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차량화재… 담배꽁초 발화 130건
전북소방본부, 주의보 발령ㆍ최근 10년간 재산피해 22억
기사입력: 2021/06/11 [14:3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소방본부가 최근 10년간 도내에서 발생한 차량화재를 분석한 결과, 130건이 누군가 무심코 버린 담배꽁초가 발화점으로 작용해 2명이 부상을 입는 등 22억여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4일 완주군 한 도로서 1톤 화물자동차 적재함에서 담배꽁초로 인한 화재로 전소돼 소방서 추산 1,300여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 사진제공 = 전북소방본부     © 김현종 기자

 

 

 

 

 

 

전북소방본부가 최근 10년간 도내에서 발생한 차량화재를 분석한 결과, 130건이 누군가 무심코 버린 담배꽁초가 발화점으로 작용해 2명이 부상을 입는 등 22억여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차종별로는 화물자동차 81.5%(106)승용차 14.6%(19)오토바이 2.3%(3)농업기계 1.6%(2) 등이다.

 

발화 지점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차량 적재함에서 발생한 경우가 69.2%(91)로 가장 많았고 기타 외부 21.5%(28)실내 9.3%(11) 순이다.

 

, 차량 실내에 담배꽁초를 방치해 화재가 발생한 11건을 제외한 나머지는 무단투기에 의해 발생한 화재로 분석됐다.

 

특히 화물자동차의 경우, 공기 흐름이 뒤쪽으로 빨라지면서 소용돌이를 만드는 와류현상 및 운전자가 장시간 인지하지 못해 적재함에 떨어진 담배꽁초로 화재가 84.9%(90)로 다른 차량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또한, 화재가 발생하지 않더라도 무단 투기한 담배꽁초는 후미 차량 운전자를 놀라게 하거나 자칫 차량 내부로 들어가 차선 이탈 등 안전사고를 일으키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지난 1일 오후 4시께 담배꽁초로 인해 적재함에 불이 붙은 화물자동차가 진입해 전주덕진소방서 대원들이 화재를 진압한 사건이 발생했다.

 

, 지난 4일 완주군 한 도로서 1톤 화물자동차 적재함에서 담배꽁초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1,300여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김승룡(소방준감) 전북소방본부장은 "담배꽁초 무단 투기는 엄연한 불법행위로 정부는 이를 근절하기 위해 포상금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본인은 물론 타인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성숙한 시민의식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편, 차량에서 담배꽁초를 무단 투기할 경우 도로교통법 68조에 따라 범칙금 50,000원이 부과된다.

 

무단 투기를 발견할 경우, 국민신문고 어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차량번호 및 녹화영상 등을 첨부해 신고할 경우 폐기물관리법 81항에 따라 무단투기자에게 과태료가 부과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ar fire130 cigarette butt ignitions

Jeonbuk Fire Department issued an advisory, property damage of 2.2 billion won over the past 10 years

 

Reporter Kim Hyun-jong

 

As a result of analyzing vehicle fires that have occurred in the province over the past 10 years, the Jeonbuk Fire Department analyzed 130 cases of property damage of 2.2 billion won, including cigarette butts that someone accidentally discarded acted as ignition points, injuring two people.

 

By vehicle type, trucks 81.5% (106 cases), passenger cars 14.6% (19 cases), motorcycles 2.3% (3 cases), agricultural machinery 1.6% (2 cases), etc.

 

When looking at the ignition points in detail, the most common cases occurred in the vehicle loading box (69.2% (91 cases)), followed by other external sources (21.5% (28 cases)) and indoors (9.3% (11 cases)).

 

In addition, with the exception of 11 cases where fires were caused by leaving cigarette butts in the interior of the vehicle, the rest were analyzed as fires caused by unauthorized dumping.

 

In particular, in the case of trucks, the number of fires was 84.9% (90 cases) higher than other vehicles due to the vortex phenomenon that creates a vortex as the air flow accelerates to the rear and cigarette butts that fell into the loading box because the driver did not recognize it for a long time.

 

In addition, even if there is no fire, it is known that illegally dumped cigarette butts can surprise the driver behind the vehicle or cause safety accidents such as lane departure by entering the vehicle.

 

In fact, on the 1st, around 4 pm on the 1st, a freight car caught fire in the loading box due to cigarette butts entered and the Jeonju Deokjin Fire Department extinguished the fire.

 

Also, on the 4th, a fire caused by cigarette butts occurred in a one-ton truck loading box on a road in Wanju-gun, causing property damage worth about 13 million won.

 

Kim Seung-ryong (Fire Inspector General) Jeonbuk Fire Department head said, "Unauthorized dumping of cigarette butts is an illegal act, and the government is operating a reward system to eradicate it. necessary," he urged.

 

On the other hand, in case of illegally dumping cigarette butts in a vehicle, a fine of 50,000 won is imposed according to Article 68 of the Road Traffic Act.

 

If illegal dumping is discovered and reported along with the vehicle number and recorded video through the application, etc., a fine for negligence is imposed on the illegal dumper in accordance with Article 8.1 of the Waste Management Act.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누에타운 '파랑새' 공간 연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