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영ㆍ호남 시ㆍ도지사 협력회의 '개최'
송하진 전북지사 "철도ㆍ도로망 국가계획 공동 대응" 제안
기사입력: 2021/06/14 [16:0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제16회 영ㆍ호남 시ㆍ도지사 협력회의'가 14일 경북도청 화백당에서 영ㆍ호남 8개 시ㆍ도지사(부산ㆍ대구ㆍ광주ㆍ울산ㆍ전북ㆍ전남ㆍ경북ㆍ경남)가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가운데 송하진 전북지사가 "수도권 중심의 교통망 구축으로 동서간 교통기반이 턱없이 부족하다"며 "영ㆍ호남 지역의 교류와 발전을 위해서는 전주-김천 철도 건설 등 필수 철도망과 도로망이 반드시 국가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공동으로 대응하자"는 제안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  전북 청년정책포럼단 대표들이 인구소멸 및 청년정책 등을 주제로 영ㆍ호남 8개 시ㆍ도지사와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민생현안을 공유한 뒤 '지방분권ㆍ인구소멸대응ㆍ수도권 과밀화' 등 3대 분야 정책과제를 담은 건의서를 송하진(오른쪽) 전북지사에게 전달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호남 8개 시도지사가 지방소멸위기 극복 방안으로 추진되는 권역별 메가시티 구상이 국가균형발전의 의제로 추진될 수 있도록 관련 법률 제정 등에 보조를 맞추기로 했다.

 

, 권역별 메가시티 구상을 국가균형발전 의제로 추진하고 남부권 광역경제 구축을 위한 철도도로망 조기 구축 등 10대 분야 공동 대응을 골자로 성명서를 발표했다.

 

'16회 영호남 시도지사 협력회의'14일 경북도청 화백당에서 송하진 전북지사를 비롯 영호남 8개 시도지사(부산대구광주울산전북전남경북경남)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송하진 전북지사는 이 자리에서 "올해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는 등 지방분권에 한걸음 더 다가섰으나 수도권 집중화와 지방 소멸위기는 여전하고 재정분권도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말문을 연 뒤 "수도권 중심의 교통망 구축으로 동서간 교통기반이 턱없이 부족하다""호남 지역의 교류와 발전을 위해서는 전주-김천 철도 건설 등 필수 철도망과 도로망이 반드시 국가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공동으로 대응하자"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수도권의 과밀화 문제를 지방에서 답을 찾아 중앙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8개 시도지사가 힘을 모으고 '지방소멸위기지역 지원 특별법'의 조속한 국회 통과로 지방의 경쟁력을 높여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는 동서화합 목적으로 설립돼 운영하고 있는 ()동서화합협력재단 운영현황 보고를 시작으로 지방분권과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10대 분야 공동대응 성명서 채택차기 협의회 의장 선출8개 시도 청년단체와 간담회 등의 순으로 개최됐다.

 

특히 영호남 8개 시도지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지방의 창의와 혁신을 극대화하고 현장 중심의 주민밀착 행정서비스를 확대하기 위해 강력한 지방분권과 지역균형발전 강화하는 대전환을 위해 지방정부 간의 협력이 필요함을 강조하고 공동협력과제와 지역균형발전과제를 공동성명서로 채택하고 중앙정부에 건의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 잼버리'등 각 시도별로 계획하고 있는 주요 행사 11건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상호 지원과 참여를 약속했다.

 

공동성명서로 채택한 8대 공동협력 과제는 지역대학 위기 극복 협력 탄소중립 법제화 및 공통사업 국비지원 국세·지방세 구조 개선 수소산업 규제 해소 악취방지법 개정 관광개발사업 국가계획 반영 지방소멸위기지역지원 특별법 제정 역사문화권 정비 재원 신설 등이 담겼다.

 

아울러, 지역균형발전 SOC사업으로 동서교류와 한반도 남부권 광역경제권 구축에 필요한 전주김천 철도 건설 광주-대구간 달빛내륙철도 건설 서해안(새만금~목포) 철도 건설 남부내륙(김천거제) 철도 건설 경전선 전철화(광주순천) 등 광역철도 8개 노선과 전주대구간 고속도로 건설현풍JC남천간 고속도로 건설 여수남해간 해저터널 등 3개 광역도로망 구축도 공동 과제로 포함됐다.

 

도지사들은 이날 8개 시도 청년대표 28명과 인구소멸 및 청년정책 등을 주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민생현안을 공유했다.

 

청년대표들은 '지방분권인구소멸대응수도권 과밀화'3대 분야 정책과제를 담은 건의서를 송하진 전북지사 등 8개 시도지사에게 전달했다.

