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고창군 '외국인 계절근로자 추천' 도입
코로나 사태 이후 첫 입국 사례… 베트남인, 농가 투입 예정
기사입력: 2021/06/14 [09:5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외국인 계절근로자의 국내 유입에 걸림돌로 작용했던 '귀국보증' 제도 완화 및 결혼이민자 귀국보증 '확인서 제출' 면제로 전북 고창군 고추 농가가 3개월 또는 5개월간 합법적으로 고용할 수 있게 돼 일손 해소에 숨통을 틀 수 있게 됐다. (고창읍 전경)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외국인 계절근로자의 국내 유입에 걸림돌로 작용했던 '귀국보증' 제도 완화 및 결혼이민자 귀국보증 '확인서 제출' 면제로 3개월 또는 5개월간 합법적으로 고용할 수 있게 돼 농촌의 일손 해소에 어느 정도 숨통을 틀 수 있게 됐다.

 

전북 고창군은 "최근 '결혼이민자의 친척을 계절근로자로 추천'한 베트남인 2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자가격리 등)를 진행하고 있다"14일 밝혔다.

 

이들은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최종 '음성'으로 판정되면 결혼이민자를 통한 신규 도입의 첫 사례로 전주출입국 외국인사무소에 등록 절차를 거쳐 지역 농가의 비닐하우스 고추 관리와 수확 작업에 투입된다.

 

,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격기기간 중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돼 '양성'으로 확인될 경우 귀국 조치할 방침이다.

 

고창군은 지난해부터 외국인 계절근로자 도입을 추진해 44농가에 총 196명의 외국인 근로자를 배정받았으나 법무부가 계절근로 활동 종료 직후 출신국으로 신속한 귀국을 보증하는 송출국 중앙정부의 공한(보증서) 제출 등의 사유로 외국인 계절근로자 입국이 제한됐다.

 

지난 4월 법무부가 지자체 귀국보증 완화와 결혼이민자 귀국보증 확인서 제출 면제로 개정해 외국인 계절근로자들이 일손 부족 어려움을 겪은 농가에 배치될 수 있게 됐다

 

고창군청 농생명지원과 관계자는 "한시적 외국인 인력뿐 아니라 영농 대행 서비스 및 농기계 무상 임대 등 농촌 일손 부족을 겪는 농업인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귀국보증'은 계절근로자를 보내는 상대국이 계약 기간이 종료된 자국민의 재입국을 받아줄 것을 약속하는 서류다.

 

외국인 계절근로자는 법무부가 3~5개월의 단기취업비자(C-4)를 발급해 주는 제도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ochang-gun introduces 'recommendation of seasonal foreign workers'

The first case of entry after the corona crisisVietnam plans to enter farms

 

Reporter Kim Hyun-jong

 

By easing the 'return guarantee' system, which was a barrier to the inflow of foreign seasonal workers into Korea, and exempting marriage immigrants from submitting a 'confirmation letter' for return guarantee, they can legally employ them for 3 or 5 months, giving some relief to the rural labor force. was able to

 

Gochang-gun, Jeollabuk-do announced on the 14th that "We are conducting Corona 19 tests (self-quarantine, etc.) for two Vietnamese who recently 'recommended relatives of marriage immigrants as seasonal workers'."

 

If the test before the self-isolation is lifted results in a negative result, it is the first case of a new introduction through marriage immigrants, and they go through the registration process at the Jeonju Immigration Office and are put into the greenhouse pepper management and harvesting work of local farms.

 

However, in order to prevent the spread of COVID-19, if a person is infected with the Corona 19 virus and tests positive during the quarantine period, he will be returned to his country.

 

Gochang-gun has been promoting the introduction of foreign seasonal workers since last year, and a total of 196 foreign workers were allocated to 44 farms. The entry of seasonal workers was restricted.

 

In April, the Ministry of Justice revised the local government's return guarantee and exemption from submitting a confirmation of return guarantee for marriage immigrants, allowing foreign seasonal workers to be placed in farms that suffered from labor shortage.

 

An official from the Agricultural Life Support Division of the Gochang-gun Office said, "We will do our best to support not only temporary foreign workers, but also farmers who are experiencing a shortage of workers in rural areas, such as farming agency services and free rental of agricultural machinery."

 

On the other hand, a 'return guarantee' is a document that promises that the other country sending the seasonal worker will accept the re-entry of its own nationals whose contract period has expired.

 

For foreign seasonal workers, the Ministry of Justice issues a short-term work visa (C-4) for 3 to 5 month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익산 용안생태습지 '해바라기' 물결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