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예수병원 강정애 과장 '대통령 표창'
노사문화 정착 공로… 근로자의 날 정부 포상 영예
김현종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4/30 [16:5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전북 전주 예수병원 강정애(왼쪽) 총무과장이 고용노동부가 30일 춘전지방합동청사 강당에서 '2024년도 근로자의 날' 정부 포상 대상자로 선정돼 대통령 표창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은 가운데 신충식(오른쪽) 병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예수병원  © 김현종 기자



 

 

전북 전주 예수병원 강정애 총무과장이 '2024년도 근로자의 날정부 포상 대상자로 선정돼 대통령 표창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고용노동부는 30일 춘전지방합동청사 강당에서 2024년도 근로자의 날 수상식을 개최했다.

 

근로자의 날 유공 정부 포상은 노동시장 격차 해소 상생 노사문화 구축 일자리 창출 생산성 향상 산업재해 예방을 통해 노동자의 삶 향상에 기여한 임직원이 수상 대상자로 선정됐다.

 

특히 노사문화 유공 분야는 상생ㆍ협력의 노사문화 정착과 노사민정 협력 활성화에 기여한 유공자에게 수여하는 포상으로 근로 현장에서 상생과 협력으로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한 공로를 인정하는 포상으로 1975년부터 매년 수여하고 있다.

 

예수병원 강정애 과장은 직원들의 삶의 질 개선 및 업무 조건을 향상 시키기 위해 노력하는 등 가족 친화적인 제도를 통한 근로 환경 개선에 기여한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또한 밝은 에너지와 긍정적인 마인드를 겸비한 커뮤니케이션 전문가로 직원들 간의 소통과 협업이 병원 문화로 정착될 수 있도록 필요한 매개체 역할을 담당한 공적도 인정받았다.

 

, 조직의 건강한 문화를 형성을 위한 노력과 원활한 소통을 밑거름으로 차별 없는 일터 조성에 앞장섰다.

 

강정애 과장은 "묵묵히 헌신한 직원들이 있기에 수상이 가능했다""인적 리소스는 전사적 자원관리에 가장 중요한 만큼, 앞으로도 건강하고 안전하게 일할 수 있는 환경조성에 앞장서겠다"는 수상 소감을 밝혔다.

 

신충식 병원장은 "올해 근로자의 날 유공 대통령 표창 수상은 오랜 기간 창의적이고 열정적인 자세로 노동의 가치가 존중받는 병원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자연스럽게 각 부서로 전달하는 등 소통과 협업에 앞장선 노력에 대한 보상이라고 생각한다""수상을 진심으로 축하고 앞으로도 모든 임직원들의 만족도와 행복도를 높이는 등 건강한 노사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sus Hospital Director Kang Jeong-ae receives Presidential commendation

Contribution to establishing labor-management cultureLabor Day government award honors

 

Reporter Kim Hyun-jong

 

Kang Jeong-ae, general affairs manager of Jeonju Jesus Hospital in Jeollabuk-do, was selected as a recipient of a government award on Labor Day 2024 and was honored with a presidential commendation.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held the 2024 Labor Day award ceremony at the Chunjeon Regional Joint Government Building auditorium on the 30th.

 

The government award for merit on Labor Day was given to executives and employees who contributed to improving the lives of workers through narrowing the gap in the labor market establishing a win-win labor-management culture creating jobs improving productivity preventing industrial accidents.

 

In particular, the field of contribution to labor-management culture is an award given to those who have contributed to establishing a labor-management culture of coexistence and cooperation and revitalizing labor-management-civil-government cooperation. It is an award given annually since 1975 to recognize the contribution of playing a leading role in coexistence and cooperation in the workplace. I'm doing it.

 

Jeong-ae Kang, manager of Jesus Hospital, was highly evaluated for her contribution to improving the working environment through a family-friendly system, including efforts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and working conditions of employees.

 

In addition, as a communication expert with bright energy and a positive mindset, he was recognized for his role as a necessary mediator to ensure that communication and collaboration among employees became established in the hospital culture.

 

In addition, we have taken the lead in creating a workplace without discrimination based on efforts to create a healthy organizational culture and smooth communication.

 

Manager Kang Jeong-ae expressed her thoughts on receiving the award, saying, "We were able to win this award thanks to our silently dedicated employees. As human resources are the most important in enterprise resource management, we will continue to take the lead in creating a healthy and safe working environment."

 

Hospital Director Shin Choong-sik said, "This year's Labor Day Presidential Citation Award is in recognition of our efforts to lead communication and collaboration over a long period of time with a creative and passionate attitude, naturally conveying the value of labor to each department to establish a hospital culture in which the value of labor is respected. I think it is a reward," he said. "I sincerely congratulate you on the award and will continue to do my best to spread a healthy labor-management culture by increasing the satisfaction and happiness of all executives and employee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걷고 싶고 머물고 싶은 '용안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