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군산해경 '퇴직 선배 고견' 청취
전북해양경찰경우회 57명 초청… 소통행사 개최
김현종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6/11 [14:1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전북해양경찰경우회 전현명(앞줄 가운데) 회장이 11일 퇴직 경찰관 및 군산시니어클럽 회원 등과 군산해양경찰서 대형 경비정을 방문해 '전ㆍ현직 경찰관 소통 행사'에 앞서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군산해양경찰서   © 김현종 기자



 

 

전북 군산해경이 국민이 안심하는 바다 만들기를 위해 11일 퇴직 선배의 고견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전ㆍ현직 경찰관 소통 행사'는 전북해양경찰경우회 전현명 회장을 비롯 퇴직 경찰관 57명이 대형 경비정을 방문해 그동안 해양경찰이 걸어온 길과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박경채(총경) 군산해경서장은 이 자리에서 "선배님들이 그동안 보여준 헌신적인 모습에 깊은 감사와 존경을 표한다""지혜와 업무 노하우를 이어받아 더 이상 바다에서 안전 때문에 아픔이 없고 국민이 안심하고 즐길 수 있도록 전 직원과 혼연일체로 안전한 바다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전현명 경우회장은 "어려운 역경에도 불구하고 국민의 안전을 위해 열정을 담고 있는 후배들의 헌신에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경우회도 군산해양경찰서가 추진하는 각종 정책을 국민입장에서 살펴보고 현직에서 근무한 경험과 노하우 등을 전달하는 재능을 기부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전북해양경찰경우회와 해양 환경감시 업무 및 연안 안전사고 예방 활동을 펼치고 있는 군산시니어클럽 회원 30여명도 이날 행사에 참석했다.

 

전북해양경찰경우회 전현명 회장은 부안 출생으로 순경 공채로 해양경찰청에 입문, 군산서 1007함장ㆍ여수서 경무기획과장ㆍ서해청 정보과장ㆍ대천여름경찰서장ㆍ제주본부 상황담당관ㆍ제2대 군산해양경비안전서장ㆍ초대 부안해양경비안전서장 등을 역임한 뒤 20161237년간 입은 정든 제복을 벗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unsan Coast Guard listens to 'retired senior's condolences'

57 people invited to the Jeonbuk Coast Guard AssociationHolding a communication event

 

Reporter Kim Hyun-jong

 

The Gunsan Coast Guard in Jeollabuk-do took the time to listen to the opinions of retired seniors on the 11th to create a sea where the people feel safe.

 

On this day, the 'Former and Current Police Officer Communication Event' was held in the form of 57 retired police officers, including Jeonbuk Coast Guard Association Chairman Jeon Hyun-myeong, visiting a large patrol boat and discussing the path the Coast Guard has taken so far and the direction it should take in the future.

 

Park Gyeong-chae (Chief Inspector), Gunsan Coast Guard Chief, said at this event, "I express my deep gratitude and respect for the dedication my seniors have shown so far," and added, "By inheriting their wisdom and work know-how, there will no longer be pain due to safety at sea, and the public will be able to enjoy it with peace of mind." "We will work together with all employees to create a safe sea," he said.

 

Chairman Jeon Hyeon-myeong said, "I express my deep gratitude to the dedication of my juniors who are passionate about the safety of the people despite difficult adversity." He added, "The Association also looks at the various policies promoted by the Gunsan Coast Guard from the public's perspective. I will donate my talent to convey my experience and know-how from my current position," he responded.

 

Meanwhile, about 30 members of the Jeonbuk Coast Guard Association and the Gunsan Senior Club, which is engaged in marine environment monitoring and coastal safety accident prevention activities, also attended the event.

 

Jeon Hyun-myeong, chairman of the Jeonbuk Coast Guard Association, was born in Buan and entered the Coast Guard through an open recruitment as a police officer. He served as commander of Gunsan Station 1007, head of Yeosu Police Planning Department, information division chief of West Sea Office, chief of Daecheon Summer Police Station, Jeju Headquarters Situation Officer, and the 2nd Gunsan Coast Guard. After serving as Chief of Safety and the first Chief of Buan Coast Guard Safety Station, he took off his beloved uniform that he had worn for 37 years in December 2016.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걷고 싶고 머물고 싶은 '용안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