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임실 특정언론… 부당행위 강력 '경고'
14개 시ㆍ군 공무원노조, 기자회견 "해당 언론사 사죄하라!"
기사입력: 2021/05/10 [11:4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시ㆍ군 공무원 노동조합은 10일 임실군청 앞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논란이 불거진 지역 특정 언론사는 겉으로는 취재ㆍ안으로는 사익만을 추구하며 임실군에 대한 온갖 의혹 제기로 기사화해 SNS로 압박하며 광고를 수시로 요구하는 등 사라져야 할 관행과 관례를 앞세워 지속적인 갑질을 자행해 왔다"며 "각성하고 사죄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 사진 = 독자제공     © 김현종 기자

 

 

 

 

 

전북 시군 공무원 노동조합은 10일 임실군청 앞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논란이 불거진 지역 특정언론에 대해 "각성하고 사죄할 것"을 촉구했다.

 

이날 도내 지자체 14개 시군 공무원 노조는 "지역 언론인들은 그동안 불법부당한 사회현상과 실태를 고발하며 사회정의를 글로써 실현해왔고 사익보다 국민과 공익을 위해 앞장서왔다"고 밝혔다.

 

하지만 "최근 임실군에서는 언론인이라는 이름으로 군민을 현혹하며 공무원 노동자들에게 갑질을 자행하는 특정 언론사로 인해 공정보도를 실천하는 언론인들을 욕보이는 행태가 지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해당 언론사는 겉으로는 취재안으로는 사익만을 추구하며 임실군에 대한 온갖 의혹 제기로 기사화해 SNS로 압박하며 광고를 수시로 요구하는 등 사라져야 할 관행과 관례를 앞세워 지속적인 갑질을 자행해 왔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취재와 기사를 빌미로 공무원에게 협박성 언행을 일삼은 행위 관내 비판성 기사를 관련 공무원 휴대전화 메시지로 발송해 겁박하는 행위 관행 및 관례를 앞세워 광고를 수시로 요구 강요하는 행위가 과연, 임실군의 발전과 군민의 알권리를 위한 언론사인지언론인의 시대적 사명에 하나라도 부합되는지 되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마주한 해당 언론사의 갑질은 임실군을 혼탁하게 할 뿐 아니라 군민의 봉사자인 공직사회를 병들게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인 뒤 "협박당하는 공무원들이 행정을 추진한다면 과연 공익 추구에 전념할 수 있겠느냐""적극행정으로 도움 받아야 할 군민들 행정서비스에 차질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언론인이 보조금을 받는 단체에 임직원을 겸직하면 이 같은 부정행위가 개선되지 않고 지속적으로 해당 지역에서 기자로서 횡포가 자행될 것이 뻔한 일"이라며 "보조 단체를 관리 감독하는데 있어 겸직에 대한 문제를 비롯 기존 규정이 잘못된 것은 없는지 전반적으로 검토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또한 "해당 언론인의 부당한 행위는 일선 취재현장에서 사명감을 갖고 올바른 언론인으서 활동하고 있는 수많은 기자들에게 피해를 줘서는 안 될 것"이라며 "악행과 갑질사익만을 추구하는 일부 언론사의 부당행위 청산을 위해 강력하게 투쟁할 것"을 선언했다.

 

끝으로 "임실군공무원노조의 정당한 성명 발표와 관련, 음해성 기사를 지속할 경우 더 이상 관망하지 않고 해당 언론사에게 법적 책임을 묻는 동시에 도내 14개 시군 공무원노동조합과 연대해 강력히 투쟁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어 "임실지역 일부 언론의 부당하고 강압적인 광고 요구 즉각 중단 금전 및 각종 간행물 구매 요구 즉각 중단 취재와 기사화를 무기 삼아 공무원에게 갑질하는 행위 즉각 중단 무차별적이고 강압적인 취재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덧붙였다.

 

한편, 임실군 공무원 노조는 20205지난 4, 두 차례에 걸쳐 언론인 부당행위와 관련, 강력 대응 성명서를 발표한 바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msil region specific pressStrong 'warning' for misconduct

Jeonbuk 14 city and county public officials union press conference "Apologize for the press!"

 

Reporter Kim Hyun-jong

 

The labor union of civil servants in Jeonbuk city and county held a joint press conference in front of the Imsil-gun office on the 10th and urged "to awaken and apologize" to the recently controversial local media.

 

On that day, 14 municipal government officials in the provinces said, "Local journalists have been making social justice through writing by accusing them of illegal and unfair social phenomena and facts, and have taken the lead for the public and public interests rather than private interests."

 

However, he pointed out, "Recently, in Imsil-gun, there has been a continuing behavior of insulting journalists who practice fair reporting due to a specific media company that misleads civil servants in the name of journalists and misleads civil servants."

 

In particular, he argued that "the media on the outside has been pursuing private interests only, and has been consistently struggling with practices and customs that should disappear, such as making articles by raising all kinds of suspicions against Imsil-gun, pressing on social media and demanding advertisements from time to time."

 

Then, "The act of making intimidating words and deeds to public officials as a guide to news reports and articles threatening by sending out criticism articles in the building through mobile phone messages of relevant public officials forcing demands for advertisements from time to time based on customs and practices. "I want to ask whether it is a journalist for the development of Imsil-gun and the right to know of the military people and whether it fits the mission of the times of journalists."

 

In addition, he raised his voice saying, "The gap of the media we faced not only makes Imsil-gun confused, but also makes the public service community, which is a volunteer of the military people, sick." "Is it possible?" he pointed out, "There will be a disruption in the administrative services of the military people who need to be helped by active administration."

 

In addition, "If a journalist holds an employee at a subsidy group, it is obvious that such misconduct will not be improved, and violence as a reporter will continue to be committed in the region." In addition, he strongly urged, "We will generally review whether there is anything wrong with existing regulations."

 

In addition, he said, "The unjust behavior of the journalist should not hurt many reporters who are working as correct journalists with a sense of duty on the front line." I will fight vigorously for this."

 

Lastly, "In connection with the announcement of a legitimate statement by the Imsil-gun civil servants union, if you continue to report on indestructiveness, we will not wait any longer and ask the media to be legally liable, and we will fight strongly in solidarity with the 14 municipal and county civil service unions in the province." Warned.

 

After that, "Some media in Imsil region Immediately stop demanding unfair and coercive advertisement Immediately stop demanding to purchase money and various publications Immediately stop hitting public officials using coverage and articleization Immediately stop indiscriminate and coercive reporting activities Thing" added.

 

On the other hand, Imsil-gun's union of civil servants issued a strong response statement in relation to the unjust acts of journalists on two occasions on May and the last 4 days of 2020.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누에타운 '파랑새' 공간 연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