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제일반
'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 비전 선포
친환경 전기차 혁신클러스터 조성 본격화ㆍ새만금산단 배후단지
기사입력: 2021/06/22 [16:3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군산 강소특구지역의 연구개발 성과확산과 기술사업화를 위해 관계기관 간 상호협력과 교류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22일 새만금컨벤션센터(GSCO)에서 열린 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 비전 선포식에서 송하진(왼쪽에서 다섯 번째) 전북지사ㆍ강임준(오른쪽에서 다섯 번째) 군산시장ㆍ곽병선(왼쪽에서 세 번째) 군산대 총장ㆍ새만금개발청 양충모 청장(왼쪽에서 네 번째) 등 주요 참석자들이 퍼포먼스를 연출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  송하진(왼쪽 첫 번째) 전북지사가 ㈜디엔에이모티브 송영기(왼쪽에서 두 번째) 대표와 지티엠㈜ 김경석 대표에게 연구소기업 현판을 수여한 뒤 강임준(오른쪽 첫 번째) 군산시장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군산 강소특구는 군산대가 기술 핵심기관으로 참여하고 새만금산단 1공구ㆍ군산국가산업단지 일부와 새만금산업단지 1공구 등 총 2.70㎢(81.6만평)가 배후단지로 지정됐다. (군산 강소특구 공간구성(안)                 © 김현종 기자

 

 

 

 

 

 

국내 최고의 전기차 전장부품과 부품소재 중심 산업기지 조성을 골자로 22일 전북 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 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이하 강소특구) 비전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날 선포식은 강소특구의 연구개발 성과확산 및 기술사업화를 위해 관계기관 간 상호협력과 교류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진행됐다.

 

선포식에는 과학기술부 용홍택 1차관과 송하진 전북지사강임준 군산시장곽병선 군산대 총장을 비롯 정부지자체 및 유관기관 관계자 약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축하공연 환영사(군산대 곽병선 총장) 기념사 축사 공로패 수여 연구소기업 2개사 현판 수여 강소특구 육성 비전보고 퍼포먼스 등의 순으로 약 1시간 동안 진행됐다.

 

송하진 전북지사는 "군산 강소특구의 비전을 대내외로 선포함으로써 군산 지역의 친환경 전기차 산업이 미래자동차 산업을 선도하는 허브로 위상을 확립해 전북의 신성장 동력으로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을 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군산 강소특구를 기반으로 대학과 연구기관 및 기업이 참여하는 공공기술 이전 및 사업화 플랫폼 환경이 구축됨에 따라, 도내 기업들이 특화기술을 바탕으로 도약해 나가는데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앞으로 도내에 입주한 기업이 성장하고 일자리를 창출해 전북경제가 재도약할 수 있는 발판으로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15년 연구개발을 통한 신기술 창출 및 기술사업화 촉진을 위해 전국 5개 지역의 연구개발 특구를 지정했으며 20196개 지역지난해에는 군산을 포함한 6개 지역을 강소특구로 추가 지정했다.

 

이 가운데 군산 강소특구는 군산대가 기술 핵심기관으로 참여하고 새만금산단 1공구군산국가산업단지 일부와 새만금산업단지 1공구 등 총 1.84가 배후단지로 지정됐다.

 

특화분야로는 '친환경 전기차 부품소재'가 결정됐고 군산 강소특구 육성 사업은 기술 발굴 연계 기술창업 육성 강소특구 특화성장 지원 등으로 구성돼 향후 5년간 490억원 규모를 투입, 집중적으로 육성해 나갈 예정이다.

 

그동안 대학의 기술사업화가 기술개발기술이전까지 일방향 프로세스였다면 강소특구는 기술출자 연구소기업 설립 기술 창업 육성 및 지원을 통해 성장의 벽을 깨는 기술사업화 선순환 프로세스를 구축하는 모델이다.

 

강소특구에 입주하는 연구소 기업은 법인세소득세 등이 감면될 뿐 아니라 각종 인허가 절차 간소화 및 각종 개발 부담금 감면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앞으로 전기차 소프트웨어(SW)융합 부품과 전기차 구동부품 등 2개 분야를 축으로 기술혁신을 통한 4대 분야 12개 세부 추진과제를 중점적으로 추진해 국내 최고의 전기차 전장부품과 부품소재 중심의 산업기지로 조성한다는 전략이다.