 

한편 '영호남 시도지사협력회'는 영호남 지역 간 긴밀한 유대와 협조체제 유지 등 상생협력을 위해 지난 1998년 구성됐으며 친선 교류와 민간단체의 협력사업 지원 등 상생협력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Yeong-Honam Mayor/Do Governor Cooperation Meeting 'Hold'

Jeonbuk Governor Song Ha-jin proposes "Joint response to national railroad and road network plan"

 

Reporter Kim Hyun-jong

 

Eight Mayors and Provincial Governors in Yeong and Honam decided to keep pace with the enactment of related laws so that the mega-city initiative by region, which is being promoted as a measure to overcome the crisis of local extinction, can be promoted as an agenda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In addition, a megacity plan for each region was promoted as the national balanced development agenda, and a statement was released with the aim of joint response in 10 areas, including the early construction of railway and road networks to build a regional economy in the southern region.

 

The '16th Yeong-Honam Mayor/Do Governor Cooperation Meeting' was held on the 14th at Hwabaekdang of the Gyeongbuk Provincial Office, including Jeonbuk Governor Song Ha-jin, and 8 city and province governors in Yeong and Honam(BusanDaeguGwangjuUlsanJeonbukJeonnamGyeongbukGyeongnam) was held in the presence of.

 

Jeonbuk Governor Song Ha-jin said at this meeting, "This year, we are one step closer to decentralization, including the passage of the National Assembly for all amendments to the Local Autonomy Act, but the centralization of the metropolitan area and the crisis of local extinction remain, and the financial decentralization is not meeting expectations." The East-West transportation infrastructure is insufficient due to the establishment of a transportation network centered on the metropolitan area.” “For exchanges and development in the Yeong-Honam region, we jointly respond to ensure that essential railway and road networks such as the Jeonju-Gimcheon railway construction are reflected in the national plan. Let's do it," he suggested.

 

He stressed, "Let's gather the strength of the eight mayors and provincial governors to find an answer to the problem of overcrowding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reflect it in the central policy, and increase the competitiveness of the local area by passing the 'Special Act on Support for Areas in Crisis of Local Extinction' as soon as possible through the National Assembly." did.

 

The meeting started with a report on the operation status of the East-West Cooperation Foundation, established and operated for the purpose of East-West harmony, followed by the adoption of a joint response statement in 10 areas for decentralization and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the election of the next council chairperson, and the youth of eight cities and provinces. Groups and meetings were held in that order.

 

In particular, in the post-coronavirus era, the 8 Mayors and Provincial Governors in Yeong and Honam decided to maximize local creativity and innovation and to expand on-site-oriented resident-friendly administrative services. Cooperation between local governments for a great transformation that strengthens strong decentralization and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Emphasizing the necessity, they agreed to adopt the joint cooperation task and the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task as a joint statement and propose it to the central government.

 

In addition, they promised mutual support and participation for the successful hosting of 11 major events planned by each city and province, such as the '2023 Saemangeum World Scout Jamboree'.

 

The eight joint cooperation tasks adopted in the joint statement are: Cooperation in overcoming the crisis of local universities Carbon-neutral legislation and public support for common projects Improving the structure of national and local taxes Resolving hydrogen industry regulations Revision of the Odor Prevention Act Reflecting the national plan for tourism development projects Local extinction The enactment of the Special Act on Support for Crisis Areas The establishment of financial resources for the maintenance of historical and cultural areas included.

 

In addition, as a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SOC project, Jeonju~Gimcheon railway construction Gwangju-Daegu Dalbit inland railway construction West Coast (Saemangeum ~ Mokpo) railway construction Southern inland (Gimcheon ~ Geoje) Railroad construction Eight regional railway lines including the electrification of Gyeongjeon line (Gwangju-Suncheon) and Jeonju-Daegu expressway construction Hyeonpoong JC-Namcheon expressway construction Yeosu-Namhae submarine tunnel construction as a joint task included.

 

On this day, the mayors and provincial governors shared various issues of livelihood with 28 youth representatives from eight cities and provinces, sharing various opinions on topics such as population extinction and youth policy.

 

The youth representatives delivered a proposal to eight city and provincial governors, including Jeonbuk Governor Song Ha-jin, containing policy tasks in three major areas: 'decentralization, response to population extinction, and overcrowding in the metropolitan area'.

 

Meanwhile, the 'Younghonam Provincial Governors Cooperation Association' was formed in 1998 for win-win cooperation such as maintaining close ties and cooperation between the Yeong-Honam region and is striving for win-win cooperation such as friendly exchanges and support for cooperative projects of private organization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누에타운 '파랑새' 공간 연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