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새만금 수상태양광 2단계 '상생안' 합의
경제위기 고려해 군산 450MWㆍ김제와 부안 각 225MW씩 결정
기사입력: 2021/06/22 [11:5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도와 3개 새만금권역 3개 자치단체가 속도감 있는 내부개발에 뜻을 함께 하고 원활한 추진을 위해 공동협력을 골자로 협의체 구성에 뜻을 모은 15일 만에 갈등 우려가 컸던 수상태양광 발전사업 배분기준 관련, 상생 합의안이 도출됐다.    【 22일 새만금33센터에서 열린 '제1차 새만금권역 행정협의회'에서 송하진(오른쪽에서 두 번째) 도지사를 비롯 권익현(왼쪽 첫 번째) 부안군수ㆍ강임준(왼쪽에서 두 번째) 군산시장ㆍ박준배(오른쪽 첫 번째) 김제시장이 수상태양광 투자유치형 2단계 발전사업 배분 기준 건의안에 전격 합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  박준배 김제시장ㆍ송하진 전북지사ㆍ강임준 군산시장ㆍ권익현 부안군수가 도지사를 위원장으로 3개 지자체장을 위원으로 구성한 '새만금권역 행정협의회' 사무소 현판식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김현종 기자

 

▲  '새만금권역 행정협의회' 첫 회의를 주재한 송하진 전북지사가 "오늘 회의가 새만금 권역 내 지역들의 상생협력을 위한 의미 있는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문을 연 뒤 "때로는 밖에서 때로는 내부에서, 갈등과 대립을 거듭하며 인고의 세월을 견뎌야만 했다"며 "전북도가 앞장서고 군산ㆍ김제ㆍ부안군이 밀어주고 있기 때문에 이제는 다르다"며 "전북의 이름으로 '원 팀(One team)'이 되어 새만금 사업의 성공이라는 하나의 목표를 향해 오늘의 결단과 합의가 새만금 사업의 물줄기를 바꾸는 자랑스러운 역사로 기록될 수 있기를 바라고 지역 상생으로 새만금 사업의 성공을 반드시 이뤄내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권익현 부안군수가 "2단계 투자유치형 발전 사업을 통해 새만금이 글로벌 명품도시로 거듭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민간투자유치와 더불어 공공주도형 사업 역시 박차를 가해 글로벌 관광레저 및 산업단지가 복합되는 새만금 개발을 기대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권익현 부안군수가 군산의 산단에 450MWㆍ김제의 복합산단과 부안의 관광레저단지에 각각 225MW(메가와트)씩 산업투자형과 개발투자형을 골자로 한 수상태양광 투자 유치형 2단계 발전사업 배분 기준 건의안에 서명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속보전북도와 3개 새만금권역 3개 자치단체가 속도감 있는 내부개발에 뜻을 함께 하고 원활한 추진을 위해 공동협력을 골자로 협의체 구성에 뜻을 모은 15일 만에 갈등 우려가 컸던 수상태양광 발전사업 배분기준 관련, 상생 합의안이 도출됐다.

 

특히 공동합의문을 발표한 후속 조치로 이뤄졌으며 오는 7월 새만금개발청과 3개 지자체간 재생에너지 사업 상생협약이 체결되면 향후 새만금 개발과 관련된 다양한 사업이 자치단체 간 협의와 타협을 통해 신속하고 안정적으로 추진될 것으로 전망된다.

 

22일 송하진 전북지사와 강임준 군산시장박준배 김제시장권익현 부안군수는 새만금33센터에서 '1차 새만금권역 행정협의회'를 열고 수상태양광 투자 유치형 2단계 발전사업 배분 기준 건의안에 합의하고 각각 서명했다.

 

이날 합의된 배분 기준에 따라, 산업투자형과 개발투자형을 450MW(메가와트) 450MW(메가와트)로 배분된다.

 

산업투자형은 군산의 산단에 450MW개발투자형은 김제의 복합산단과 부안의 관광레저단지에 각각 225MW(메가와트)씩 설치된다.

 

배분기준 건의안 결정은 산업투자와 개발투자가 균형적으로 개발될 수 있도록 합리적인 배분이 고려됐으며 지역주도형인 군산의 경제위기 상황 및 수요와 공급간 안정적 균형과 지역별 인구면적경제연관성 등 다양한 여건이 반영됐다.