 

전북도는 이를 통해 오는 2025년까지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로 부가가치유발 1,538억원고용유발 858생산유발효과가 1,684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 밖에도, 군산 주력산업의 위기를 조기에 극복하는 등 우수인재 영입과 미래 신산업을 이끌어갈 전북경제 활력 회복의 새 심장으로서 부가효과도 거둘 것으로 분석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Declaring the vision of 'Gunsan Jiangsu Special R&D Zone'

Full-scale creation of eco-friendly electric vehicle innovation cluster / Saemangeum Industrial Complex hinterland

 

Reporter Yohan Lee

 

On the 22nd, a vision declaration ceremony was held at the Saemangeum Convention Center in Jeollabuk-do, Jeollabuk-do, with the goal of creating the nation's best electric vehicle electronic parts and parts and materials-oriented industrial base.

 

The proclamation ceremony was held to provide a place for mutual cooperation and exchange between related organizations for the spread of R&D achievements and technology commercialization of the Jiangsu Special Zone.

 

The proclamation ceremony was attended by about 50 officials from the government, local governments, and related institutions, including 1st Vice Minister of Science and Technology Yong Hong-taek, Jeonbuk Governor Song Ha-jin, Gunsan Mayor Kang Im-joon, and Gunsan University President Kwak Byung-sun, and about 50 people attending the ceremony. It was held for about an hour in the order of awarding a plaque of merit, awarding signboards to two research institute companies, reporting a vision for nurturing the Jiangsu Special District, and performing.

 

Jeonbuk Governor Song Ha-jin said, "By declaring the vision of the Gangso Special District in Gunsan internally and externally, the eco-friendly electric vehicle industry in the Gunsan region will establish its status as a hub leading the future automobile industry and lead the paradigm of the automobile industry as a new growth engine in Jeollabuk-do." said.

 

He continued, "As a public technology transfer and commercialization platform environment in which universities, research institutes and companies participate is established based on the Gangso Special Zone in Gunsan, we expect that companies in the province will be able to take a leap forward based on specialized technologies." "We will do our best to make the Jeonbuk economy a stepping stone for the re-jumping of the Jeonbuk economy by growing and creating jobs for companies moving into the province," he said.

 

In 2015,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 designated 5 special R&D zones across the country to create new technologies and promote technology commercialization through R&D, and 6 additional regions including Gunsan were designated as special zones in Jiangsu in 2019 and last year. did.

 

Among them, Gunsan University of Gangso Special Zone participated as a core technology institution, and a total of 1.84including the Saemangeum Industrial Complex Zone 1, part of the Gunsan National Industrial Complex and the Saemangeum Industrial Complex Zone 1 was designated as a hinterland complex.

 

'Eco-friendly electric vehicle parts and materials' was decided as a specialized field, and the Gunsan Gangso special zone fostering project consists of technology discovery linkage technology startup development support for specialized growth in Jiangsu special zone. going out

 

If technology commercialization at universities has been a one-way process from technology development and technology transfer, the Jiangsu Special Zone is a model that establishes a virtuous cycle of technology commercialization that breaks the barriers to growth through technology investment, establishment of research institute companies, and fostering and support of technology startups.

 

In addition to corporate tax and income tax reductions for research institutes located in the Jiangsu Special Zone, various benefits such as simplification of licensing and permit procedures and reduction of various development charges are provided.

 

In the future, we will focus on 12 detailed promotion tasks in 4 areas through technological innovation centered on two fields, such as electric vehicle software (SW) fusion parts and electric vehicle driving parts, to create Korea's best electric vehicle electronic components and parts and materials-oriented industrial base. strategy.

 

Through this, Jeollabuk-do estimates that by 2025, 153.8 billion won in added value, 858 jobs, and 168.4 billion won in production inducement effect as a result of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In addition, it is expected to reap additional effects as a new heart of vitality recovery of the Jeonbuk economy that will lead the future new industries and recruit excellent talent by overcoming the crisis of Gunsan's main industry early.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롯데백화점 전주점 '함씨네콩식품' 특판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