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바이오 앵커 기업 3개사 '전북에 투자'
첨단의료기기 제조ㆍ줄기세포 활용 치료제 개발 등
박동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6/10 [10: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첨단 의료기기 제조기업과 줄기세포를 활용한 신경계 질환 치료제를 연구하는 첨단 기업 3개사가 전주와 익산에 총 210억 투자를 약속했다. 【김관영(오른쪽 두 번째) 전북지사가 10일 청사 4층 회의실에서 ㈜오에스와이메드 이세철 대표ㆍ라파라드㈜ 임영경 대표ㆍ㈜메디노 주경민 대표ㆍ김인태 전주부시장ㆍ허 전 익산부시장ㆍ윤여봉 전북경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특별자치도청   © 박동일 기자



 

 

전북특별자치도가 바이오 분야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 지정을 위해 행정력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앵커 기업들이 전북에 투자를 약속했다.

 

10일 김관영 전북지사는 청사 4층 회의실에서오에스와이메드 이세철 대표라파라드임영경 대표ㆍ㈜메디노 주경민 대표와 인태 전주부시장허 전 익산부시장윤여봉 전북경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첨단 의료기기 제조기업과 줄기세포를 활용한 신경계 질환 치료제를 연구하는 첨단 기업들의 투자협약 금액은 총 210억원이다.

 

김관영 지사는 업무협약에 앞서 환담을 나누는 시간을 통해 "전북자치도를 바이오산업의 거점으로 키워 나가기 위해 앞으로도 관련 기업 유치는 물론, 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며 "협약을 체결한 기업들이 전북에서 성공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전주시 김인태 부시장은 "오에스와이메드라파라드 같은 첨단의료기기 분야의 혁신적인 기업들이 전주에 유치됨에 따라, 첨단 바이오산업 생태계를 더욱 강화하고 발전시킬 수 있게 됐다""기업의 든든한 파트너로 바이오 인프라 구축과 인력양성 및 기업 지원 정책 마련 등 레드바이오 전주기 지원체계를 만들어 기업하기 좋은 도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익산시 허 전 부시장은 "줄기세포 치료제 전문 바이오벤처 선도기업인 메디노가 투자를 결정해 준 것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이번 투자를 통해 익산의 핵심 사업이자 미래먹거리 산업인 바이오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에스와이메드와 라파라드는 각각 전주 첨단벤처단지(200펴예와 지식산업센터(30)메디노는 익산 제3산단(3,000)에 둥지를 틀어 총 145개의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게 된다.

 

이번에 투자협약을 체결한 오에스와이메드는 지난 2011년도에 설립된 기업으로 위창자 등의 장기 속에 넣어 상태를 진단하거나 영양제 또는 약품 등을 주입할 때 쓰는 관 모양의 기구인 카테터 튜브 중심의 의료기기를 제조하고 있다/

 

지난해 25억원의 매출을 달성하는 등 지속 성장 중이다.

 

특히 지2011년 정부 지원을 받아 국내 최초로 의료용 튜브 압출을 시작했으며 부처과제를 지속적으로 수행하며 안정적으로 R&D자금을 지원받아 제품 연구개발에 매진하고 있는카테터 분야 국내 최고 기업이다.

 

라파라드암 근접치료와 양성자 치료 제품을 개발하는 기업으로 향후 원광대학교병원에 건립 예정인 양성자치료센터와 협업, 양성자 치료 제품 개발 및 판매 등으로 기업 성장이 기대된다.

 

익산에 투자를 약속한 메디노(2018년 설립)줄기세포를 활용한 신경계 질환 치료제를 연구하고 있는 기업으로 최근, 반려동물용 줄기세포치료제 개발 분야까지 사업범위를 확장하고 있다.

 

동물바이오에 강점이 있는 익산에서 향후 반려동물관련 치료제 개발과 연계해 동물바이오 산업 육성 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현재까지 전주익산정읍을 중심으로 넥스트앤바이오 제이비케이랩 인핸스드바이오 등 국내 최고기술 선도 기업 7개사가 2,2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약속한 바 있다.

