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음주운전자 협박 돈 갈취한 일당 구속
20대 A씨 등 11명… 지적장애인 지원금도 가로채
김현종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5/16 [10:3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음주운전 차량을 미행한 뒤 협박해 돈을 뜯어내는 등 지적장애인들을 범행 표적으로 삼아 사기행각을 일삼은 일당이 경찰 추적수사에 덜미를 잡혀 공갈 및 사기 등 혐의로 5명이 구속되고 범행에 가담한 10명은 불구속 입건돼 법의 심판대에 올랐다. (범행 흐름도) / 도표제공 = 전북경찰청  © 김현종 기자



 

 

음주운전 차량을 미행한 뒤 협박해 돈을 뜯어내는 등 지적장애인들을 범행 표적으로 삼아 사기행각을 일삼은 일당이 경찰 추적수사에 덜미를 잡혔다.

 

전북 전주 완산경찰서는 "피해자 11명에게 총 18,000만원 상당을 꿀꺽한 A(20) 5명을 공갈 및 사기 등 혐의로 구속하고 범행에 가담한 10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해 8월부터 약 5개월 동안 전주 서부신시가지와 중화산동 등 유흥가 일원에서 음주운전 차량을 뒤따라가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협박하는 수법으로 7명에게 총 6,950만원을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지난해 12월부터 올 2월까지 지적장애인 4(피해액 13천만원)에게 접근해 임의로 대출을 실행하는 등 기초수급비를 이체 받아 가로챈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이들은 조사결과 물색조 추격조 바람잡이조 신고 빌미 금품요구 등으로 역할을 분담하는 등 음주운전자를 협박하는 과정에 돈을 주지 않을 경우 집단으로 폭력까지 휘둘렀던 것으로 드러났다.

 

, 은행 업무에 서툰 지적장애인 4명에게 접근해 신뢰를 쌓은 뒤 피해자 명의의 휴대전화로 금융정보를 건네받아 임의로 대출을 실행하거나 기초 수급비까지 이체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A씨 등은 경찰 수사 및 자금추적을 회피하기 위해 본인 명의 계좌는 일체 사용하지 않고 피해자 명의 계좌를 여러 단계에 걸쳐 송금하는 치밀한 수법을 이용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전주완산경찰서 유성민(경정) 형사과장은 "앞으로도 민생을 침해하는 조직적인 범죄 척결에 수사력을 모으는 동시에 사회적 약자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ang of thugs arrested for extorting money from drunk driver by threatening him

11 people, including Mr. A in his 20sSupport funds for people with intellectual disabilities were also intercepted

 

Reporter Kim Hyun-jong

 

A group of people who committed fraud by targeting people with intellectual disabilities, such as tailing drunk drivers and extorting money by threatening them, was caught in a police investigation.

 

Wansan Police Station in Jeonju, Jeollabuk-do said, "Five people, including Mr. A (20s), who stole a total of 180 million won worth of 180 million won from 11 victims, were arrested on charges of blackmail and fraud, and 10 people who participated in the crime were booked without detention on the same charges. “He said on the 16th.

 

According to the police, Mr. A and others stole a total of 69.5 million won from 7 people by following drunk driving vehicles in entertainment districts such as Jeonju's western new town and Junghwasan-dong for about 5 months starting in August of last year and threatening to report them to the police. are facing charges.

 

In particular, from December of last year to February of this year, he is also accused of intercepting basic supply expenses by approaching them and arbitrarily arbitrarily extending loans to four people with intellectual disabilities (damage amount: 130 million won).

 

As a result of the investigation, it was revealed that they divided the roles into search team, ▲ ​​chase team, ▲ ​​wind-catching team, and demanding money under the pretense of reporting, and even resorted to violence as a group in the process of threatening drunk drivers when they did not give money.

 

In addition, it was revealed that he approached four intellectually disabled people who were not good at banking, built trust with them, and then received financial information through a mobile phone in the victim's name, arbitrarily executing loans or intercepting basic supply and demand expenses by transferring them.

 

It was found that Mr. A and others used an elaborate method of transferring money to an account in the victim's name in several stages without using any account in their own name in order to avoid police investigation and money tracing.

 

Jeonju Wansan Police Station Detective Chief Yoo Seong-min said, "We will continue to do our best to protect the socially vulnerable while concentrating our investigative power to eradicate organized crimes that infringe on the people's livelihoo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걷고 싶고 머물고 싶은 '용안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