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익산시-롯데마트 '청년 창업' 지원
푸드코트… 외식업체, 예술국수 등 3곳 17일부터 운영
기사입력: 2021/06/17 [14:5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17일 롯데마트 익산점 청년주방에서 청년 외식업체 3곳이 문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한 가운데 정헌율(가운데) 시장과 모수경(오른쪽 첫 번째) 점장 및 푸드코트에 입점한 업체 대표 등이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익산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익산시가 일자리 창출 및 청년들이 창업을 통해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롯데마트 익산점에 푸드코트 외식창업을 지원하고 2개 업체를 추가로 모집한다.

 

17일 롯데마트 익산 청년주방에서 운영에 돌입한 입점 업체는 예술국수(쌀국수 전문) 전주소바(소바 전문) 프레시헌디(샌드위치 및 샐러드 전문) 3곳이다.

 

이들 업체는 서류 심사와 음식 품평회 절차를 거쳐 최종 선정됐으며 익산시는 시설비 최대 2,000만원과 1년 동안 매월 50만원의 임대료를 지원한다.

 

롯데마트는 보증금관리비카드수수료를 면제 혜택을 지원했다.

 

특히 익산시와 롯데마트는 지난 2월 지역 청년들의 창업을 활성화를 골자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전문 멘토링홍보마케팅메뉴 개발가격 책정세무위생 교육을 진행했다.

 

개점 후에도 청년 창업자들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창업에 첫 발을 내딛는 청년들이 성공적으로 안착하고 롯데마트 익산청년주방이 청년 외식창업을 선도하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이용 바란다""앞으로도 청년들의 다양한 창업 지원정책 및 지역상권 활성화에 행정력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26일에 정헌율 시장과 롯데마트 배효권 충청호남부문장모수경 익산점장강호현 익산 상권활성화 추진단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청년 창업지원을 골자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롯데마트는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한 민관 협력방안 일환으로 익산점 내 푸드코트 전체 공간을 청년들을 위한 외식 창업 공간으로 제공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ksan-si-Lotte Mart 'Youth Startup' support

food court3 restaurants including restaurants, art noodles, etc. to operate from the 17th


Reporter Kim Hyun-jong

 

Iksan City, Jeollabuk-do will support the establishment of a food court restaurant in the Lotte Mart Iksan branch and recruit two additional companies to create jobs and help young people settle in the region through start-ups.

 

On the 17th, Lotte Mart Iksan Youth Kitchen started operation in three stores: Art Noodles (specializing in rice noodles) Jeonju Soba (specializing in soba) Fresh Hundi (specializing in sandwiches and salads).

 

These companies were finally selected after document screening and food fair, and the city of Iksan provides up to 20 million won for facility expenses and 500,000 won for monthly rent for one year.

 

Lotte Mart supported the benefits of exempting deposits, management fees, and card fees.

 

In particular, Iksan City and Lotte Mart signed a business agreement in February to revitalize local young people's start-ups, and then conducted professional mentoring, public relations, marketing, menu development, pricing, taxation, and hygiene education.

 

After the opening of the store, the company plans to continue to support young entrepreneurs so that they can settle down stably.

 

Iksan Mayor Jeong Heon-yul said, "I hope that young people who are taking their first steps in business can successfully settle down and that Lotte Mart's Iksan Youth Kitchen will become a space that leads youth food service establishments." We will gather administrative power to revitalize the commercial district,” he said.

 

Meanwhile, on February 26, Mayor Jeong Heon-ryul, Lotte Mart’s Bae Hyo-kwon, head of Chungcheong Honam Department, Mo Soo-kyung, Iksan branch manager, and Kang Ho-hyeon, head of the Iksan commercial district revitalization promotion group,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the main focus of supporting young entrepreneurs.

 

Lotte Mart provided the entire food court space in the Iksan branch as a space to start a restaurant business for young people as part of a public-private partnership plan to revitalize the local commercial area.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누에타운 '파랑새' 공간 연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