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교육청 '대입 이슈 설명회' 개최
창조나래 시청각실… 13일 의약학계열ㆍ15일 도내 6개 대학
김종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6/10 [13: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지난해 킬러문항에 이어 올해 의대 증원과 무전공 선발 등으로 입시에 혼란이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이 오는 13일과 15일 별관 창조나래 시청각실에서 '2025학년도 대입 이슈를 안내하는 지원전략 설명회'를 개최한다. / 사진제공 =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   © 김종진 기자



 

 

지난해 킬러문항에 이어 올해 의대 증원과 무전공 선발 등으로 입시에 혼란이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이 '2025학년도 대입 이슈를 안내하는 지원전략 설명회'를 개최한다.

 

전북교육청은 "2025학년도 대입전형시행계획 확정에 따라, 모집 인원이 증원된 의대 진학에 관심이 늘어날 것을 고려해 학생학부모교사를 대상으로 오는 13'의약학계열'15일에는 도내 주요 대학 입시설명회를 각각 실시한다"10일 밝혔다.

 

먼저, 의약학 계열 입시설명회는 13일 오후 7시 전북교육청 별관 창조나래 시청각실에서 진행된다.

 

이날 입시 전문가인 서울 세화고등학교 정창욱 교사가 강사로 참여해 의약학 계열 대입지원전략에 대해 2시간 30분 동안 설명할 예정이다.

 

전북대원광대전남대조선대 등 호남권 의대 지역인재전형 총 모집인원은 443명이다.

 

전북대 의예과는 총 171명 모집에 111명을 지역인재전형으로 선발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도내 고교 졸업예정자나 졸업생만 지원할 수 있는 전북권 모집인원은 93명이다.

 

원광대 의예과도 157명 모집에 102명을 지역인재전형으로 선발하고 전북권 지역인재전형은 65명이다.

 

전북권 대학 설명회는 15일 오후 1시부터 창조나래 시청각실에서 진행된다.

 

이날 군산대 우석대 원광대 전주대 전주교대 전북대 등 6개 대학이 참여해 전년도 입시 결과와 올해 입학전형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구체적인 자료가 제공될 예정이다.

 

특히 각 대학별로 입학사정관이 직접 대입전형을 설명한 뒤 질의응답 시간을 통해 각 학과별 지원전략 및 자율전공 선택제 등 양질의 진학 정보도 제공된다.

 

유효선 중등교육과장은 "무전공 모집 정원이 지난해에 비해 4배 가까이 급증한 것도 의대 증원과 함께 대입 전략의 역대급 변수로 학생과 학부모들이 다소 혼란스러워하고 있다""다양한 입시설명회와 상담을 통해 수험생들이 궁금해 하는 대입 정보를 적극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입시설명회에 참석하지 못한 학생학부모교사를 위해 설명회 실시 1주일 이후 유튜브 '전북교육 대입정보 TV'에 동영상을 탑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buk Office of Education held 'College Admission Issue Briefing Session'

Changjangnarae Audiovisual Room13th in the field of pharmaceutical sciences, 15th in 6 universities in the province

 

Reporter Kim Jong-jin

 

Following last year's killer questions, confusion is expected in the entrance exam this year due to the increase in the number of medical schools and the selection of non-majors, and the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is holding an 'Application Strategy Information Session to guide college admission issues for the 2025 school year.'

 

The Jeonbuk Office of Education said, "Following the confirmation of the 2025 college admissions implementation plan, considering the increased interest in entering medical schools with an increased number of recruits, students, parents, and teachers will be asked to take the 'Medicine and Pharmacy Department' entrance exam on the 13th and the major university entrance exams in the province on the 15th. We will hold briefing sessions for each," he announced on the 10th.

 

First, the medical and pharmaceutical sciences admission briefing session will be held at the Jeonbuk Office of Education annex building's audio-visual room at 7 p.m. on the 13th.

 

On this day, Jeong Chang-wook, a teacher at Sehwa High School in Seoul, who is an entrance exam expert, will participate as a lecturer and explain for 2 hours and 30 minutes about college application strategies for medicine and pharmacy.

 

The total number of students recruited through regional talent screening for medical schools in the Honam region, including Chonbuk National University, Wonkwang University, Chonnam National University, and Chosun University, is 443.

 

Chonbuk National University's Department of Medicine plans to recruit a total of 171 students and select 111 through the local talent screening process.

 

Among these, there are 93 people recruited in the Jeonbuk region, where only those expected to graduate or have graduated from high schools in the province can apply.

 

Wonkwang University's Department of Medicine also recruited 157 students, and 102 were selected through the regional talent screening process, and 65 people were selected through the local talent screening process in the Jeonbuk region.

 

The information session for universities in the Jeonbuk region will be held at the Changjangnarae audiovisual room starting at 1 p.m. on the 15th.

 

On this day, six universities, including Kunsan National University, Woosuk University, Wonkwang University, Jeonju University, Jeonju National University of Education, and Chonbuk National University, will participate, and specific data will be provided to provide practical help in the previous year's entrance exam results and this year's admissions process.

 

In particular, after the admissions officer at each university directly explains the college admissions process, high-quality admission information, such as application strategies for each department and the autonomous major selection system, is provided through a question and answer session.

 

Yoo Hyo-seon, head of the Department of Secondary Education, said, "The fact that the number of non-major recruits has surged nearly four-fold compared to last year, along with the increase in the number of medical schools, is an unprecedented variable in college admission strategies, and students and parents are somewhat confused." "We will actively provide college entrance information that students are curious about," he said.

 

He added, "For students, parents, and teachers who were unable to attend this admission briefing session, we plan to upload a video on YouTube's 'Jeonbuk Education College Admission Information TV' one week after the briefing session."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육군 35사단 '수해 피해 복구' 앞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