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道소방본부 '물놀이 안전체험ㆍ교육' 운영
사전 예약 형식… 생존수영법 9월 30일까지 1일 2차례
기사입력: 2021/06/12 [14:2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소방본부가 안전수칙 준수를 가볍게 여기는 불감증으로 해마다 반복되는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몸으로 체험하며 배울 수 있도록 물놀이 안전체험은 8월 31일ㆍ생존수영은 9월 30일까지 1일 2차례 실시한다.  【 전북119안전체험관 소재실(뒷줄 왼쪽 첫 번째) 관장 및 물놀이 안전체험장 교관들이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소방본부 소방위 이지현                                                                                                        © 김현종 기자

 

▲  우리나라를 비롯 아시아권 최초로 도입된 유아전용 안전체험시설로 실물 2/3 크기로 축소된 장소에서 자유롭고 안전하게 재난의 지혜를 배울 수 있는 전북119안전체험관 '어린이 안전체험 마을 전경'.                / 사진 = 김현종 기자  

 

▲  임실군 호국로 98,154㎡ 부지에 ▲ 재난종합체험동 ▲ 위기탈출체험동 ▲ 어린이안전마을 등 테마가 있는 3개의 체험동을 갖추고 있으며 어린이부터 성인까지 연령대에 맞는 안전체험을 스토리텔링 형식으로 실시할 수 있도록 설계된 '전북119안전체험관' 본관 전경.                                                                                                / 사진 = 김현종 기자  

 

 

 

 

 

 

전북소방본부가 안전수칙 준수를 가볍게 여기는 불감증으로 해마다 반복되는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몸으로 체험하며 배울 수 있는 체험 및 교육을 진행한다.

 

지난 11일부터 전북119안전체험관에서 본격적으로 운영에 돌입한 물놀이 안전체험(150)831생존수영(180)930일까지 12차례로 실시된다.

 

올해부터는 워터슬라이드 안전체험이 가능하고 생존수영 교육장에서는 수중 유속시스템으로 발생된 파도 위에서 생존수영법을 배울 수 있다.

 

생존수영은 여름철 물놀이 사고를 슬기롭게 대처할 수 있는 요령과 실습을 통해 물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하는 동시에 옷과 신발을 착용한 상태에서 구조대가 현장에 도착할 때까지 물에 떠서 생존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임실 전북119안전체험관 소방차전시장 능선 위 부지(면적 6,600)8개 체험콘텐츠로 조성된 '워터파크형 물놀이 안전체험장'익수사고 물웅덩이 급류 구명뗏목 선박탈출 도하체험장(밧줄건너기외나무다리) 4종의 안전교육존과 종합물놀이장키즈풀 등 물놀이존으로 구분돼 '교육+놀이+체험'3대 만족을 느낄 수 있다.

 

특히,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예방을 위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에 보조를 맞추기 위해 정원 축소 및 체험객 분산 방식이 적용되며 반드시 물놀이전용 마스크를 착용해야한다.

 

체험 및 교육을 희망하는 사람은 전북119안전체험관 홈페이지에 접속해 사전 예약하면 이용이 가능하고 매주 월요일은 정기 휴관일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전북119안전체험관으로 문의하면 안내를 받을 수 있다.

 

김승룡(소방준감) 전북소방본부장은 "심폐소생술 골든타임은 4분 이내이므로 119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할 때까지 익수자에 대한 안전요원들의 초기 대응이 매우 중요하고 어린이를 동반할 경우 순간의 방심이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단 한건의 물놀이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교육을 통해 사고 시 소중한 생명을 스스로 구하는 능력 배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북119안전체험관의 5개 주제관54종의 체험 시설의 철저한 방역대책 이행 및 안전사고 예방 등으로 도민에게 사랑받고 신뢰받는 안전교육 시대의 꽃을 피우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북소방본부가 최근 5(2016~2020)간 도내에서 발생한 수난사고 1,098건을 분석한 결과, 본격적으로 무더위가 시작되는 6월부터 증가하기 시작해 8월에 절정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장소별로는 하천이 431(39.3%)으로 가장 많았고 원인별로는 수영미숙 등으로 인한 익수사고가 379(34.5%)을 차지했다.

 

전북119안전체험관은 호남권 유일의 안전체험관으로 98,154부지에 재난종합체험 위기탈출 어린이 안전마을 전문응급처치 교육장 등 테마가 있는 5개의 체험동을 갖추고 있으며 어린이부터 성인까지 연령대에 맞는 안전체험을 스토리텔링 형식으로 실시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재난종합체험동'4D영상관소화기화재대피지진태풍교통사고생활안전 등 11종의 체험시설을 통해 일상생활에서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상황에 슬기롭게 대처하는 방법을 배울 수 있다.

