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김관영 전북지사 'K리그 1 개막경기' 응원
전북현대, 코치진ㆍ선수단 격려… 자긍심 높여 달라 '당부'
김현종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3/01 [18: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전북특별자치도 김관영(세 번째 줄 왼쪽에서 네 번째) 지사가 1일 포문을 연 '2024시즌 K리그 1' 프로축구 정규리그 홈 경기가 열린 전주월드컵경기장을 찾아 '전주성'을 찾은 24,758명의 관중이 지켜보는 가운데 전북 현대모터스 선수단을 격려한 뒤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특별자치도청  © 김현종 기자



 

 

전북특별자치도 김관영 지사가 1'2024시즌 K리그 1' 프로축구 정규리그 홈 경기가 열린 전주월드컵경기장을 찾아 전북 현대모터스 선수단을 격려했다.

 

김 지사는 개막전 관람에 앞서 선수단을 방문해 "겨울 이적 시장을 통해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기 위해 2024시즌을 준비한 것으로 알고 있다""올 한해 도민과 전북특별자치도의 자긍심을 높여 줄 수 있도록 선수와 코치진이 합심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올 한해도 선수들이 부상을 당하지 않고 시즌 내내 전북특별자치도 프로축구의 강한 힘을 보여 줄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응원했다.

 

이어 "1983년에 출범한 프로축구 리그에서 그동안 전북현대는 통산 9번째 우승ㆍFA5회 우승이라는 저력을 과시한 팀인 동시에 전북특별자치도와 도민의 자랑거리"라며 "스포츠는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힘을 지녔다"고 덧붙였다.

 

특히 "민들이 전북특별자치도의 미래와 희망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전북현대가 앞으로도 큰 역할을 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전북특별자치도는 이날 LED 보드와 전광판 동영상으로 새로운 전북 특별한 기회, 전북특별자치도 전북이 가는 길이 대한민국의 미래 등을 주제로 2024년 도정 주요 시책 등을 중점 홍보했다.

 

한편, 전북현대는 이날 '전주성'을 찾은 24,758명의 관중이 지켜보는 가운데 대전 하나시티즌과 물러설 수 없는 한판 대결로 치열한 접전을 펼쳤지만, 전반 10분 선제골을 내줬으나 후반 40분 송민규의 패스를 받은 안현범이 오른발슛으로 대전의 골망을 흔들어 11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올해 프로축구 전북 현대모터스 FC의 홈 경기(16)가 열리는 주말과 공휴일 전주 시내버스 특별노선 19945~10분 간격으로 운행된다.

 

1994는 평화동 종점을 출발해 전주한옥마을~시외ㆍ고속터미널~전주종합경기장~전북대학교 등 주요 거점을 거쳐 전주월드컵경기장까지 운행하는 만큼, 교통체증 걱정 없이 이동할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buk Governor Kim Gwan-young cheers for the 'K League 1 opening game'

Jeonbuk Hyundai, coaches and players encourage'Please raise your self-esteem'

 

Reporter Kim Hyun-jong

 

Governor Kim Kwan-young of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visited Jeonju World Cup Stadium, where the home game of the '2024 Season K-League 1' professional soccer regular league opened on the 1st, and encouraged the Jeonbuk Hyundai Motors players.

 

Governor Kim visited the players prior to watching the opening game and said, "I understand that they have prepared for the 2024 season to lift the championship trophy through the winter transfer market," and added, "The players and coaches will work hard to increase the pride of the residents and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this year." "Please join forces," he asked.

 

At the same time, he cheered, saying, "I have no doubt that the players will not suffer injuries this year and that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will show the strong power of professional soccer throughout the season."

 

He continued, "In the professional soccer league launched in 1983, Jeonbuk Hyundai is a team that has shown off its potential by winning a total of 9 championships and 5 FA Cup wins, and is also a source of pride for the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and its residents." He added, "Sports have the power to move people's hearts." "It has," he added.

 

In particular, he said, “I hope that Jeonbuk Hyundai will continue to play a big role in helping residents create the future and hope of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On this day,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promoted major provincial government policies for 2024 through LED boards and electronic display videos under the themes of New Jeonbuk Special Opportunity,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Jeonbuk’s Path to the Future of Korea.

 

Meanwhile, Jeonbuk Hyundai had a fierce battle with Daejeon Hana Citizen in a game they could not back down in the presence of 24,758 spectators who visited 'Jeonju Castle' on this day. However, they gave up the first goal in the 10th minute of the first half, but Ahn Hyeon-beom received a pass from Song Min-gyu in the 40th minute of the second half. This right-footed shot hit Daejeon's net, ending the game in a 1-1 draw.

 

On weekends and public holidays when this year's professional soccer team Jeonbuk Hyundai Motors FC's home game(No. 16) is held, the Jeonju city bus special route 1994 runs every 5 to 10 minutes.

 

1994 starts from the last stop in Pyeonghwa-dong and runs through major bases such as Jeonju Hanok Village, Intercity/Express Terminal, Jeonju Stadium, and Chonbuk National University to Jeonju World Cup Stadium, so you can travel without worrying about traffic congestion.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불기 2568년 '봉축법요식' 봉행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