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공연/전시
익산시 '문화재 활용 프로그램' 운영
8일부터… 매주, 국립익산박물관ㆍ왕궁리 유적에서 공연
기사입력: 2021/05/07 [15:3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익산시가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지친 시민들에게 지역 문화유산을 통한 힐링과 소중한 추억을 선사하기 위해 오는 8일부터 사전예약제로 매주 토요일 세계유산 백제역사유적지구인 '미륵사지ㆍ왕궁리유적ㆍ옛 선조의 배움터인 함열향교' 일원에서 다채로운 시민참여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 사진제공 = 익산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익산시가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지친 시민들에게 지역 문화유산을 통한 힐링과 소중한 추억을 선사하기 위해 다채로운 시민참여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백제역사유적지구 3곳에서 진행될 '문화재 활용' 사업은 사전예약제로 세계유산 백제역사유적지구인 '미륵사지왕궁리유적옛 선조의 배움터인 함열향교'일원에서 진행되며 참여인원은 시민들의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해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제한될 수 있다.

 

미륵사지왕궁리 유적에서는 박물관을 품은 미륵사지 백제왕궁 달빛공연 백제왕궁 천년별밤캠프 4차 산업과 문화유산과의 만남 등 4가지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먼저, 시민의 역사 인식을 높이는 동시에 문화향유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박물관을 품은 미륵사지'는 오는 8일부터 매주 토요일 오후 2시 국립익산박물관 야외공연장에서 클래식과 국악 등 다양하고 수준 높은 공연이 진행될 예정이다.

 

'백제왕궁 달빛공연'은 한국 4대 고도(古都)의 위엄을 보여주는 백제왕궁의 고즈넉한 멋과 함께 다양하고 아름다운 선율의 공연은 왕궁리 유적에서 오는 8일부터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시작된다.

 

'백제왕궁 천년별밤 캠프'는 왕궁리 유적의 역사적 의미를 이해할 수 있도록 서동이 무왕이 되기까지 겪었을 다양한 고난 극복의 이야기를 체험할 수 있다.

 

이 캠프는 7일 오후 5시부터 다음날 오전 11시까지 12일 동안 진행되며 5~6개의 미션수행 활동을 통해 자연스럽게 지역 문화재를 재미있고 새롭게 배울 수 있다.

 

'4차 산업과 문화유산과의 만남'은 미륵사지와 왕궁리 유적을 4차 산업혁명으로 조명해볼 수 있는 체험 활동으로 과거의 문화유산과 3D프린팅펜 등의 첨단기술을 접목시켜 아이들이 보다 쉽고 재미있게 문화재를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함열 향교 일원에서는 전통문화와 가족공동체의 소중함을 느껴볼 수 있도록 인문정신 함양과 교육공연체험 등의 '향교서원 문화재 활용'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이밖에도, 문화재 야행(7) 세계유산축전(8월중) 미륵사지 미디어아트쇼(가재 = 8) 백제왕궁 소원등 날리기(9) 등의 행사가 개최된다.

 

익산시 역사문화재과 배석희 과장은 "문화재 활용 프로그램을 통해 '문화도시'익산의 인식 확대 및 시민의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안전한 문화유산 관람과 체험을 위해 코로나19 예방과 차단 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ksan City 'Cultural Property Utilization Program'

From the 8th, every SaturdayPerformance at the National Iksan MuseumWanggung-ri ruins

 

Reporter Kim Hyun-jong

 

Iksan City, Jeollabuk-do, runs a variety of citizen participation programs to provide healing and precious memories through local cultural heritage to citizens tired from the long-term aftermath of Corona 19

 

The'Cultural Property Utilization' project to be carried out in the three Baekje Historic Sites requires advance reservations, and is conducted in the area of ​​the World Heritage Baekje Historic Site, 'Mireuksaji Temple, the Ruins of Wanggungri, and Hamyeolhyanggyo', a learning ground for the old ancestors. Considering this, it may be limited depending on the situation of the spread of Corona 19.

 

At the Mireuksaji and Wanggung-ri Ruins Mireuksaji with a museum Moonlight performance at Baekje Royal Palace Baekje Royal Palace Millennium Night Camp 4th industrial and cultural heritage encounters.

 

First, in order to raise citizens' awareness of the history and provide opportunities for cultural enjoyment, 'Mireuksaji with Museum' will be held every Saturday from the 8th at 2pm at the outdoor performance hall of the National Iksan Museum, where various and high-quality performances such as classical music and Korean music will be held Is expected.

 

The 'Baekje Royal Palace Moonlight Performance' shows the dignity of the four ancient capitals of Korea, along with the quiet beauty of the Baekje Royal Palace, and a variety of beautiful melody performances at Wanggung-ri ruins from the 8th, starting at 7pm every Saturday.

 

In the'Baekje Royal Palace's Millennium Night Camp', you can experience the stories of overcoming various hardships that Seodong would have experienced until he became King Mu in order to understand the historical meaning of the remains of Wanggung-ri.

 

This camp is held for 2 days and 1 night from 5 pm on the 7th to 11 am the next day. Through 5-6 mission activities, you can naturally learn about local cultural assets in a fun and new way.

 

In addition,'Encounter the 4th Industry and Cultural Heritage' is an experiential activity that allows you to illuminate the remains of Mireuksaji and Wanggung-ri as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It combines the cultural heritage of the past with cutting-edge technologies such as 3D printing and pen to make children easier It provides an opportunity to learn cultural properties in a fun way.

 

In the Hamyeol Hyanggyo area, the 'Hyanggyo / Seowon Cultural Property Utilization' program is operated to cultivate the humanities spirit and to experience the importance of traditional culture and family community.

 

In addition, Cultural Heritage Night Trip (July) World Heritage Festival (August) Mireuksaji Media Art Show (Crawfish = August) Baekje Royal Palace Wishes (September) and other events will be held.

 

Seok-hee Bae, manager of the Department of History and Cultural Properties, Iksan City, said, "Through the cultural asset utilization program, we expect that it will greatly contribute to increasing the awareness of Iksan as a 'cultural city' and improving the quality of life for citizens." "I will put all my efforts into it," he sai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군, 5개 해수욕장… 7월 10일 개장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