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경찰 '서민생활 침해범죄' 1,494명 검거
강, 절도 717명 덜미ㆍ피해품 913건 4억5,300만원 상당 회수
기사입력: 2021/06/15 [09:1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경찰이 지난 3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 3개월 동안 침입 강ㆍ절도 및 생활 주변 폭력행위 등 '서민생활 침해 범죄' 집중 단속을 실시해 총 1,494명을 붙잡는 등 적극적인 장물 추적 등 피해회복 노력으로 피해품 913건 4억5,300만원 상당을 회수하는 등 회복적 형사활동을 전개했다.  【전라북도경찰청 전경 및 진교훈(치안감) 청장】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전북경찰이 지난 31일부터 531일까지 3개월 동안 침입 강절도 및 생활 주변 폭력행위 등 '서민생활 침해 범죄' 집중 단속을 실시해 총 1,494명을 붙잡았다.

 

특히 동종 전과자에 의한 재범 비율이 높은 직업적상습적 사범들의 수법을 분석하는 수사 기법을 이용, 절도 717명을 붙잡아 33명을 구속했고 이 가운데 주택 및 상가 등을 침입해 현금 등을 훔친 75명을 검거해 주민들의 불안을 잠재웠다.

 

, 적극적인 장물 추적 등 피해회복 노력으로 피해품 91345,300만원 상당을 회수하는 등 회복적 형사활동도 전개했다.

 

경찰에 덜미를 잡힌 피의자 가운데 전과자는 63.3%(434)며 동종전과 비율 역시 43.0%(187)를 차지했고 60대 이상이 29.8%로 가장 많았다.

 

과거 비슷한 수법으로 범죄를 저질러 복역 후 출소한 40대인 A씨가 올 4월 중순부터 5월 초순까지 전북전남광주충청도 등 14개 지역을 이동하며 75차례에 걸쳐 현금 600만원(파손된 유리창 등 물적 피해 3,000여만원)을 훔쳐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습절도) 위반 혐의로 구속됐다.

 

A씨는 경찰 조사결과, 경찰의 추적을 피하기 위해 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했고 인적이 드문 새벽 시간대에 미리 준비한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고 택시와 무인점포를 표적으로 삼아 범행을 저질러 왔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 밖에도, 등산 후 귀가하는 여성을 쫒아가 소주병으로 위협, 넘어지게 하는 등 상해를 가한 50대 남성인 B씨도 위해와 재범 우려로 구속되기도 했다.

 

경찰은 이처럼 생활주변 폭력 사범 777명을 붙잡아 B씨 등 15명을 구속했고 폭력 유형을 살펴보면 폭행상해가 67.3%로 가장 많았고 재물손괴(10.6%)업무방해(5.7%) 등 순이다.

 

연령대는 5023.4%(182)4022.3%(173)를 차지했고 전과자는 43.2%(336)동종전과 비율은 31.5%(245)로 집계됐다.

 

진교훈(치안감) 전북경찰청장은 "도민의 안전과 평온한 일상을 보장하기 위해 집중단속을 실시했다""앞으로도 강절도 범행에 대해 지속적인 단속과 예방 및 실질적 피해회복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생활주변 폭력 사범에 대해서는 피의자의 신고기록과 이력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엄정 대응하는 동시에 핫라인 구축스마트워치 제공 등 피해자 보호에도 정성을 기울이겠다""선제적인 예방에 중점을 두고 '먼저 살피고(先察)사전에 위험요인을 제거(先制)하고앞장서서 문제를 해결(先決)하기 위한 3() 치안활동'을 밑그림 삼아 도민의 눈높이에 부응할 때까지 안정된 민생치안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llabuk-do Police arrested 1,494 people for 'violation of ordinary people's livelihood'

Robbery, robbery, 717 people, 913 cases of damage and recovery worth 453 million won

 

Reporter Kim Hyun-jong

 

The Jeonbuk Police Department conducted intensive crackdowns on 'crimes infringing on the lives of ordinary people', such as trespassing, robbery, and violence around daily life, for three months from March 1 to May 31, and a total of 1,494 people were arrested.

 

In particular, using an investigative technique that analyzes the techniques of professional and habitual offenders with a high rate of recidivism by ex-convicts of the same type, 717 robbers and thefts were arrested and 33 people were arrested. was arrested to calm the anxiety of the residents.

 

Restorative criminal activities were also carried out, such as recovering 913cases of damaged goods, equivalent to KRW 453 million, through active recovery efforts such as tracing stolen items.

 

Among the suspects caught by the police, 63.3%(434 people) had previous convictions, and the same-type conviction rate also accounted for 43.0%(187 people), and those in their 60s or older accounted for the most at 29.8%.

 

Person A, in her 40s, who was released from prison after committing a crime using a similar method in the past, moved to 14 regions including Jeonbuk, Jeonnam, Gwangju, and Chungcheong Province from mid-April to early May this year and paid 6 million won in cash (damaged window He was arrested on charges of violating the Act on the Aggravated Punishment of Specific Crimes (habitual theft) by stealing more than 30 million won in physical damage.

 

As a result of the police investigation, it was revealed that Mr. A used public transportation such as a bus to avoid being pursued by the police, and was wearing a mask and gloves prepared in advance during early morning hours when people were rare, and targeting taxis and unmanned stores as targets.

 

In addition, B, a man in his 50s, who chased a woman returning home from mountain climbing and inflicted injuries such as threatening and falling with a bottle of soju, was also arrested for fear of harm and recidivism.

 

As such, the police arrested 777 offenders of surrounding violence and detained 15 people, including Mr. B. When looking at the types of violence, assault and injury accounted for the most at 67.3%, followed by property damage(10.6%) and obstruction of business (5.7%).

 

By age group, 23.4% (182 people) in their 50s and 22.3% (173 people) in their 40s accounted for 43.2% (336 people) with previous convictions and 31.5% (245 people) with a previous conviction.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 Commissioner Jin Gyo-hoon (Public Police Commissioner) said, "We have conducted intensive crackdowns to ensure the safety and peaceful daily life of residents.

 

He added, "In regards to violent offenders in our daily life, we will comprehensively review the report records and histories of the suspects and take strict measures, while devoting ourselves to protecting victims by establishing a hotline and providing smart watches.(先察), to remove risk factors in advance, and to take the lead in solving problems (先決) as a sketch of 'three lines() policing activities' to secure stable public security until it meets the needs of the residents. I will do my best," he add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누에타운 '파랑새' 공간 연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