 

전북도와 3개 지자체는 새만금개발청의 투자유치형 사업을 상호 존중하고 사업추진에 적극 협력하는 동시에 발전사업 배분기준 건의()을 사업 시행 주체인 새만금개발청에 전달해 조속한 반영과 추진을 요청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이날 도지사를 위원장으로 3개 지자체장을 위원으로 '새만금권역 행정협의회'가 구성됐고 지방자치법상 행정협의회 구성 이전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될 '사무소' 현판식도 진행됐다.

 

송하진 지사는 첫 행정협의회 모두 발언을 통해 "갈등과 대립 대신 소통과 협력의 장을 열어 준 강임준 군산시장박준배 김제시장권익현 부안군수의 결단과 용기에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오늘 회의가 새만금 권역 내 지역들의 상생협력을 위한 의미 있는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문을 연 뒤 "때로는 밖에서 때로는 내부에서, 갈등과 대립을 거듭하며 인고의 세월을 견뎌야만 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전북도가 앞장서고 군산김제부안군이 밀어주고 있기 때문에 이제는 다르다""전북의 이름으로 '원 팀(One team)'이 되어 새만금 사업의 성공이라는 하나의 목표를 향해 힘껏 나아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오늘의 결단과 합의가 새만금 사업의 물줄기를 바꾸는 자랑스러운 역사로 기록될 수 있기를 바라고 지역 상생으로 새만금 사업의 성공을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2단계 투자유치형 발전 사업을 통해 새만금이 글로벌 명품도시로 거듭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민간투자유치와 더불어 공공주도형 사업 역시 박차를 가해 글로벌 관광레저 및 산업단지가 복합되는 새만금 개발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준배 김제시장은 "새만금 사업을 1990년 청와대 건의할 때부터 관여한 사람으로서 새만금 사업의 속도감 있는 개발에 앞장서고 싶은 마음이 솔직한 자신의 소망"이라며 "새만금 사업의 성공과 3개 시군의 상생 발전을 위해 전북도가 제시한 2단계 발전사업 배분기준 건의안 공동 합의에 대승적 차원에서 어렵게 결단했다"는 심경을 드러냈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도민의 숙원사업인 새만금 사업이 지역 간 갈등과 반목이 아닌 상생과 협력의 길로 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고 '수상태양광 투자유치형 2단계 발전 사업'에 따른 의미 있는 성과를 이끌어내는데 함께 준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협의회는 송하진 지사 제안으로 지난 7일 전북도와 3개 지자체가 새만금 발전이라는 공통의 목표를 위해 협의체 구성에 합의하고 공동합의문을 체결한 이후 처음으로 열린 회의다.

 

협의회에 앞서 3개 지자체 새만금 담당국장들이 실무행정협의회 절차를 거쳐 수상태양광 투자유치형 2단계 발전사업(900MW) 배분기준 건의안을 마련해 협의회에 상정했다.

 

송 지사는 군산김제부안의 갈등 소지가 클 것으로 지목된 수상태양광 투자유치형 2단계 발전사업(900MW) 배분기준 건의안 합의를 위해 3개 지자체장과 수차례 협의토록 유도하는 등 관계기관 및 정치권과 소통하며 상생 방안을 고심해 배분기준 건의안에 대한 합의점을 이끌어 냈다.

 

수상태양광 투자유치형 2단계 발전사업(900MW) 배분은 새만금 사업지역에 대규모 투자를 제안하는 민간사업자에게 수상태양광 발전 사업권을 인센티브로 부여한다.

 

산업투자형은 산업시설 유치와 생산활동에 따른 산업경제 부분에 활용하고 개발투자형은 용지매립 및 조성에 따른 부지공급과 관광레저단지형 시설투자를 지원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aemangeum floating solar power phase 2 'win-win plan' agreement

Considering the economic crisis, Gunsan 450MWGimje and Buan 225MW each

 

Reporter Kim Hyun-jong

 

Breaking NewsFloating solar power generation, which was highly feared for conflict in 15 days, when Jeollabuk-do and three local governments in the Saemangeum area agreed to form a council with a focus on joint cooperation for speedy internal development and smooth implementation A win-win agreement was drawn up regarding business allocation standards.

 

In particular, this was done as a follow-up measure to the announcement of the joint agreement, and when a win-win agreement for renewable energy projects is signed between the Saemangeum Development Administration and the provinces and three local governments in July, various projects related to Saemangeum development will be carried out quickly and stably through consultation and compromise between local governments. is expected to be promoted.

