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도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시범 적용
6월 21일~7월 4일까지… 사적 모임 8명까지 허용
기사입력: 2021/06/18 [11:0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오는 21일부터 7월 4일까지 2주간 전주ㆍ군산ㆍ익산ㆍ완주 이서면을 제외한 도내 11개 시ㆍ군의 사적 모임이 8명까지 허용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이 시범 적용된다.                              / 도표제공 = 전북도청     © 이요한 기자



 

 

 

 

오는 21일부터 74일까지 2주간 사적 모임이 8명까지 허용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이 시범 적용된다.

 

다만, 지난 1일부터 15일까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상황과 방역 위험도 등을 고려해 전주군산익산완주 이서면은 제외된다.

 

전북도는 "이번 개편안 시범 적용은 도내 11개 시군을 대상으로 실시되며 장기간 동일하게 적용된 방역조치에 따른 피로감 해소 및 위축된 지역경제의 회복을 위한 불가피한 조치로 각 시군의 코로나19 유행상황이 고려됐다"16일 밝혔다.

 

또 정부는 오는 75(조기 시행 가능성도 존재)부터 본격 적용되는 개편안이 최종 확정되지 않았지만 큰 틀에서 기존 5단계 체계를 4단계로 간소화한다.

 

가장 관심이 높은 사적모임 제한은 1단계 논의 중2단계 83단계 44단계 오후 6시 이후 2(18시 이전 4)까지로 인원을 제한한다는 방침이다.

 

다중이용시설은 위험도에 따라 123그룹으로 재분류하고 유행차단을 위한 필수조치 중심으로 제한해 4단계에서 클럽나이트헌핑포창감성주점 집합금지 등의 운영규제를 최소화한다.

 

또한, 다중이용시설 허가면적 당 이용인원은 1단계부터 61명 등으로 조정된다.

 

전북도는 이번 시범적용 지역에 1단계를 적용하는 대신, 급격한 방역 긴장도 이완 방지를 위해 정부안 1단계보다 강화된 핵심조치를 시행한다.

 

사적 모임은 8인까지로 제한되고 유흥시설은 종사자 포함 4명까지다.

 

종교시설의 경우, 좌석수 50%까지 허용되지만 모임식사숙박은 현행대로 금지된다.

 

다중이용시설 허가면적 당 이용인원은 61(1.5단계 81)집회는 500인 이상 금지된다.

 

이 밖에도, 시범적용 지자체가 자율과 책임을 기반으로 특별 방역대책 시행거리두기 단계 상향 및 하향 등의 능동적인 대응체계를 마련해 방역 역량을 한층 강화한다.

 

전북도는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 시범 적용으로 민생경제 활력일상 회복에 대한 기대감 상승으로 우울감 극복 등 본격적으로 새로운 개편()이 시행될 때까지 안정적 전환을 기대하고 있다.

 

송하진 지사는 "도내 백신 접종률이 전국 최상위권이지만 지금은 절대 마음을 놓을 단계가 아니다""적극적인 백신접종 동참과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로 코로나 이전 일상으로의 복귀를 앞당기자"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번 시범 적용으로 거리두기 방역수칙이 완화되고 각종 모임 활성화로 위험도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개인 방역수칙 준수가 굉장히 중요한 시점으로 지역 감염 유행을 좌우할 것으로 보인다""방역수칙을 위반한 행위가 발견될 경우, 과태료 부과 등 엄정하게 처벌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llabuk-do's 'Social Distance Reform Plan' is a pilot application

From June 21st to July 4thPrivate gatherings of up to 8 people

 

Reporter Yohan Lee

 

From the 21st to the 4th of July, the social distancing reform plan, which allows up to 8 people to hold private gatherings for two weeks, will be applied as a trial.

 

However, from the 1st to the 15th, Jeonju, Gunsan, Iksan, and Wanju and Iseo-myeon are excluded, taking into account the situation of corona19 confirmed cases and the level of quarantine risk.

 

Jeollabuk-do said, "The pilot application of this reorganization plan is carried out for 11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and it is an inevitable measure to relieve fatigue caused by the same quarantine measures applied for a long time and to recover the atrophied local economy. This has been considered,” he said on the 16th.

 

In addition, the government will simplify the existing five-stage system into four stages, although the final revision plan, which will be applied in earnest from July 5 (there is a possibility of early implementation), has not been finalized.

 

The most interesting private gatherings are to be restricted to eight people during the first stage of discussion, eight people in the second stage, four people in the third stage, and two people after 6 pm in the fourth stage (4 people before 18:00).

 

Multi-use facilities are reclassified into 1, 2, and 3 groups according to the level of risk and limited to essential measures to block the epidemic, thereby minimizing operational restrictions such as prohibition of gatherings at clubs, nights, hunting pubs, and emotional pubs in the fourth stage.

 

In addition, the number of users per permit area for multi-use facilities will be adjusted to 1 person per 6from the first stage.

 

Instead of applying the first stage to the pilot application area, Jeollabuk-do will implement core measures that are stronger than the first stage of the government plan to prevent the sudden relaxation of quarantine tensions.

 

Private gatherings are limited to 8 people, and entertainment facilities are limited to 4 people including workers.

 

In the case of religious facilities, up to 50% of the number of seats is allowed, but gatherings, meals, and lodging are currently prohibited.

 

The number of users per 6m2 of the multi-use facility is 1 person per 6m2 (currently 1 person per 8m2 in the 1.5 level). Gatherings with more than 500 people are prohibited.

 

In addition, based on autonomy and responsibility, the local governments applying the pilot will further strengthen their quarantine capabilities by preparing an active response system such as implementing special quarantine measures and raising and lowering the level of distancing.

 

Jeollabuk-do is expecting a stable transition until the new reorganization (plan) is implemented in earnest, such as overcoming depression due to rising expectations for the vitality of the economy and daily life recovery through the pilot application of this social distancing reorganization (plan).

 

Governor Song Ha-jin said, "Although the vaccination rate in the province is among the highest in the country, we are not at a stage where we can rest our hearts now.

 

He added, "As the quarantine rules for distancing will be eased with this trial application and the risk is expected to increase with the activation of various gatherings, it is expected that compliance with individual quarantine rules will influence the spread of local infections at a very important point." If any act is found, strict punishment will be imposed, including the imposition of fine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롯데백화점 전주점 '함씨네콩식품' 특판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