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동물원 주변 '아이들 놀이터'로 변신
10월까지 2억원 투입… 다섯 번째 유아숲체험원 조성
기사입력: 2021/06/14 [11:2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전주시가 오는 10월까지 총사업비 2억원을 투입, 어린이 창의체험관 뒤편 1만㎡ 규모에 ▲ 아이들이 뛰놀며 모험심을 키울 수 있는 네트놀이와 통나무 균형잡기ㆍ나무그네 등 놀이체험 ▲ 직접 가꾸며 관찰할 수 있는 텃밭 등 관찰 체험 ▲ 숲대피소 등의 시설로 채울 '유아숲체험원'을 추가로 조성한다.   (덕진공원에 들어선 '맘껏숲, 하우스' 전경)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이요한 기자

 

 

 

 


 

전북 전주시가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로 한걸음 더 나아갈 수 있게 됐다.

 

전주시는 "오는 10월까지 총사업비 2억원을 투입, 동물원덕진공원어린이 창의체험관을 연계한 '유아숲체험원'을 추가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특히 전주지역 다섯 번째 '유아숲체험원'들어서는 공간 인근에는 아이들이 즐겨 찾는 생태동물원어린이창의체험관건지산에 조성된 숲속 놀이터인 임금님숲과 베짱이숲덕진공원에 들어선 '맘껏숲''맘껏하우스'가 위치해 송천동1가 산1-1 일원이 아이들이 행복한 공간으로 탈바꿈된다.

 

이번에 추가로 조성될 '유아숲체험원'1규모로 아이들이 뛰놀며 모험심을 키울 수 있는 네트놀이와 통나무 균형잡기나무그네 등 놀이체험 직접 가꾸며 관찰할 수 있는 텃밭 등 관찰 체험 숲대피소 등의 시설로 채워진다.

 

방향 및 시설 안내판 등도 설치되며 중국단풍느티나무가문비나무 등 다양한 수림대가 있어 생태교육 효과도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전주시는 이곳에 유아숲지도사를 배치해 평일에는 어린이집과 유치원을 대상으로 정기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주말에는 일반 유아를 동반한 가족단위 방문객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유아숲체험관이 새롭게 조성되면 인근에 있는 어린이 창의체험관동물원덕진공원 등과 연계해 아이들의 새로운 놀이코스로 각광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아이들도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존중받을 권리가 있다""자연 속에서 뛰어놀 수 있는 생태숲놀이터책과 함께 성장하는 책놀이터상상력을 길러주는 예술놀이터 등은 미래세대의 꿈과 가능성을 키워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유아숲체험원은 아동들이 산림의 다양한 기능을 체험하면서 정서를 함양하고 전인적 성장을 할 수 있도록 지도교육하는 곳이다.

 

현재 인후공원혁신도시학산서곡지구 등 4곳에 유아숲체험원이 조성돼 있다.

 

인후공원혁신도시학산 등 3곳의 유아숲체험원에 지난해 총 15,866명의 이용객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2016년 전주이씨의 시조의 묘소인 조경단의 유래를 담아 '임금님숲'편백나무향이 가득한 곳으로 조성된 이후, 어린이집과 유치원 원생 9,925명이 다녀갔으며 올해는 총 16,369명이 찾기로 예약된 상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ransformed into a 'children's playground' around Jeonju Zoo

2 billion investment by OctoberEstablishment of the 5th Children's Forest Experience Center

 

Reporter Yohan Lee

 

Jeonju, Jeollabuk-do, can take a step forward as a UNICEF child-friendly city.

 

Jeonju City announced on the 14th that "by October, the total project cost of 200 million won will be invested, and the 'Children's Forest Experience Center' will be additionally created in connection with the zoo, Deokjin Park, and the Children's Creativity Experience Center."

 

In particular, near the space where the fifth 'Toddler's Forest Experience Center' in Jeonju is located, there is an ecological zoo, a children's creative experience center, the King's Forest, a forest playground built on Mt. The 'All-You-Can-Eat House' is located and the area of ​​San1-1, Songcheon-dong 1-ga, is transformed into a space where children are happy.

 

The additional 'forest experience center for toddlers' to be created this time is 10,000 square meters in size. Plays such as net play, log balancing, and tree swing, where children can play and develop a sense of adventure Observation experience such as a vegetable garden where they can directly cultivate and observe It is filled with facilities such as forest shelters.

 

Directional and facility information boards are also installed, and there are various forests such as Chinese maples, zelkova trees, and spruce trees, which are evaluated to have a high ecological education effect.

 

Jeonju plans to arrange a forest guide for children here to conduct regular education programs for daycare centers and kindergartens on weekdays, and make it available to family visitors with children on weekends.

 

When the Children's Forest Experience Center is newly established, it is expected that it will be in the spotlight as a new play course for children in connection with the nearby Children's Creativity Experience Center, Zoo, and Deokjin Park.

 

Kim Seung-su, Mayor of Jeonju City, said, "Children also have the right to be respected as citizens. I am sure that it will increase dreams and possibilities," he said.

 

On the other hand, the Children's Forest Experience Center is a place that provides guidance and education so that children can experience the various functions of the forest while cultivating their emotions and holistic growth.

 

Currently, there are four children’s forest experience centers in Inhu Park, Innovation City, Haksan, and Seogok districts.

 

A total of 15,866 visitors were counted last year to three children's forest experience centers: Inhu Park, Innovation City, and Haksan.

 

Since the 'King's Forest' was created as a place filled with the scent of cypress trees in 2016, reflecting the origins of Jojodan, the tomb of the founder of the Jeonju-i clan, 9,925 students have visited daycare centers and kindergartens, and a total of 16,369 people have been booked to visit this year.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누에타운 '파랑새' 공간 연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