 

, 챌린지시설과 재난상황을 접목한 국내 최초 임무완수형 체험시설인 '위기탈출체험동'에서는 화재 등 각종 재난상황에 피난기구 등을 활용한 건물 탈출 및 국내 최초로 도입된 어린이 맞춤형 전기소방차를 활용, 화재진압 체험까지 다양하게 경험할 수 있다.


'어린이 안전마을'은 우리나라를 비롯 아시아권 최초로 도입된 유아전용 안전체험시설이다.

 

실물 2/3 크기로 축소된 안전체험 마을에서 자유롭고 안전하게 재난의 지혜를 배울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Fire Department Headquarters Operation of 'Water Play Safety Experience/Education'

Advance reservation formSurvival swimming method 2 times a day until September 30

 

Reporter Kim Hyun-jong

 

Jeonbuk Firefighters Headquarters conducts hands-on experience and education to prevent repeated accidents every year due to the insensitivity to which safety rules are taken lightly.

 

The water play safety experience (150 minutes), which started operating in earnest at the Jeonbuk 119 Safety Experience Center from the 11th, will be held twice a day until August 31, and the survival swimming (180 minutes) will be held until September 30.

 

From this year, you can experience the safety of water slides and learn how to swim on the waves generated by the underwater velocity system at the survival swimming training center.

 

Survival Swimming is a program that allows you to overcome the fear of water through tips and practices to wisely cope with accidents in the water in summer, while at the same time wearing clothes and shoes and floating on the water until the rescue team arrives at the scene.

 

Imsil Jeonbuk 119 Safety Experience Center Fire Truck Exhibition Center On the site (6,600in area) on the ridge of the fire truck exhibition center, the 'water park type water play safety experience center' consists of drowning accident water puddle rapids life raft ship escape Doha experience center ( It is divided into four safety education zones including rope crossing and single wooden bridge) and water play zones such as a general water play area and a children's pool, so you can feel the three major satisfactions of 'education + play + experience'.

 

In particular, in order to keep pace with the government's social distancing to prevent the spread of the COVID-19 infectious disease, the method of reducing the size of the garden and distributing visitors is applied, and a mask for swimming must be worn.

 

Those wishing to experience and education can use the Jeonbuk 119 Safety Experience Center website and make a reservation in advance, and it is closed on Mondays.

 

For more information, contact the Jeonbuk 119 Safety Experience Center for guidance.

 

Kim Seung-ryong (Fire Superintendent) Jeonbuk Fire Department Head said, "The golden time for CPR is less than 4 minutes, so it is very important for the safety personnel to respond to drowning people until the 119 ambulance arrives at the scene. He said, "We will do our best to develop the ability to save precious lives on our own through safety education to prevent a single water play accident from occurring."

 

He added, "We will bloom the era of safety education that is loved and trusted by residents by implementing thorough quarantine measures and preventing safety accidents in the five themed halls and 54 types of experience facilities in Jeonbuk 119 Safety Experience Center."

 

On the other hand, as a result of analyzing 1,098 cases of water accidents that occurred in the province over the past five years (2016-2020), the Jeonbuk Fire Department analyzed that it began to increase from June, when the sweltering heat began in earnest, and reached its peak in August. .

 

By location, rivers accounted for the most with 431 cases (39.3%), and by cause, drowning accidents due to inexperienced swimming accounted for 379 cases (34.5%).

 

Jeollabuk-do 119 Safety Experience Center is the only safety experience center in the Honam area and has five experience buildings with themes such as Comprehensive Disaster Experience Crisis Escape Children’s Safety Village Specialized First Aid Training Center on a 98,154 m2 site. It is designed to provide experiences in the form of storytelling.

 

In the 'Disaster Experience Building', you can learn how to wisely cope with situations that anyone can experience in daily life through 11 types of experience facilities such as a 4D movie theater, fire extinguisher, fire evacuation, earthquake, typhoon, traffic accident, and life safety.

 

In addition, the 'Crisis Escape Experience Building', Korea's first mission-fulfilling experience facility that combines a challenge facility and a disaster situation, uses an evacuation device to escape from a building using an evacuation device in various disaster situations such as fire, and utilizes an electric fire engine customized for children introduced for the first time in Korea. , fire suppression experience.

 

'Children's Safety Village' is the first safety experience facility for infants introduced in Asia, including Korea.

 

You can learn the wisdom of disasters freely and safely in the safety experience village, which is reduced to 2/3 the size of the real thing.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롯데백화점 전주점 '함씨네콩식품' 특판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