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옥정호 힐링랜드 '지방재정 중투' 통과
미래형 관광거점도시 신호탄… 국내 최고 복합ㆍ체류형 개발 '탄력'
기사입력: 2021/06/07 [10:5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임실군 옥정호를 중심으로 한 제2기 섬진강 에코뮤지엄 조성 일환인 '힐링랜드'가 관광개발사업의 필요성과 정당성을 인정받아 지방재정중앙투자심사를 통과했다.                                     / 사진제공 = 임실군청     © 이요한 기자

 

 

 

 

 

 

 

전북 임실군이 최대 역점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국내 최고 복합체류형 관광단지 조성'이 본궤도(本軌道)에 오를 수 있게 됐다.

 

임실군은 7"옥정호를 중심으로 한 제2기 섬진강 에코뮤지엄 조성 일환인 '힐링랜드'가 관광개발사업의 필요성과 정당성을 인정받아 지방재정중앙투자심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붕어섬 에코가든수변산책로 등 2개 사업을 완료한 임실군은 현재 국비를 포함, 1,009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붕어섬 출렁다리 조성짚라인특화단지옥정호 물문화 둘레길 조성에코뮤지엄 진입 및 연결도로교차로 개선사업 등 6개 사업을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다.

 

특히 옥정호 관광개발사업의 미래가치에 투자하기 위해 관광 관련 시설 및 업체 등의 민간투자 유치 문의가 쇄도해 성공적인 명품 관광단지가 조성될 것으로 임실군은 기대하고 있다.

 

'사람중심자연친화적' 관광개발을 바탕으로 지역사회와 자연경관과 조화를 이루는 것은 물론 임실의 관광 인프라 증진 및 새로운 미래 관광을 이끌어갈 본격적인 옥정호 시대가 도래할 것으로 전망된다.

 

심 민 군수는 "옥정호 복합체류형 관광단지는 자연과 어우러진 가족 중심의 힐링 공간"이라며 "남녀노소 모두가 공감하고 즐기며 체험할 수 있는 관광 문화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임실은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인 관광도시로 도약하기에 충분한 가능성 및 경쟁력 있는 관광자원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자연과 사람이 함께 공존하는 미래형 관광 거점도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임실군은 옥정호 수변개발사업 등 임실치즈테마파크성수산오수의견관광지 등 풍부한 관광자원을 연계해 새로운 볼거리와 먹거리즐길거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친환경 관광벨트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msil Okjeongho Healing Land passed 'Local Finance Central Investment Review'

Future tourism hub city signalKorea's best complex and stay-type development 'resilient'

 

Reporter Yohan Lee

 

Imsil-gun, Jeollabuk-do, is now on the main track for the 'Korea's best complex and residence-type tourism complex', which is being promoted as the most important project.

 

Imsil-gun announced on the 7th, "Healing Land, a part of the 2nd Seomjin River Eco-Museup Center centered on Okjeongho, has been recognized for the necessity and legitimacy of the tourism development project and has passed the central investment examination for local finance.

 

Imsil-gun, which has completed two projects including Bungeoseom Eco Garden and Waterside Promenade, currently invests a total of 100.9 billion won, including government funds, to build Bungeoseom Suspension Bridge, Zipline, Specialized Complex, Okjeongho Water Culture Dullegil, Enter Eco Museum, and We are actively promoting six projects, including the improvement of connecting roads and intersections.

 

In particular, Imsil-gun expects that a successful luxury tourism complex will be created as inquiries from tourism-related facilities and companies to attract private investment to invest in the future value of the Okjeongho tourism development project are flooding.

 

Based on 'people-centered, nature-friendly' tourism development, it is expected that the era of Okjeongho Lake will come in full swing, which will not only harmonize with the local community and natural landscape, but also promote tourism infrastructure in Imsil and lead a new future tourism.

 

“The Okjeongho complex and sojourn tourism complex is a family-oriented healing space that harmonizes with nature,” said Governor Shim Min. “It will present a new paradigm of tourism culture that people of all ages can sympathize with, enjoy and experience.”

 

"Imsil will do its best to grow into a future-oriented tourism hub where nature and people coexist, as Imsil has enough potential and competitive tourism resources to leap beyond Korea to become a global tourism city."

 

Meanwhile, Imsil-gun plans to build an eco-friendly tourism belt so that it can create new things to see, eat and enjoy by linking abundant tourism resources such as Imsil Cheese Theme Park, Seongsusan Mountain, and Osu-gyeon Tourist Area, including the Okjeong Lake Waterfront Development Project.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익산 용안생태습지 '해바라기' 물결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