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육군 35사단 '호우 피해 복구 작전' 하달
피해 주민 일상 회복 지원 구슬땀… 가재 도구 정리 등
김현종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07/19 [17:3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육군 35사단 장병들이 비닐하우스가 침수되면서 유출된 농업용 기름을 제거하기 위해 흡착포를 살포해 물이 빠진 후 토양오염을 예방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육군 35사단     © 김현종 기자

  

▲  육군 35사단이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각 예하 부대에 '지역 단위별 피해 복구 작전' 명령을 하달한 가운데 장병들이 19일 익산에서 침수된 주택 가재도구 정리 및 공장과 하우스 침수복구 작전을 수행하며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굵은 땀방울을 흘리고 있다.  / 사진제공 = 익산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익산시와 김제시 죽산면이 19일 호우 피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돼 복구비 지방 부담액 일부를 국비로 지원받게 돼 재정 부담을 덜 수 있게 된 가운데 육군 35사단이 각 예하 부대에 '지역 단위별 피해 복구 작전' 명령을 하달했다.

 

특히 집중호우로 비닐하우스 6,500동과 주택 90여 가구가 물에 잠기는 등 4.75(143만평)가 침수 피해를 입은 익산시 용안면ㆍ용동면ㆍ망성면ㆍ황등면 일원에 굴삭기와 제독차 등 장비 18대와 장병 720여명(육군 35사단ㆍ7공수여단 등)을 배치하는 것으로 복구 작전 시작을 알렸다.

 

이날 1,000여명의 장병들은 축사 하우스 주택 등에 유입된 토사 및 잔해와 기름유출 제거 등의 수해복구 활동을 하는 시간을 통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굵은 땀방울을 연신 흘렸다.

 

예하 부대인 106연대와 3대대 680여명도 침수된 축사와 하우스ㆍ주택 등에 배치돼 물을 빼고 토사를 제거하는 시간을 통해 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일상에 복귀할 수 있도록 주거 공간 복구에 힘을 모았다.

 

육군 제35사단 오혁재(소장) 사단장도 현장에서 직접 수해복구 작전을 진두지휘하며 인력 및 장비를 배치하는 임무와 신속한 응급 복구를 지원했다.

 

지난 18일에는 비가 잠시 멈추자 3대대 78명의 장병들이 망성면과 황등면 일원에 투입돼 침수된 주택 가재도구 정리 및 공장과 하우스 침수복구 작전을 완료했다.

 

35사단 유정곤(중령) 공병대대장은 "지난 16일부터 연인원 1,770여명을 투입, 군산ㆍ장수ㆍ고창 등 도내 10개 시ㆍ군 19개소에서 사면 붕괴 및 침수 가구 토사 정리ㆍ옹벽 보강ㆍ방수포 도포ㆍ배수로 정비 등의 복구 작전을 실시하고 있다""수해로 상처를 입은 국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해 호우 피해 복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육군 35사단은 대규모 피해 발생 지역 복구에 최적화된 건설장비와 조립교ㆍ제독차ㆍ급수차 등 공병 및 화생방 부대장비ㆍ특전사 병력으로 편성된 '육군 호우 피해 복구 작전 TF'등의 병력 및 장비와 7공수여단을 익산에 집중적으로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육군 35사단은 피해 가구별 책임 간부를 임명하고 장병을 배치하는 형식으로 수해 피해를 입고도 도움을 받지 못하는 세대가 없도록 체계적인 지원 체제를 구축했다.

 

또 독거노인과 친지 및 자녀들의 지원이 없어 사실상 복구에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는 가정을 우선적으로 지원해 이들의 외로움과 슬픔까지 보듬는 등 현장 안전통제반과 대민 전담팀도 꾸려 복구 작전을 추진하는 과정에 안전 위해 요소를 최소화하는 동시에 마을 주민과 소통을 통해 추가 대민 지원 요청에 대응하고 있다.

