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권 환경성질환 치유센터' 호평
만족도 93.3%… 도민 대상 맞춤형 프로그램 제공
박동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4/19 [10: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진안군 정천면에 둥지를 틀고 있는 '전북권 환경성질환 치유센터(진안고원 치유숲)'가 생애주기별 맞춤 환경교육으로 방문객 84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만족도 조사 결과, 무려 93.3%가 교육 내용과 주변 자연경관 등을 높게 평가했다. / 사진제공 = 전북특별자치도청  © 박동일 기자



 

 

'전북권 환경성질환 치유센터(진안고원 치유숲ㆍ이하 치유센터)'가 생애주기별 맞춤 환경교육으로 방문객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전북자치도는 "지난해 '치유센터' 방문객 84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만족도 조사 결과, 무려 93.3%교육 내용과 주변 자연경관 등을 높게 평가한 것으로 집계됐다"19일 밝혔다.

 

'치유센터'는 전국 최초로 국비와 지방비 등 총사업비 146억원을 투입, 48,535대지에 환경교육관을 비롯 숙박시설ㆍ식당 등 5개 시설 10동이 20127월 준공됐다.

 

아토피 등 환경성질환 예방관리 및 교육ㆍ지식홍보 사업 등을 중심으로 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3,135명을 대상으로 총 94회에 걸쳐 알면 예방하기 쉬운 '라돈'대처법 교육 환경호르몬 없는 자연 치유교실 생활 속 환경 유해인자 캠프 올바른 식습관 온난화 기후위기, 어린이 인형극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또 도내 초등학교와 어린이집을 방문해 '찾아가는 환경성질환 예방관리 교육'도 추진했다.

 

또한, 최근 대두되고 있는 기후 위기와 관련, 환경보건센터와 연계해 교육자료 개발 등 다양한 환경 보건 교육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전북권 환경성질환치유센터는 도민에게 체험비를 지원하고 있으며 자세한 문의 및 예약은 전화를 통해 가능하다.

 

전북자치도 강해원 환경녹지국장은 "만족도가 높게 나타났지만 치유센터가 진안군 정천면에 위치해 '접근성이 다소 아쉽다'는 의견도 있었던 만큼 '찾아가는 환경성질환 예방관리 교육'을 확대 운영할 방침"이라며 "방문객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도민의 목소리를 경청해 맞춤형 환경 보건 정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권 환경성질환 치유센터'는 도민을 대상으로 체험비를 지원하고 있으며 기타 자세한 사항 및 예약은 전화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buk Area Environmental Disease Healing Center' received favorable reviews

Satisfaction rate 93.3%Providing customized programs for local residents

 

Reporter Park Dong-il

 

'Jeonbuk Area Environmental Disease Healing Center(Jinan Plateau Healing Forest, hereinafter referred to as Healing Center)' is receiving favorable reviews from visitors for its customized environmental education for each life cycle.

 

Jeonbuk Self-Governing Province announced on the 19th, "As a result of a satisfaction survey conducted on 847 visitors to the 'Healing Center' last year, a whopping 93.3% evaluated the educational content and surrounding natural scenery highly."

 

The 'Healing Center' was the first in the country to be built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14.6 billion won, including national and local funds, and 10 buildings of 5 facilities, including an environmental education center, lodging facilities, and a restaurant, were completed in July 2012 on a 48,535site.

 

The facility is operated with a focus on preventing and managing environmental diseases such as atopy, as well as education and knowledge promotion projects.

 

In particular, last year, a total of 94 sessions were conducted targeting 3,135 people: Education on how to deal with 'radon', which is easy to prevent if you know it Natural healing class without environmental hormones Camp on harmful environmental factors in daily life Proper eating habits Programs such as warming climate crisis and children's puppet shows operated.

 

We also promoted ‘visiting environmental disease prevention and management education’ by visiting elementary schools and daycare centers in the province.

 

In addition, in relation to the recently emerging climate crisis, we plan to promote various environmental health education projects, including the development of educational materials, in connection with the Environmental Health Center.

 

The Jeonbuk Area Environmental Disease Healing Center supports experience fees for residents, and detailed inquiries and reservations can be made by phone.

 

Kang Hae-won, director of the Environment and Greenery Bureau of Jeonbuk Self-Governing Province, said, "The satisfaction level was high, but there were also opinions that ‘accessibility is somewhat lacking’ as the healing center is located in Jeongcheon-myeon, Jinan-gun, so we plan to expand the 'visiting environmental disease prevention and management education'" and added, "Visitor expectations." "We will continue to listen to the voices of residents and do our best to promote customized environmental health policies in order to meet these requirements," he said.

 

Meanwhile, the 'Jeonbuk Area Environmental Disease Healing Center' supports experience fees for provincial residents, and other details and reservations can be obtained by calling.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불기 2568년 '봉축법요식' 봉행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