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서남권 해상풍력 '양육점' 부안군 확정
민관 상생협의체, 최대 관건 해결… 사업 추진 탄력 기대
김현종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3/14 [15:0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16명으로 구성된 민ㆍ관 상생협의체가 14일 서남권 해상풍력 최대 관건인 '공동접속설비(양육점 = 해상에서 발생한 전기를 육지로 연결)' 위치를 부안군으로 최종 확정해 사업 추진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서남권 해상풍력 최대 관건인 '공동접속설비(양육점 = 해상에서 발생한 전기를 육지로 연결)' 위치가 최종 확정돼 사업 추진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전북특별자치도는 "부안과 고창 해역에 약 14조원이 투자돼 총 2,460MW의 서남권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의 '전력계통연계'시발점이 될 공동접속설비(양육점) 위치가 민관 상생협의회에서 부안으로 최종 확정했다"14일 밝혔다.

 

양육(洋陸)점은 발전단지전력을 해저케이블에서 육지로 연결되는 지점으로 향후 송전선로 경과지 선정 등 전력계통연계를 위한 핵심 시설이다.

 

특히 오는 4월 중 부안군에 전력계통 구축을 위한 입지선정위원회 구성을 시작으로 주민설명회와 경과대역 조사 등이 본격적으로 진행된다.

 

, 양육점 위치 결정으로 1.2GW급 풍력발전설비 및 부대시설을 추진하는 해상풍력 민간사업자 공모에도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민간사업자 선정은 4월 말 지침을 확정, 공모 절차를 진행해 12월까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목표로 추진될 예정이다.

 

전북자치도 김종훈 경제부지사는"객관적이고 공정한 상생협력을 토대로 양육(洋陸)점 결정에 그동안 많은 노력과 협조를 아끼지 않은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드리고 민관이 협의를 추진한 첫 사례""주민수용성을 최우선으로 전력계통 구축 및 연내 1.2GW 규모의 민간사업자 선정 등 서남권 해상풍력 사업을 보다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확산단지 1.2GW에 대한 단지배치 설계지반 및 해역조사풍황계측기 설치 및 분석 등을 적기에 진행하는 등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 건설시기에 맞춰 추진될 수 있도록 한전과 협력 대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전북자치도는 고창부안지역의 갈등 해소와 전력계통연계 양육점 결정에 대한 절차적 정당성과 투명성을 지닌 합의안을 도출하기 위해 16(전북자치도고창군부안군주민대표(고창, 부안)한국전력공사한국해상풍력한국사회갈등해소센터 갈등조정 전문가등)으로 민관 상생협의체를 구성, 지난해 12월부터 운영했다.

 

한시적 상생협의체는 그동안 5차례에 걸쳐 전력계통 관련 주요쟁점 해소 지역 상생방안 의견 수렴 등 주민수용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주제로 논의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uan County confirmed as offshore wind farm in the southwestern regio

Public-private coexistence consultative body resolves the biggest issueExpect momentum for business promotion

 

Reporter Kim Hyun-jong

 

The location of the 'joint connection facility(connection point = electricity generated at sea to land)', which is the biggest key to offshore wind power in the southwest region, has been finalized and the project is expected to accelerate.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said, "The location of the joint connection facility(nursing point), which will be the starting point of 'electricity system connection'for the project to create an offshore wind power complex in the southwestern region with a total of 2,460 MW with an investment of approximately 14 trillion won in the waters of Buan and Gochang, is determined by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s. “The Win-Win Council finalized the plan as Buan," he said on the 14th.

 

The rearing point is the point where power from the power generation complex is connected to the land by submarine cables, and is a key facility for power system connection, including the selection of future transmission line transit sites.

 

In particular, starting with the formation of a site selection committee to build a power system in Buan-gun in April, information sessions for residents and a survey of Gyeongdae Station will be held in earnest.

 

In addition, the decision on the location of the rearing point has made it possible to speed up the public offering for private offshore wind power businesses that are promoting 1.2GW wind power generation facilities and auxiliary facilities.

 

The selection of a private business will be carried out with the goal of finalizing the guidelines at the end of April, proceeding with the public offering process, and selecting the preferred bidder by December.

 

Kim Jong-hoon, Deputy Governor of Jeonbuk Self-Governing Province, said, "We sincerely thank everyone who has spared no effort and cooperation in determining the fostering point based on objective and fair win-win cooperation, and this is the first case in which the private and public sectors have promoted consultation." "We will pursue the offshore wind power project in the southwestern region with greater speed, including building a power system and selecting a private business operator with a capacity of 1.2GW within the year, prioritizing resident acceptance"” he said.

 

He added, "We plan to cooperate with KEPCO to ensure that the offshore wind power generation complex can be built in accordance with the construction period, including timely progress of complex layout design, ground and sea area survey, and wind gauge measuring instrument installation and analysis for the 1.2GW expansion complex."

 

Meanwhile, Jeonbuk Self-Governing Province appointed 16 people(Jeonbuk Self-Governing Province, Gochang-gun, Buan-gun, and resident representatives(Gochang, Buan) to resolve the conflict in the Gochang and Buan regions and to draw an agreement with procedural fairness and transparency regarding the decision on the point of custody for power system connection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Korea Offshore Wind Power, and conflict resolution experts from the Korea Social Conflict Resolution Center) formed a public-private win-win council and operated it since December of last year.

 

The temporary coexistence consultative body has discussed various topics five times to increase resident acceptance, including resolving major issues related to the power system local coexistence measures collecting opinion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불기 2568년 '봉축법요식' 봉행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