가 확인됐으며 올 들어 지난 2일 경북 지역에서 첫 환자가 발생해 안타깝게 목숨을 잃었다.

 

SFTS는 주로 411월에 주로 발생하며 바이러스를 갖고 있는 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려 걸린다.

 

감염되면 고열(3840)과 구토설사 등 증상이 나타나고 현재까지 예방백신 및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만큼, 야외활동을 할 경우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다.

 

한편, 유택수 전북도 보건의료원장은 "감염자 가운데 50대 이상의 농업 및 임업 종사자의 비율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고 4월에서 8월까지 환자 발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SFTS 확진 검사를 위한 신속 진단체계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예방을 위해서는 농사일이나 야외활동을 할 경우 반드시 긴 옷과 보호 장구를 착용하고 진드기 기피제를 사용해야 하며 귀가한 뒤 반드시 옷을 세탁하고 목욕을 해야 한다""만일, 진드기에 물릴 경우 무리하게 제거하지 말고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야외활동 이후 2주 이내에 38~40에 이르는 고열과 오심구토설사 등의 유사한 증세를 보이거나 진드기에 물린 상처가 있고 급성 발열 증세가 나타나면 신속하게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SFTS first confirmed patient' occurred

A woman in her 70s living in Iksan... Please note that there are no preventive vaccines or treatment agents.

 

Reporter Kim Hyun-jong

 

This year, the first cases of SFTS (severe febrile thrombocytopenia syndrome), a tick-borne infectious disease, occurred in Jeonbuk, and special attention is required for health management.

 

On the 3rd, the Jeonbuk-do Institute of Health and Environment said, "A woman in her 70s residing in Iksan was infected with SFTS (severe febrile thrombocytopenia syndrome), a tick-borne infectious disease on the 30th of last month."

 

A, who showed symptoms of systemic muscle pain, chills, and fever, visited the emergency room of a hospital in Iksan on the 29th of last month to conduct a blood test.

 

It was confirmed that Mr. A usually walks in the park frequently, but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s are currently underway on the exact timing of when he was infected by a tick bite.

 

Severe febrile thrombocytopenia syndrome is accompanied by symptoms such as high fever (38-40) digestive symptoms (nausea, vomiting, diarrhea, etc.) platelet reduction after an incubation period of 6-14 days, and in severe cases can die.

 

In particular, SFTS, a disease with a high mortality rate of about 10 to 30%, is caused by bites of wild mites infected with a virus (such as small thorax ticks), and is mainly occurring in the middle-aged and elderly people who have a lot of outdoor activities and whose immunity is reduced.

 

The first case of SFTS was confirmed in Korea in 2013, and his life was unfortunately lost as the first patient occurred in Gyeongbuk on the 2nd of this year.

 

SFTS occurs mainly in April-November and is bitten by a small saffron tick, which has a virus.

 

When infected, symptoms such as high fever (38-40 degrees) and vomiting and diarrhea appear, and there are no preventive vaccines or special treatments so far, so it is the best way to prevent tick bites when doing outdoor activities.

 

Meanwhile, Taek-soo Yoo, head of the Jeonbuk-do Health and Medical Center, said, "It is known that among the infected people, the proportion of agricultural and forestry workers in their 50s or older is known to be high. "There is."

 

"For prevention, if you are doing farming or outdoor activities, you must wear long clothes and protective gear and use a tick repellent. After returning home, you must wash your clothes and take a bath." Don't do it, you have to visit a medical institution to get treatment.”

 

He added, "If you have a high fever of 38~40, nausea, vomiting, diarrhea, or similar symptoms such as nausea, vomiting, and diarrhea within 2 weeks of outdoor activities, or if you have a tick bite and acute fever symptoms, you must visit a hospital and get treatment immediately." Add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누에타운 '파랑새' 공간 연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