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부안군 '정시 출ㆍ퇴근의 날' 시범 운영
매월 마지막 주 금요일… 일과 가정 양립 '초점'
기사입력: 2021/05/24 [11:3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부안군이 일과 삶의 균형을 통한 사기진작 및 일하기 좋은 직장 만들기를 위해 오는 28일부터 6개월 동안 매월 마지막 주 금요일 '정시 출ㆍ퇴근의 날'을 시범 운영한다.  (부안군청 전경 및 권익현 군수)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군이 일과 삶의 균형을 통한 사기진작 및 일하기 좋은 직장 만들기를 위해 오는 28일부터 6개월 동안 매월 마지막 주 금요일 '정시 출퇴근의 날'을 시범 운영한다.

 

'정시 출퇴근의 날'은 특수 업무를 제외한 관면 전 직원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특히 민원발생 최소화를 위해 이장회보 및 사무실 출입구에 안내문 부착 등을 통해 사전홍보하고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라 확대 및 지속 추진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부안군의 이 같은 방침은 그동안 업무 추진 등 여러 가지 사유로 '가정의 날' 운영이 잘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결론에 따라, 일을 할 때는 열정을 쏟아내고 쉴 때는 제대로 쉬는 직장 분위기 조성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 직장과 가정에서 겪는 고충을 해결하는 동시에 일과 가정이 조화롭게 양립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는 선언적 의미와 함께 가족친화적인 문화를 확산시켜 직원들의 행복지수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킬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직장분위기가 자유롭고 유연해야 창의력과 업무 효율성이 높아지고 그만큼 행정서비스가 향상되지 않겠느냐""편안하고 행복하게 근무할 수 있는 직장분위기 조성을 위해 다양한 정책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녁이 있는 삶을 표방하는 정부 정책기조를 적극 활용, 직원들이 동호회 활동이나 학습 등을 통해 개인의 능력을 개발하거나 가족 간의 유대를 돈독히 할 수 있도록 매주 마지막 주 금요일을 자기능력 개발의 날로 지정했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rial operation of Buan-gun 'On-time commute and work day’

The last Friday of every monthWork-family balance 'focus'

 

Reporter Hanshin Lee

 

Buan-gun, Jeollabuk-do, will conduct a trial run on the last Friday of every month for 6 months starting from the 28th to raise morale through work-life balance and create a good place to work.

 

'On-time commute and work day' is conducted for all employees of the government, department, small, eup, and myeon, excluding special duties.

 

In particular, in order to minimize the occurrence of civil complaints, it is a policy to promote advancement by attaching a notice on the head of the office and at the entrance of the office, and to decide whether to expand or continue the promotion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survey.

 

According to the conclusion that the operation of'Family Day' has not been well maintained due to various reasons such as promotion of work, this policy of Buan-gun focuses on creating a workplace atmosphere where passion is poured out when working and properly rested when resting .

 

In other words, it is predicted that the happiness index of employees will be upgraded to the next level by spreading a family-friendly culture along with the declarative meaning of taking the lead so that work and family can be harmoniously compatible while solving the grievances at work and at home.

 

Gwon Ik-hyun, head of Buan County, said, "If the workplace atmosphere is free and flexible, creativity and work efficiency will increase and administrative services will not improve as much. We will do our best to develop various policies to create a workplace atmosphere that allows you to work comfortably and happily."

 

At the same time, "The last Friday of each week is designated as the day of self-development so that employees can develop personal abilities through club activities or learning, or strengthen family ties, by actively utilizing the government policy stance that advocates an evening life. I did," he add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누에타운 '파랑새' 공간 연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