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육군 35사단 '부대개방 행사' 진행
호국보훈의 달 맞아… 국가유공자 및 유가족 초청
장형진 옹에게 70여 년 만에 '화랑무공훈장' 전수
김현종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6/04 [14:4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육군 제35보병사단은 4일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한 도내 국가유공자 및 유가족에게 경의와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부대개방 초청 행사'를 개최한 가운데 김광석【소장(진) 오른쪽】사단장이 참전용사인 장형진 옹(93 = 왼쪽)의 눈을 맞추기 위해 쪼그리고 앉은 상태로 화랑무공훈장을 가슴에 달아준 뒤 증서를 전수하고 있다. / 사진제공 육군 제35보병사단 공보정훈부  © 김현종 기자

 

 

▲ 육군 35보병사단이 개최한 '부대개방 초청 행사'에 참석한 한 참전용사가 전투장비를 체험하고 있다. / 사진제공 육군 제35보병사단 공보정훈부  © 김현종 기자




 

육군 제35보병사단은 4일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한 도내 국가유공자 및 유가족에게 경의와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부대개방 초청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국가유공자 및 유가족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환영식(부대원 도열)을 시작으로 사단 군악대 공연 및 의장대 총검술 제식 시범과 부대 역사관 관람 등의 순으로 군()의 발전사와 최신화된 전투 장비와 물자를 선보이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특히 6.25 참전용사인 장형진 옹(93)에게 화랑무공훈장 및 국가유공자 증서가 수여돼 각별한 의미를 담아냈다.

 

장형진 옹은 6.25전쟁 당시 9사단 29연대에 소속돼 19521010일부터 3일 동안 격렬하게 진행됐던 강원 철원지구 백마고지 전투에서 공로를 인정받아 화랑무공훈장 수여 대상자로 결정됐지만, 당시 긴박한 전쟁 상황으로 실물 훈장과 증서를 받지 못한 70여 년의 세월이 흘렀다.

 

이후, 국방부 '6.25 무공훈장 찾아주기' 사업 결실로 지난해 12화랑무공훈장 및 국가유공자 증서 수령자로 발굴됐다.

 

화랑무공훈장을 전수받은 장형진 옹은 "늦게라도 잊지 않고 국가가 찾아주신 것에 대해 정말 고맙고 감사하다""후배 장병들도 참전용사들을 잊지 않고 예우를 다해 깊은 감동을 받았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믿음직한 후배들의 모습과 발전된 전투 장비들을 살펴보며 대한민국의 안보는 걱정하지 않아도 되겠다고 생각했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광석소장()육군 35사단장은 "늦게나마 6.25 참전용사인 선배에게 화랑무공훈장을 직접 전달할 수 있어 매우 기쁘고 영광스럽다""조국을 위해 헌신한 희생을 잊지 않고 앞으로도 영웅들에 대한 예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장병들도 참전용사들의 생생한 전투무용담과 희생정신을 전해 들으며 임무 완수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rmy 35th Division 'Unit Opening Event' held

It's Patriots and Veterans MonthInvitation of persons of national merit and bereaved families

 

The 'Hwarang Military Merit Medal' was handed down to Jang Hyeong-jin for the first time in 70 years.

 

Reporter Kim Hyun-jong

 

On the 4th, the Army's 35th Infantry Division held a 'Unit Opening Invitation Event' to express respect and gratitude to veterans and their bereaved families in the province who devoted themselves to the country and people in celebration of Patriots and Veterans Month.

 

This event was attended by about 70 people of national merit and their bereaved families, starting with a welcome ceremony (unit members' lineup), followed by a performance by the division military band, a demonstration of the honor guard's bayonet technique, and a tour of the unit's history museum, followed by a history of the military's development and updated combat equipment. It was carried out in the form of presenting materials.

 

In particular, the Hwarang Military Merit Medal and National Merit Certificate were awarded to Jang Hyeong-jin(93), a Korean War veteran, with special meaning.

 

Jang Hyeong-jin belonged to the 29th Regiment of the 9th Division during the Korean War and was selected to be awarded the Hwarang Military Merit Medal in recognition of his contribution in the Battle of Baekma Hill in Cheorwon District, Gangwon-do, which was fiercely fought for three days from October 10, 1952. However, the war was tense at the time. Due to circumstances, over 70 years have passed without receiving actual medals and certificates.

 

Afterwards, as a result of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s '6.25 Military Service Medal Retrieval' project, he was discovered as a recipient of the Hwarang Military Service Medal and national merit certificate in December last year.

 

Jang Hyeong-jin, who received the Hwarang Military Merit Medal, said, "I am truly grateful and thankful that the country did not forget even if it was late and came to visit us," and added, "I was deeply touched that the junior soldiers also did not forget the veterans and showed courtesy."

 

He added, "Looking at the trustworthy juniors and the advanced combat equipment, I realized that I did not have to worry about the security of the Republic of Korea."

 

Kim Gwang-seok(Major General Jin), commander of the Army's 35th Division, said, "I am very happy and honored to be able to personally hand over the Hwarang Military Service Medal to a veteran of the Korean War, even though it is belated." He added, "We will not forget the sacrifices he made for his country and will do his best to honor the heroes in the future." "I will do my best," he said.

 

On this day, the soldiers also strengthened their determination to complete their mission by hearing the vivid battle stories and sacrificial spirit of veteran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걷고 싶고 머물고 싶은 '용안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