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새만금개발공사 '나경균 사장' 취임
운영 기본 원칙… 공정과 상식으로 목표 달성 주문
김현종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3/18 [16:5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새만금개발공사 제3대 나경균(羅庚均ㆍ65) 사장이 18일 취임사를 통해 "장기간 직무대행 체제가 유지됐는데도 불구하고 '스마트 수변도시'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기업 지원 배후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한 임직원 모두의 노고를 격려한다"며 "정부의 철학인 '공정과 상식'을 공사 운영의 기본 원칙으로 삼아 새만금의 미래를 만든다는 사명 의식을 바탕으로 맡은 바 업무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주문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새만금개발공사  © 김현종 기자



 

 

새만금개발공사 신임(3) 사장에 나경균((羅庚均65) 전 국민의힘 김제ㆍ부안 당협위원장이 임명됐다.

 

신임 나경균 사장은 18일 오전 정부 세종청사에서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 받았으며 이날 오후 취임식을 갖는 것으로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했다.

 

나 사장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장기간 직무대행 체제가 유지됐는데도 불구하고 '스마트 수변도시'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기업 지원 배후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한 임직원 모두의 노고를 격려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특히 "내부 개발을 전담하기 위해 설립된 '새만금개발공사'가 부동산 경기와 금융시장이 얼어붙는 등 그 회복의 신호가 불투명한 상황에 직면해 있지만, 변화를 통해 기회를 만들고 행동해 성과를 창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새만금개발청과 긴밀한 협력체제를 유지해 통합개발계획 변경 승인에 총력을 다하는 동시에 스마트 수변도시 공정률 달성을 위한 속도도 중요하지만, 공사 현장의 안전 역시 최우선 과제로 형식적인 절차가 되지 않도록 경계해 줄 것"을 주문했다.

 

또한 "올해는 새만금개발공사의 첫 번째 개발사업이자, 새만금의 첫 번째 도시인 '스마트 수변도시'분양을 시작하는 첫해로, 지난 6년 동안 얼마나 충실하게 사업을 준비해 왔는가에 대한 국민의 판단을 받는 중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투자유치 방안 등이 포함된 촘촘한 분양계획을 수립해 '수변도시 분양'을 꼭 성공시킬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국가 제2산단 조성ㆍ관광단지 개발ㆍ대단위 매립 사업 등 신사업 발굴과 업역 확장 및 정부의 철학인 '공정과 상식'을 공사 운영의 기본 원칙으로 삼아 새만금의 미래를 만든다는 사명 의식을 바탕으로 맡은 바 업무에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새만금 사업의 성공을 위해 그동안 많은 정책 등을 제안했던 경험과 정당ㆍ학계ㆍ기업 등에 재임하며 축적된 인적 네트워크를 최대한 활용, 당면한 대내ㆍ외 현안 해결 및 미래 성장을 견인할 수 있도록 자신 역시 열정을 담겠다"는 의지를 덧붙였다.

 

한편, 새만금개발공사 신임 나경균 사장은 전북 김제 출신이다.

 

원광대학교에서 법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농촌법률문제연구소 소장ㆍ김제경실련 시민법률상담소장ㆍ한나라당 부대변인ㆍ한나라당 김제지구당 위원장ㆍ새누리당 전주덕진 당협위원장 등을 지냈다.

 

20대 대통령 선거 당시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총괄조직본부 호남ㆍ제주본부장 및 윤석열 대통령 인수위 국민통합위 자문위원 등을 지냈으며 오랜 기간 정당 활동과 원광대 초빙교수ㆍGS칼텍스 고문ㆍ전북대학교 특임교수를 역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 Kyung-gyun, president of Saemangeum Development Corporation, inaugurated

Basic operating principlesOrder to achieve your goals through process and common sense

 

Reporter Kim Hyun-jong

 

Na Gyeong-gyun(65, former chairman of the Gimje-Buan Party Council of the People Power Party) was appointed as the new president of Saemangeum Development Corporation.

 

New CEO Na Kyung-gyun received a letter of appointment from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Park Sang-woo at the Sejong Government Complex on the morning of the 18th, and began work in earnest with an inauguration ceremony that afternoon.

 

In his inauguration speech on this day, President Na began by saying, "I encourage the hard work of all executives and employees who did their best to help 'Smart Waterfront City' be reborn as Korea's representative corporate support city despite the long-term proxy system."

 

In particular, "Saemangeum Development Corporation, which was established to take charge of internal development, is facing uncertain signs of recovery, such as the real estate economy and financial market freezing, but it must create opportunities through change and act to produce results." "I do," he said.

 

He continued, "We will maintain a close cooperation system with the Saemangeum Development Agency and do our best to approve changes to the integrated development plan. While speed to achieve the smart waterfront city progress rate is important, safety at the construction site is also a top priority, so we will be careful not to turn it into a formal procedure." ordered.

 

In addition, "This year is Saemangeum Development Corporation's first development project and the first year to begin sales of the 'Smart Waterfront City', Saemangeum's first city, and is an important event in which the public will judge how faithfully the project has been prepared over the past six years. "It's time," he emphasized.

 

In addition, he said, "I have no doubt that we will definitely succeed in ‘waterside city sales’ by establishing a detailed sales plan that includes investment attraction measures," and added, "We will discover new businesses and expand business areas such as the creation of the nation's second industrial complex, development of tourist complexes, and large-scale reclamation projects." "We hope that you will do your best in your work based on your sense of mission to create the future of Saemangeum by using the government’s philosophy of ‘fairness and common sense' as the basic principle of operating the corporation," he said.

 

At the same time, he said, "I am also passionate about making the most of my experience in proposing many policies for the success of the Saemangeum project and the human network I have accumulated while working in political parties, academia, and corporations, to resolve pressing domestic and international issues and to drive future growth." He added his determination, "I will include it."

 

Meanwhile, Na Kyung-gyun, the new president of Saemangeum Development Corporation, is from Gimje, Jeollabuk-do.

 

He received a doctorate in law from Wonkwang University and served as director of the Rural Legal Issues Research Institute, director of the Kim Je-kyung Coalition Citizens' Legal Counseling Center, deputy spokesperson for the Grand National Party, chairman of the Gimje District Party of the Grand National Party, and chairman of the Jeonju Deokjin Party Council of the Saenuri Party.

 

During the 20th presidential election, he served as head of the Honam and Jeju headquarters of the People Power Party's Central Election Committee and as an advisory member of the National Unification Committee of the Presidential Transition Committee Yoon Seok-yeol. He also worked in political parties for a long time and served as a visiting professor at Wonkwang University, an advisor at GS Caltex, and a special professor at Chonbuk National University.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걷고 싶고 머물고 싶은 '용안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