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김관영 전북지사 '순창군' 방문
민생투어 다섯 번째 일정… 농촌 유학 1번지 도약 약속
박동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6/11 [16: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전북특별자치도 김관영 지사가 '민생으로 한걸음, 행복으로 만걸음'이란 슬로건으로 시ㆍ군 방문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11일 다섯 번째 순서로 순창군을 찾아 향토회관에서 군민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민생으로 한 걸음ㆍ행복으로 만 걸음'을 주제로 도정 운영 방향을 설명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순창군청  © 박동일 기자

  

▲ 김관영 도지사가 "순창군은 섬진강과 용궐산 같은 천혜의 자연 자원과 발효식품 등 발전할 수 있는 충분한 조건을 갖추고 있다"며 "농촌 유학 1번지로 도약해 인구감소와 소멸 위기를 극복하고 지속 가능한 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 사진제공 = 순창군청  © 박동일 기자

  

▲ 김관영(앞줄 가운데) 전북지사가 순창군 향토회관에서 최영일(앞줄 오른쪽에서 네 번째) 군수와 순창군의회 신정이(앞줄 오른쪽에서 세 번째) 의장을 비롯 참석자들과 퍼포먼스를 연출하며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순창군청  © 박동일 기자





 

전북특별자치도 초대 김관영 도지사가 '민심을 듣고 민생을 살리겠다'는 의지를 담아 도내 14개 시ㆍ군을 직접 방문해 의견을 청취하는 '민생 투어' 다섯 번째 순서가 11일 순창군에서 진행됐다.

 

김 지사는 이날 의례적인 업무보고 대신 순창군의회ㆍ군청 브리핑룸 등을 순차적으로 찾아 지역 오피니언 리더들의 의견을 여과 없이 청취하는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어, 향토회관으로 이동해 군민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민생으로 한 걸음ㆍ행복으로 만 걸음'을 주제로 도정 운영 방향을 직접 설명하는 시간을 통해 전북특별자치도 출범에 따른 순창군과의 특별한 상생ㆍ협력 방안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특히, 민선 83년차 전북도정의 지향점을 밝힌 '함께 도전하면 함께 성공할 수 있다'는 의미를 담은 '도전경성(挑戰竟成 = 도전하면 성공한다)' 정신을 설명한 뒤 군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다.

 

김 지사는 이 자리에서 "순창군은 섬진강과 용궐산 같은 천혜의 자연 자원과 발효식품 등 발전할 수 있는 충분한 조건을 갖추고 있다""농촌 유학 1번지로 도약해 인구감소와 소멸 위기를 극복하고 지속 가능한 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그러면서 "도내 14개 시ㆍ군 역량을 집중하는 동시에 민생을 살리기 위한 정책을 적극 추진해 전북특별자치도의 발전을 앞당기겠다""오늘 이곳에서 제안된 여러분의 목소리가 바로 그 토대라는 생각으로 도정에 반영하겠다"덧붙였다.

 

군민들은 섬진강 장군목 생태관광지 도로개설사업비(10억원) 지원 외국인 계절근로자 출입국관리법 특례 발굴 농촌 유학 활성화 지역의 특색있는 인구소멸 대책 확대 및 상생발전을 향한 도지사의 많은 관심과 지원을 건의했다.

 

최영일 군수는 "전북의 새로운 역사를 써 내려가고 있는 김관영 지사님의 방문을 전 군민과 함께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말문을 연 뒤 "순창군의 특색을 살린 미래 지속 가능한 사업 발굴을 위해 동부권 개발사업을 비롯 전원마을 500호 조성ㆍ농촌 유학ㆍ청년 종자 통장ㆍ아동 행복 수당ㆍ대학생 생활 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전북특별자치도의 아낌없는 지원과 관심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한편, 김 지사는 이날 '열린 대화'를 마친 뒤 순창군 가족센터로 자리를 옮겨 프로그램 참여자와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한 뒤 프랑스 자수 이중언어학습 외국 전통음식 만들기 등을 체험하는 세심하고 치밀한 행보를 드러냈다.

 

또 순창전통시장에서 장보기 행사를 진행하는 시간을 통해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지역 사회단체장과 전통순대촌에서 만찬을 함께 하며 노고를 격려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buk Governor Kim Gwan-young visits 'Sunchang-gun'

The fifth schedule of the People’s Livelihood TourPromise to become the number one study abroad destination in rural areas

 

Reporter Park Dong-il

 

The fifth part of the 'People's Livelihood Tour', in which the first Governor of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Kim Kwan-young, personally visited 14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to listen to their opinions with the will to 'listen to the public sentiment and save the people's livelihood', was held in Sunchang-gun on the 11th.

 

On this day, instead of the usual business report, Governor Kim visited the Sunchang County Council and the county office briefing room sequentially and spent time communicating by listening to the opinions of local opinion leaders without filtering.

 

Next, we moved to the local community center and, with about 500 residents in attendance, directly explained the direction of the provincial administration under the theme of 'One step to the people's livelihood, 10,000 steps to the happiness', demonstrating special coexistence and cooperation with Sunchang-gun following the launch of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A consensus was formed on the plan.

 

In particular, after explaining the spirit of 'Challenge Gyeongseong(挑戰竟成 = If you challenge, you will succeed)', which means 'If we take on the challenge together, we can succeed together', which revealed the direction of the Jeonbuk Provincial Government in the 3rd year of the 8th popular election, various opinions from residents were listened to.

 

Governor Kim said at the meeting, "Sunchang-gun has sufficient conditions for development, including natural resources such as the Seomjingang River and Yonggwolsan Mountain and fermented foods," and added, "We will leap forward as the No. 1 rural study abroad destination and overcome the crisis of population decline and extinction and continue to do so." "We will actively support you to achieve possible development," he said.

 

At the same time, he said, "We will accelerate the development of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by concentrating the capabilities of the 14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while actively promoting policies to save people's livelihoods." He added, "Your voices proposed here today will be reflected in the provincial government with the idea that they are the foundation." "I will do it," he added.

 

The residents requested the governor's interest and support for support for the road construction project at the Seomjingang Janggunmok eco-tourism site (KRW 1 billion) discovery of special provisions of the Immigration Control Act for foreign seasonal workers promotion of studying abroad in rural areas expansion of the region's unique population extinction measures and win-win development.

 

County Governor Choi Young-il began by saying, "I sincerely welcome the visit of Governor Kim Kwan-young, who is writing a new history for Jeollabuk-do, along with all residents of the county." He then added, "In order to discover future sustainable projects that take advantage of the characteristics of Sunchang-gun, we are pursuing development projects in the eastern region and other projects." "We need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s generous support and interest in various fields such as the creation of 500 rural villages, study abroad in rural areas, youth seed bank accounts, children’s happiness allowance, and support for college students' lives," he requested.

 

Meanwhile, after completing the 'open conversation' on this day, Governor Kim moved to the Sunchang-gun Family Center and encouraged the hard work of program participants and employees, followed by a meticulous and thorough experience of French embroidery, bilingual learning, and making traditional foreign food. revealed.

 

In addition, they listened to the difficulties faced by merchants during a shopping event at Sunchang Traditional Market, and had a dinner with the heads of local social groups at the Traditional Sundae Village to encourage their hard work.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걷고 싶고 머물고 싶은 '용안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