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故 한승헌 변호사 '2주기 추모식' 열려
사진전… 오는 26일까지 진안문화의 집 1층 전시실
김현종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4/22 [12: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군사정권 시절 양심수와 시국 사범을 변호하며 '1세대 인권변호사'로 불렸던 전북 출신 고(故) 한승헌 변호사에 대한 2주기 추모식이 지난 19일 진안문화의 집에서 열린 가운데 '추모 사진전'이 오는 26일까지 1층 전시실에 전시된다. / 사진제공 = 진안군청   © 김현종 기자



 

 

군사정권 시절 양심수와 시국 사범을 변호하며 '1세대 인권변호사'로 불렸던 전북 출신 고() 한승헌 변호사에 대한 2주기 추모식이 지난 19일 진안문화의 집에서 열린 가운데 '추모 사진전'이 오는 26일까지 1층 전시실에 전시된다.

 

산민 한승헌 선생 기념회와 진안군애향운동본부가 준비한 추모식에는 유족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등 각계각층의 추모객 300여 명이 참석해 고인을 기렸다.

 

윤석정(전북애향운동본부 총재) 한승헌 선생 기념사업회장은 "고인이 뿌린 인권의 씨앗은 고향 진안과 전북대한민국을 넘어 밤하늘의 길잡이인 북극성처럼 인권의 밭을 환하게 비출 것"이라고 밝혔다.

 

추모사에 나선 정재규 전주지방법원장은 "인간의 존엄과 가치 특히, 소외 받는 자들의 인권을 수호하기 위해 불의와 타협하지 않았다""선생님을 오래도록 추모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전춘성 진안군수는 "적당히 타협하는 편안한 길을 버리고 법치주의를 위해 독재와 맞서 싸운 산민 선생께 무한한 존경과 감사를 보낸다""'자랑스럽게 살지는 못하더라도 부끄럽게 살지는 말자'던 산민의 말을 기억하며 부끄럽지 않은 공직자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김관영 전북도지사와 서거석 전북교육감도 영상을 통해 산민 한승헌 선생을 추모했다.

 

미망인 김송자 여사는 "우리 곁을 떠난 지 2년이 지났지만, 이렇게 성대히 추모식을 열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고 한승헌 변호사는 1934년 진안군 안천면 노성리 보한마을 출신으로 전주와 전북대학교 사법고시(8) 합격자 1호이자 41의 경쟁률을 뚫고 수석 합격했다.

 

고인은 지금의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의 전신인 '정의실현 법조인회'를 결성했고 '동백림 간첩단통일혁명당 사건민청학련인혁당김대중 내란음모 조작' 사건 등 독재시대에 시국사건을 자발적으로 변호해 '시국사건 1호 변호사'로 인권회복에 평생 노력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1980년 김대중 전 대통령의 내란음모 사건 당시 공범으로 몰려 투옥되기도 했으며 김대중 정부 때 감사원장노무현 정부 때는 사법제도 개혁추진위원장 등을 역임했고 2018년 민주화운동과 사법개혁에 헌신한 공로를 인정받아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받았다.

 

고인은 광주 5·18민주묘역에 안장돼 영면에 들어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2nd anniversary memorial service held for late lawyer Han Seung-heon

Photo exhibitionExhibition room on the first floor of Jinan Culture House until the 26th

 

Reporter Kim Hyun-jong

 

The second anniversary memorial service for the late Seungheon Han, a lawyer from Jeollabuk-do who was called the 'first generation human rights lawyer' while defending prisoners of conscience and criminals during the military regime, was held at the Jinan Culture House on the 19th, and a 'Memorial Photo Exhibition' was held on the 26th. It will be displayed in the exhibition room on the first floor until then.

 

At the memorial service prepared by the Sanmin Han Seung-heon Memorial Association and the Jinan-gun Patriotic Movement Headquarters, about 300 mourners from all walks of life, including the bereaved family and the Lawyers for a Democratic Society, attended and paid tribute to the deceased.

 

Yoon Seok-jeong(Chairman of the Jeonbuk Patriotic Movement Headquarters) and Chairman of the Han Seung-heon Memorial Foundation said, "The seeds of human rights sown by the deceased will go beyond his hometown Jinan, Jeollabuk-do, and South Korea, and will brightly illuminate the field of human rights like the North Star, a guide in the night sky."

 

Jeong Jae-gyu, Chief Justice of Jeonju District Court, who gave a memorial speech, emphasized, "We did not compromise with injustice to protect human dignity and values, especially the human rights of the marginalized," and added, "We must commemorate the teacher for a long time."

 

Jinan County Governor Jeon Chun-seong said, "I send infinite respect and gratitude to Sanmin, who gave up the comfortable path of moderate compromise and fought against dictatorship for the rule of law." He added, "I remember Sanmin's words, 'Even if we can't live proudly, let’s not live shamefully.' "I will become a public official without shame," he pledged.

 

On this day, Jeonbuk Province Governor Kim Kwan-young and Jeonbuk Superintendent of Education Seo Geo-seok also paid tribute to Sanmin Han Seung-heon through a video.

 

Widow Mrs. Kim Song-ja said, "It's been two years since he left us, but we are truly grateful for holding such a grand memorial service."

 

The late lawyer Han Seung-heon was born in Bohan Village, Noseong-ri, Ancheon-myeon, Jinan-gun in 1934. He was the first to pass the Jeonju and Chonbuk National University bar exams(8th) and passed at the top of his class, overcoming a competition rate of 4 to 1.

 

The deceased formed the 'Legal Association for the Realization of Justice', the predecessor of the current 'Lawyers for a Democratic Society', and voluntarily took part in current affairs during the dictatorship era, such as the ‘Dongbaekrim spy ring, the Unification Revolutionary Party incident, the People’s Cheong Academy, the People's Revolutionary Party, and Kim Dae-jung’s rebellion plot fabrication’ incidents. He is said to have worked hard to restore human rights throughout his life as the 'No. 1 lawyer for current affairs.'

 

In 1980, he was imprisoned as an accomplice during former President Kim Dae-jung's rebellion plot. He also served as the Chairman of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during the Kim Dae-jung administration and as the Chairman of the Judicial System Reform Promotion Committee during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 In 2018, he was awarded the National Medal of Merit in recognition of his dedication to the democratization movement and judicial reform. I received the Rose of Sharon crown.

 

The deceased was buried at the May 18th Democratic Cemetery in Gwangju and entered restful sleep.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불기 2568년 '봉축법요식' 봉행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