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월드컵경기장 '초록빛 물결' 출렁
녹색경관조명 설치… 스포츠 관광활성화 기대
이요한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3/20 [10:5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전북 현대모터스 홈구장으로 사용돼 '전주성'으로 불리고 있는 전주월드컵경기장 외부 관중석 출입구 경관조명과 보안조명이 현대모터스FC 팀컬러인 초록 LED 물결로 출렁이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이요한 기자



 

 

'전주성'으로 불리고 있는 전주월드컵경기장 외부 관중석 출입구 경관조명과 보안조명이 초록 LED 물결로 출렁인다.

 

전주시는 "지난해 10월부터 총 1억 원의 예산을 투입, 프로축구 전북 현대모터스FC 팀컬러인 초록빛으로 야외 녹색경관조명 설치공사를 추진했다"20일 밝혔다.

 

이 사업을 통해 지난해 경기장 기둥 부문 LED 경관조명 12개를 신규로 설치하는 등 데크진입로는 LED 보안등 조명 32개가 교체됐다.

 

올해는 경기장 서북측의 LED 경관조명 40개 및 보안등 65개를 전북현대 팀컬러인 초록색 LED로 교체하는 공사가 마무리돼 이색적인 경관을 연출하고 있다.

 

특히 전주월드컵경기장을 찾는 관중들의 관람 편의 개선을 위해 향후 경기장 내 필드 조명도 다양한 퍼포먼스가 가능한 LED로 교체될 예정이다.

 

, AFC챔피언스리그 등 국제경기에 대비할 수 있는 연습경기장을 준비하는 등 전북현대 팬숍 및 역사관 설치 등 프로축구 팬들을 위한 공간 조성도 진행된다.

 

전주시는 전주월드컵경기장이 지난해 관람석이 교체된 데 이어 경기장 외부조명 역시 특색 있는 초록색으로 바뀐 만큼, 축구팬들의 관람 편의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상봉 체육산업과장은 "초록빛 물결로 새 단장한 전주월드컵경기장이 현안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복합스포츠타운 건립과 호남제일문 대표관광지 조성 등과 연계해 전주를 찾는 방문객들이 축구야구농구 등의 스포츠와 관광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스포츠관광의 거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도 전주를 대표하는 체육시설인 전주월드컵경기장을 개선해 시민들과 서포터즈전주를 찾는 관광객 모두가 만족하는 다양한 여가 공간 및 북부권 일원을 즐기고 머물 수 있는 체류형 관광지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전주 북부권 월드컵경기장 일대를 다양한 공간을 즐기고 머물 수 있는 체류형 관광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월드컵경기장'2002 FIFA 일 월드컵을 위해 덕진구 반월동 일원 179천평의 부지에 지상 6지하1관람석 42천석 규모로 준공(200110)됐으며 지난 2017년에는 FIFA U-20 월드컵 개막전이 열리는 등 전북 현대모터스 홈구장으로 사용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ju World Cup Stadium 'Green Wave' Ripples

Installation of green landscape lightingExpectations to revitalize sports tourism

 

Reporter Lee Yo-han

 

The scenery lighting and security lighting outside the spectator stands at the Jeonju World Cup Stadium, known as ‘Jeonju Castle’, flutter with green LED waves.

 

Jeonju City announced on the 20th, "Since October of last year, we have invested a total budget of 100 million won to promote the installation of outdoor green landscape lighting in green, the team color of professional soccer team Jeonbuk Hyundai Motors FC."

 

Through this project, 12 new LED landscape lights were installed on the stadium pillars last year, and 32 LED security lights were replaced in the deck access road.

 

This year, the construction to replace 40 LED landscape lights and 65 security lights on the west, south, and north sides of the stadium with green LEDs, the Jeonbuk Hyundai team color, has been completed, creating a unique scenery.

 

In particular, to improve the viewing convenience of spectators visiting Jeonju World Cup Stadium, the field lighting in the stadium will be replaced with LED that can perform various performances in the future.

 

In addition, space for professional soccer fans will be created, such as preparing a practice stadium for international games such as the AFC Champions League, and installing a Jeonbuk Hyundai fan shop and history museum.

 

Jeonju City expects that the stadium's exterior lighting will also increase the viewing convenience of soccer fans, as the Jeonju World Cup Stadium's bleachers were replaced last year and the exterior lighting of the stadium was also changed to a distinctive green color.

 

Yoo Sang-bong, head of the Sports Industry Department, said, "The Jeonju World Cup Stadium, which has been newly renovated with a green wave, is in conjunction with the construction of a multi-sports town being promoted as a current project and the creation of a representative tourist site for the Honam First Gate, so visitors to Jeonju will enjoy sports such as soccer, baseball, and basketball, as well as tourism." "We will do our best to establish ourselves as a base for sports tourism where people can enjoy both."

 

He added, "We will continue to improve Jeonju World Cup Stadium, Jeonju's representative sports facility, to create a variety of leisure spaces that satisfy all citizens, supporters, and tourists visiting Jeonju, and a stay-type tourist destination where they can enjoy and stay in the northern region."

 

"We will turn the area around the World Cup Stadium in the northern part of Jeonju into a stay-type tourist destination where you can enjoy and stay in various spaces," he said.

 

Meanwhile, 'Jeonju World Cup Stadium' was completed(October 2001) for the 2002 FIFA Korea-Japan World Cup on a 179,000 pyeong site in Banwol-dong, Deokjin-gu, with 6 floors above ground, 1 floor underground, and 42,000 seats for spectators. It is used as the home stadium of Jeonbuk Hyundai Motors, including the opening match of the FIFA U-20 World Cup.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불기 2568년 '봉축법요식' 봉행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