 

On the 22nd, Jeonbuk Governor Song Ha-jin, Gunsan Mayor Kang Im-joon, Gimje Mayor Park Jun-bae, and Buan-gun Governor Kwon Ik-hyeon held the '1st Saemangeum District Administrative Council' at the Saemangeum 33 Center and agreed on a proposal for the distribution of floating solar power investment-type second-phase power generation projects.

 

According to the distribution standard agreed on that day, the industrial investment type and development investment type will be distributed in 450 MW (megawatt) versus 450 MW (megawatt).

 

The industrial investment type will be installed at 450 MW in the industrial complex in Gunsan, and the development investment type will be installed at 225 MW (megawatt) each at the Gimje complex and the tourism and leisure complex in Buan.

 

Reasonable distribution was considered so that industrial investment and development investment could be developed in a balanced way. was reflected

 

Jeollabuk-do and three local governments are planning to mutually respect the Saemangeum Development Authority's investment attraction-type projects and actively cooperate in project promotion, while at the same time delivering a proposal (draft) for the distribution of power generation projects to the Saemangeum Development Authority, the main body of the project, for prompt reflection and implementation .

 

In addition, the 'Saemangeum Regional Administrative Council' was 'formed with the governor and three local government heads as members, and an 'office' signboard ceremony was held, which will be operated temporarily until the Administrative Council is formed under the Local Autonomy Act.

 

Governor Song Ha-jin said in a remark on the same day, "I would like to express my gratitude for the determination and courage of Gunsan Mayor Kang Im-joon, Gimje Mayor Park Jun-bae, and Buan-gun Governor Kwon Ik-hyeon, who opened a forum for communication and cooperation instead of conflict and confrontation. I hope it will be a meaningful starting point for win-win cooperation between regions,” he said. “Sometimes outside, sometimes inside, we had to endure years of hardship through repeated conflicts and confrontations.”

 

"It's different now because Jeollabuk-do is taking the lead and Gunsan, Gimje, and Buan-gun are pushing it," he said. "We are working hard towards the one goal of the success of the Saemangeum project by becoming a 'one team' in the name of Jeonbuk." did.

 

In addition, he said, "I hope that today's determination and agreement can be recorded as a proud history that changes the flow of the Saemangeum project, and we will surely achieve the success of the Saemangeum project through mutual growth with the local community.

 

Ik-hyeon Kwon, Mayor of Buan County, said, "I have no doubt that Saemangeum will be an opportunity to be reborn as a global luxury city through the second-phase investment attraction power generation project." We look forward to the development of Saemangeum in which the complex will be combined," he said.

 

Park Jun-bae, Mayor of Gimje, said, “As someone who has been involved in the Saemangeum project since the Blue House proposal in 1990, it is my honest desire to take the lead in the speedy development of the Saemangeum project. To this end, it was difficult to make a decision to win a joint agreement on the distribution criteria for the second-phase power generation project proposed by Jeollabuk-do."

 

Gunsan Mayor Kang Im-joon said, "It has shown that the Saemangeum project, the long-awaited project of local residents, can go on a path of win-win and cooperation rather than conflict and antagonism between regions. I would like to express my sincere thanks to everyone who contributed."

 

On the other hand, this meeting is the first meeting held since Governor Song Ha-jin proposed on the 7th, when Jeollabuk-do and three local governments agreed to form a consultative body for the common goal of Saemangeum development and signed a joint agreement.

 

Prior to the meeting, the heads of the Saemangeum bureaus of the three local governments went through the working-level administrative council procedure to prepare a proposal for the distribution criteria for the second-phase power generation project (900MW) to attract investment in floating solar power and presented it to the council.

 

Governor Song induced several consultations with the heads of three local governments to reach an agreement on the distribution criteria for the second phase of the floating solar power investment attraction type power generation project (900MW), which was pointed out as having a high potential for conflict between Gunsan, Gimje, and Buan. By communicating with politicians and contemplating ways of coexistence, they reached an agreement on the distribution standard proposal.

 

Floating solar power investment attraction type 2nd stage power generation project (900MW) distribution grants floating photovoltaic power generation business rights as an incentive to private operators who propose large-scale investment in the Saemangeum project area.

 

The industrial investment type is used in the industrial economy part according to the attraction of industrial facilities and production activities, and the development investment type supports the supply of land according to land reclamation and construction and investment in tourism, leisure, and complex-type facilitie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롯데백화점 전주점 '함씨네콩식품' 특판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