 

, 국내 바이오 관련 46개 기관 및 하버드의대 나노메디슨연구소와 존스홉킨스 의과대학 미세생체조직시스템 연구센터 등 해외 바이오관련 연구소 등과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ree bio anchor companies 'invest in Jeonbuk'

Manufacturing of advanced medical devices, development of treatments using stem cells, etc

 

Reporter Park Dong-il

 

While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is gathering administrative power to designate a specialized complex for national high-tech strategic industries in the bio sector, anchor companies have pledged to invest in Jeonbuk.

 

On the 10th, Jeonbuk Governor Kim Gwan-young announced the investment in a conference room on the 4th floor of the building with the attendance of OSY Med CEO Lee Se-cheol, Laparad Co., Ltd. CEO Lim Young-kyung, Medino Co., Ltd. CEO Joo Gyeong-min, Jeonju Vice Mayor Kim In-tae, former Iksan Vice Mayor Heo, and Jeonbuk Kyeongjin Center Director Yoon Yeo-bong. An agreement was signed.

 

During a friendly chat prior to signing the business agreement, Governor Kim Kwan-young said, "In order to grow Jeonbuk Self-Governing Province into a base for the bio industry, we will continue to promote various policies to foster the bio industry as well as attract related companies." "We will actively support companies to succeed in Jeonbuk," he said.

 

Kim In-tae, Vice Mayor of Jeonju City, said, "As innovative companies in the high-tech medical device field such as OS Y Med and Laparad are attracted to Jeonju, we have been able to further strengthen and develop the high-tech bio industry ecosystem." He added, "Establishing bio infrastructure as a reliable partner for companies." "We will create a full-cycle support system for Red Bio, including training of human resources and preparing business support policies, to create a city that is good for business," he promised.

 

Former Vice Mayor Heo of Iksan City said, "I am deeply grateful that Medino, a leading bio venture company specializing in stem cell treatments, has decided to invest," and added, "Through this investment, we will greatly increase the competitiveness of the bio industry, which is Iksan's core business and future food industry." "I expect to contribute," he said.

 

OS Y Med Co., Ltd. and Laparad Co., Ltd. will be located in the Jeonju High-Tech Venture Complex (200 pyeong) and Knowledge Industry Center (30 pyeong), respectively, and Medino Co., Ltd. will be located in the Iksan 3rd Industrial Complex (3,000 pyeong), creating a total of 145 quality jobs. do.

 

OSY Med Co., Ltd., which signed the investment agreement this time, is a company established in 2011 and provides medical services centered on catheter tubes, which are tube-shaped devices used to diagnose conditions or inject nutrients or medicines by inserting them into organs such as the stomach and intestines. We manufacture devices/

 

It continues to grow, achieving sales of 2.5 billion won last year.

 

In particular, it began extruding medical tubes for the first time in Korea with government support in 2011, and is the nation's top company in the catheter field, continuously carrying out ministry tasks and devoting itself to product research and development with stable R&D funding.

 

Lafarad Co., Ltd. is a company that develops cancer brachytherapy and proton therapy products. The company is expected to grow through collaboration with the proton therapy center scheduled to be built at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in the future and the development and sales of proton therapy products.

 

Medino Co., Ltd. (established in 2018), which promised to invest in Iksan, is a company researching treatments for neurological diseases using stem cells, and has recently expanded its business scope to include the development of stem cell treatments for companion animals.

 

In Iksan, which has strengths in animal bio, it is expected to contribute to fostering the animal bio industry in connection with the development of treatments related to companion animals in the future.

 

Meanwhile, to date, seven leading domestic technology companies, including Next & Bio, JBK Lab, and Enhanced Bio, centered around Jeonju, Iksan, and Jeongeup, have pledged to invest 220 billion won.

 

In addition, business agreements were signed for cooperation with 46 domestic bio-related institutions and overseas bio-related research institutes, such as Harvard Medical School's Nanomedicine Research Institute and Johns Hopkins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s Microbiological Tissue Systems Research Center.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육군 35사단 '수해 피해 복구' 앞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