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한반도 첫수도 고창밥상' 소개
KTX 매거진… 청정 농산물로 요리하는 '15곳 맛집' 수록
기사입력: 2021/05/04 [09:3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코레일이 매월 10부 이상 발행해 KTX와 ITX 새마을호 등에 비치하고 있는 여행전문잡지 KTX 매거진 5월호 전국 맛집 탐방 장소로 땅ㆍ물ㆍ불의 3가지 테마로 고창의 맛을 전하고 있는 '한반도 첫수도 고창밥상'이 추천됐다.    / 사진제공 = 고창군청                                                                                                                                     © 이한신 기자

 

 

 

 

 

여행전문잡지 KTX 매거진 5월호 전국 맛집 탐방 장소로 '한반도 첫수도 고창밥상'이 추천됐다.

 

이 잡지는 코레일이 매월 10만부 이상 발행해 KTXITX 새마을호 등에 비치하고 있다.

 

KTX 매거진은 '고창 자연이 선물한 건강 밥상'이라는 주제로 미식도시 고창을 대표하는 15곳의 맛집을 소개했다.

 

특히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전북 고창에서 자란 농산물과 수산물이라 믿음이 간다"며 그 자원으로 정갈한 밥상을 차리는 고창의 맛을 알렸다.

 

한반도 첫수도 고창밥상은 풍요로운 고장 고창의 청정 농산물로 요리하는 음식점을 모아 만든 브랜드며 KTX 매거진에 소개된 15곳의 외식업체는 땅불의 3가지 테마로 고창의 맛을 전하고 있다.

 

고창은 산바다갯벌을 아우르는 예부터 살기 좋은 땅으로 무기질과 미네랄을 함유한 비옥한 황토가 전체 면적의 절반에 가깝게 분포돼 있다.

 

2000년 전 마한 시대에는 보리와 갈대가 펼쳐진 땅이라는 의미의 모로비리국이 문명을 꽃피웠다.

 

해양 생태계의 보석인 고창 갯벌에서 품질이 뛰어난 장어바지락백합이 자라고, 행정구역 전체가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으로 등재된 고창의 습지는 다양한 생물이 공존하는 생태자원의 보고로 주목받고 있다.
고창군 농어촌식품과 한 관계자는 "월간 KTX 매거진을 통해 청정 자연 환경에서 자란 농산물로 만든 고창밥상으로 건강을 챙기며 오감만족까지 즐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ntroduction of 'Gochang Table, the first capital of the Korean Peninsula'

 

KTX MagazineIncluded in '15 restaurants' cooking with clean agricultural products

 

Reporter Kim Hyun-jong

 

In the May issue of KTX magazine, a travel magazine, 'Gochang Table, the first capital of the Korean peninsula' was recommended as a place to visit restaurants nationwide.

 

This magazine is published by KORAIL in more than 100,000 copies per a month and is being posted in KTX and ITX Saemaeul.

 

KTX Magazine introduced 15 restaurants representing Gochang, the gourmet city, under the theme of 'Healthy Tables Gifted by Gochang Nature'.

 

In particular, he said, "I believe it is agricultural and aquatic products grown in Gochang, Jeollabuk-do, in the UNESCO Biosphere Reserve."

 

Gochang Table, the first capital of the Korean Peninsula, is a brand made by gathering restaurants that cook with clean agricultural products from Gochang, a prosperous town, and 15 restaurants introduced in KTX magazine convey the taste of Gochang under the three themes: land, water, and fire.

 

Gochang has been a good place to live since ancient times encompassing mountains, fields, rivers, seas, and tidal flats. Fertile loess containing minerals and minerals is distributed almost half of the total area.

 

In the Mahan era 2000 years ago, the country of Morobiri, meaning a land of barley and reeds, flourished a civilization.

 

In Gochang tidal flats, a gem of marine ecosystem, high-quality eel, clams, and lilies grow, and Gochang's wetlands, where the entire administrative district is registered as a UNESCO biosphere reserve, is attracting attention as a treasure trove of ecological resources where various organisms coexist. An official from the Food Department explained, "Through the monthly KTX magazine, you can enjoy the satisfaction of your five senses while taking care of your health with a gochang table made of agricultural products grown in a clean natural environment."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군, 5개 해수욕장… 7월 10일 개장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