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김제 사암연합회 '연등 기원제' 개최
박준배 시장, 영상 메시지 통해 "코로나19 종식" 기원
기사입력: 2021/05/17 [11:0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김제시 사암연압회가 불기 2565년 '부처님오신 날'을 ,앞두고 희망과 치유를 주제로 지난 15일 시민체육공원 잔디광장에서 '2021년 연등 기원제'를 개최하고 있다.                                / 사진제공 = 김제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김제시 사암연압회가 불기 2565'부처님오신 날(19일)'을 앞두고 희망과 치유를 주제로 2021년 연등 기원제를 개최했다.

 

지난 15일 시민체육공원 잔디광장에서 진행된 올해 연등축제는 김제시 사암연합회 및 각 신행 단체가 후원한 가운데 정부의 코로나19 생활방역수칙에 보조를 맞추기 위해 참석자 및 방문객 참여가 엄격하게 제한됐다.

 

특히 조계종 제17교구 본사인 금산사 주지 일원 스님과 흥복사 주지 공해 스님을 비롯 관계자 30여명을 중심으로 감염병 조기종식을 기원하는 천수바라춤을 선보였다.

 

봉축위원장인 금산사 주지 일원 스님은 "우리가 참된 부처님이 되기 위해서는 나를 존귀하게 여기듯 남 또한 귀한 존재임을 알아야 한다""덕향이 온 누리에 가득 차 불제자님들의 마음 마음마다 부처님의 대자비하신 자비로운 마음을 고추 갖춰 풍요로운 세상을 만들기를 기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가 무엇 때문인지 진심으로 참회하고 반성해야 한다""불기 2565'부처님오신 날'을 맞아 전국에 점등된 기원탑의 불빛이 '희망의 빛치유의 빛진실한 참회 등불'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준배 김제시장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생활에 많은 제약이 있는 1년여 동안 희망을 잃지 않고 서로의 마음을 이해하고 배려하는 자비의 마음을 베풀어준 시민 모두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빠른 시일 내로 감염병 사태가 종식돼 슬픔과 근심이 모두 날아갈 수 있도록 있기를 소망한다"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imje Sandstone Federation 'Yeondeung Festival' held

Mayor Park Joon-bae prays for "Corona 19 end" through video message

 

Reporter Kim Hyun-jong

 

On the 19th, Gimje-si, Jeollabuk-do, the Sandstone Reconnaissance Association held a 2021 lantern festival with the theme of hope and healing on the 19th in 2565.

 

This year's Lotus Lantern Festival, held at the Citizen Sports Park's Lawn Plaza on the 15th, was supported by the Gimje Sandstone Federation and each new organization, and participants and visitors were strictly restricted in order to keep pace with the government's anti-coronavirus regulations.

 

In particular, around 30 people concerned, including a monk from Geumsansa Temple, the headquarters of the 17th parish of Jogyejong, and a monk from Gonghae, the head of Heungboksa, performed the Cheonsubara dance to pray for an early end to infectious diseases.

 

A monk from the governor of Geumsansa, who is the chairman of the Bongchuk Committee, said, "In order for us to become a true Buddha, we must know that others are also precious, as if we respect myself." We wish to create a rich world with red pepper in mind."

 

At the same time, "We must sincerely repent and reflect on what Corona 19 is for." I hope this will be," he added.

 

On the other hand, Mayor Park Joon-bae said, "I deeply thank all citizens who showed compassion for understanding and caring each other's hearts for over a year when there were many restrictions in life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effect." He said, "I hope that the infectious disease will end as soon as possible, so that both sadness and anxiety can fly away."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군, 5개 해수욕장… 7월 10일 개장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