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새만금 관광레저용지 개발 '불협화음'
군산시 '사업계획 수정' 요구ㆍ부안군 '개발투자형 발전' 주장
기사입력: 2021/05/17 [15:2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새만금개발청이 수상태양광 발전사업권 100MW(메가와트) 인센티브 부여를 골자로 지난달 30일 공고한 '새만금 관광레저용지 개발' 사업시행자 공모와 관련, 군산시와 부안군이 첨예한 마찰을 빚고 있다.                 © 김현종 기자

 

 

 

 

 

 

전북 부안군이 하서면 장신리 인근 공유수면을 대상지로 한 '새만금 관광레저용지 개발 사업 시행자 공모'와 관련 "새만금개발청은 군민의 지역발전 열망을 읽고 원활한 사업추진에 매진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특히 "이번 개발투자형 사업 시행자 공모는 현재 계획 중인 지역주도형 발전 사업을 비롯 전체 수상태양광 사업의 추진 일정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자칫 차질이 빚어질 경우 '계통연계기반시설 설치'등 공통비용 분담이 곤란해질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지적했다.

 

또한 "SK그룹의 새만금산단 2조원 투자 역시, 수상태양광 인센티브 방식으로 공모가 진행되는 점 등을 감안했을 때 사업에 대한 소모적 논쟁은 지역 간 상생발전과 역행할 수 있기에 새만금 사업에 대한 민간투자를 방해할 수 있는 사안은 절대적으로 차단돼야 한다"17일 밝혔다.

 

아울러 "인근 3개 시군이 상생 발전할 수 있는 방안은 눈앞의 소지역주의가 아닌 신속한 개발에 달려 있는 것"이라며 "새만금 재생에너지 사업과 관련, 구성한 '새만금 재생에너지 민관협의회'통해 의견수렴을 거친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가 및 3개 지자체 등 유관기관이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그동안 의견을 조율하는 절차를 거쳐 최근 제6차 및 제7차 협의회에서 30년째 계획 없이 자연노출지로 방치된 관광레저용지 2지구의 원만한 개발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새만금개발청 주도로 시행하는 것으로 결정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반면, 강임준 군산시장과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의원(군산)은 지난 6일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새만금개발청이 새만금 관광레저용지 개발 사업 투자 시 수상태양광 발전사업권 100MW를 타 지자체에 주기로 한 것은 지역주민을 무시하는 일방적 추진"이라며 "투자형 사업계획을 수정해 새로운 민관협의회에서 심의의결한 뒤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투자형 발전 사업은 500MW 규모의 수상태양광 건설 수역 전부가 군산시 관할구역으로 이를 활용한 투자유치에 시민의 기대가 높은 상황"이라며 "인센티브를 수상태양광 건설지역인 군산과 관계없는 부안군과 김제시의 매립용지 개발에 일방적으로 제공하며 인근 지역주민의 갈등과 반목을 조장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한편, 새만금개발청은 새만금이 치유와 쉼문화와 예술이 어우러진 명품 관광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관광레저용지 개발에 속도를 내기 위해 오는 630일까지 '새만금 관광레저용지 개발' 사업시행자 공모 절차를 지난달 30일 공고했다.

 

참여를 희망하는 사업자는 테마 마을 조성(396) 취지에 맞는 관광숙박각종 편의 및 체육시설 등 최소 3000억원 이상의 투자 사업을 제안해야 한다.

 

특히 '새만금사업법8조에 명시된 사업 시행자 자격요건을 충족해야 하고 수행 능력이 있는 단독법인 또는 2개 이상의 법인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연합체)으로 참여할 수 있다.

 

새만금개발청은 이 사업을 통해 친환경 개발계획에 토대를 둔 다양한 체험형 관광시설과 테마파크 등이 조성될 경우 2,745명의 고용유발 등 약 17,134억원의 경제적 파급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출된 제안서를 대상으로 오는 7월 중 종합평가 절차를 거쳐 8월께 우선 협상대상자를 선정해 수상태양광 발전사업권 100MW(메가와트)를 인센티브로 부여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aemangeum tourism and leisure site development 'Discord'

Gunsan City Demands 'Business Plan Revision'Buan-gun Demands 'Development Investment Type Development'

 

Reporter Kim Hyun-jong

 

Buan-gun, Jeollabuk-do, in connection with the “conflict for the implementation of the Saemangeum tourism and leisure site development project” targeting the public waters near Jangsin-ri, Haseo-myeon, demanded that “the Saemangeum Development Administration reads the military people's desire for regional development and strives to promote smooth business”.

 

In particular, "This competition for the implementation of the development investment type project can affect the schedule of the entire floating photovoltaic project, including the currently planned regional-led power generation project, so if there is a setback,'installation of system connection and infrastructure', etc. It is very likely that the sharing of common costs will become difficult.”

 

In addition, “SK Group’s investment in the Saemangeum Industrial Complex of KRW 2 trillion is also an incentive method of floating photovoltaic power generation. Anything that can interfere must be absolutely blocked," he said on the 17th.

 

In addition, he said, "The way for the win-win development of the three nearby cities and counties depends on rapid development, not sub-regionalism in front of them," and said, "The Saemangeum Renewable Energy Public-Private Council," said, "The Saemangeum Renewable Energy Public-Private Council" said. It is a state that has undergone convergence,” he explained.

 

At the same time, "Smooth development of District 2, a tourism and leisure site, which has been neglected as a natural exposed area for 30 years at the 6th and 7th meetings after the process of coordinating opinions for smooth business promotion by experts and 3 local governments. We expected this to happen and decided to implement it at the initiative of the Saemangeum Development Administration,” he added.

 

On the other hand, Gunsan Mayor Kang Im-jun and Democratic Party member Shin Young-dae (Gunsan) held a press conference on the morning of the 6th and said, "The Saemangeum Development Administration decided to give 100MW of floating photovoltaic power generation business rights to other local governments when investing in the Saemangeum tourism and leisure site development project. It is a one-sided promotion that ignores the residents.”

 

“In the investment-type power generation project, the entire 500MW floating photovoltaic construction area is under the jurisdiction of Gunsan City, and citizens are highly expected to attract investment using it.” It unilaterally provides for the development of the landfill site in Gimje City and promotes conflict and antagonism among local residents,” he criticized.

 

On the other hand, the Saemangeum Development Administration conspired with the'Saemangeum Tourism & Leisure Site Development' project until June 30 to speed up the development of tourism and leisure sites so that Saemangeum can develop into a luxury tourism city that blends healing, rest, culture and art. The procedure was announced on the 30th of last month.

 

Businesses wishing to participate should propose an investment project of at least 300 billion won, such as tourism, lodging, various conveniences, and sports facilities suitable for the purpose of creating a theme village (3.96 million).

 

In particular, it is possible to participate as a single corporation or a consortium consisting of two or more corporations that must meet the qualification requirements for project implementers specified in Article 8 of the Saemangeum Business Act.

 

The Saemangeum Development Administration expects that the creation of various experiential tourism facilities and theme parks based on eco-friendly development plans through this project will result in an economic ripple effect of about KRW 1.71 trillion, including inducing employment of 2,745 people.

 

The submitted proposals are scheduled to go through a comprehensive evaluation process in July, and in August, the first negotiator will be selected and a 100MW (megawatt) of floating photovoltaic power generation business rights will be granted as an incentiv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군, 5개 해수욕장… 7월 10일 개장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