 

이 밖에도 장마가 소강상태에 접어들면서 폭염이 기승을 부리는 기상 상황을 고려해 냉동탑차를 지원, 시원한 생수와 음료 제공 및 냉방기와 대형 선풍기까지 동원하는 등 이동 의무지원반을 투입, 장병들의 온열질환 예방에 대비했고 방수장갑ㆍ장화ㆍ바다 작업복 등 1일 최대 1,000여명이 사용할 수 있도록 준비해 호평이 지배적이다.

 

국군복지단은 냉장ㆍ냉동고ㆍ이동식마트 및 지자체와 이동식 화장실 등 설치를 위한 노력도 기울이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rmy 35th division 'heavy rain damage recovery operation'

Support for daily recovery in the affected areaorganizing household items, etc.

 

Reporter Kim Hyun-jong

 

Iksan-si, Jeollabuk-do, and Juksan-myeon, Gimje-si, were declared special disaster areas damaged by heavy rain on the 19th, and a portion of the local recovery cost was supported by the government, and the financial burden was relieved. gave the order

 

In particular, 18 equipment such as excavators and decontamination vehicles and 720 soldiers were located in Yongan-myeon, Yongdong-myeon, Mangseong-myeon, and Hwangdeung-myeon, Iksan-si, where 4.75 km2 (1.43 million pyeong) suffered flood damage, with 6,500 vinyl greenhouses and 90 houses submerged due to torrential rain. The start of the restoration operation was announced by deploying the dawn (35th Army Division, 7th Airborne Brigade, etc.).

 

On this day, about 1,000 servicemen shed the happiest drops of sweat in the world through flood restoration activities such as barn house removal of soil and debris and oil spills that flowed into houses.

 

About 680 people from the 106th Regiment and 3rd Battalion, subordinate units, were also deployed to flooded sheds, houses, and houses to help restore living spaces so that the affected residents could return to their daily lives by draining water and removing soil.

 

Division commander Oh Hyuk-jae (Major General) of the 35th Division of the Army also directly led the flood recovery operation on the spot, supporting the mission of deploying manpower and equipment and prompt emergency recovery.

 

On the 18th, when the rain stopped for a while, 78 soldiers from the 3rd Battalion were dispatched to Mangseong-myeon and Hwangdeung-myeon to clean up the flooded household items and complete flood restoration operations for factories and houses.

 

Lieutenant Colonel Yu Jeong-gon of the 35th Division said, "Since the 16th, about 1,770 man-days have been put in, and slope collapse and flooding in 19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including Gunsan, Jangsu, and Gochang, etc. We are carrying out restoration operations such as maintenance," he said.

 

The Army's 35th Division is equipped with construction equipment optimized for large-scale damage area restoration, as well as troops and equipment such as the 'Army Heavy Rain Damage Recovery Operation TF' composed of engineers and chemical, biological, chemical, and biological equipment such as assembly bridges, decontamination vehicles, and water trucks, and special forces, and the 7th Airborne. The plan is to focus the brigade on Iksan.

 

Meanwhile, the 35th Division of the Army established a systematic support system by appointing responsible officers for each affected household and deploying soldiers to ensure that no household suffered flood damage without help.

 

In addition, a field safety control team and a team dedicated to the public were formed to provide priority support to the elderly living alone and families who are practically unable to start restoration due to lack of support from relatives and children to care for their loneliness and sadness. At the same time as minimizing the elements, it is responding to the need for additional public support through communication with the villagers.

 

In addition, as the rainy season enters a lull, considering the weather conditions where heat waves are rampant, refrigerated trucks are provided, cool bottled water and drinks are provided, and air conditioners and large fans are mobilized. It was prepared to be used by up to 1,000 people a day, such as waterproof gloves, boots, and sea work clothes, and favorable reviews are dominant.

 

 

The Armed Forces Welfare Foundation is also making efforts to install refrigerators, freezers, mobile marts, and portable toilets with local government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육군 35사단 '수해 피해 복구' 앞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