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김관영 전북지사 '현안 사업 지원' 요청
22대 도내 지역구 및 전북 연고 국회의원 첫 정책회의
이도형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6/12 [15: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전북특별자치도 김관영(왼쪽) 도지사가 12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도내를 지역구로 둔 국회의원과 전북을 연고로 둔 국회의원과 '정책간담회'를 갖고 2025년 국가예산 및 지역 주요 현안 사업 지원 등을 논의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특별자치도청   © 이도형 기자

  

▲ 김관영(왼쪽에서 다섯 번째) 전북지사가 도내에 기반을 둔 지역구 국회의원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10명과 손에 손을 맞잡은 상태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특별자치도청   © 이도형 기자

  

▲ 김관영(앞줄 왼쪽에서 다섯 번째) 전북지사가 제22대 국민의힘 비례대표 조배숙(익산 = 앞줄 오른쪽에서 다섯 번째) 국회의원과 고창군을 연고로 둔 더불어민주당 서울 동대문구갑 안규백 의원(앞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 등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특별자치도청   © 이도형 기자





 

전북특별자치도 김관영 도지사가 12일 도내를 지역구로 둔 국회의원과 전북을 연고로 둔 국회의원과 '정책간담회'를 갖고 2025년 국가예산 및 지역 주요 현안 사업 지원 등을 논의했다.

 

이날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열린 정책간담회는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됐다.

 

조찬 모임으로 진행된 정책간담회는 전북에 기반을 둔 지역구 국회의원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10명이 모두 참석해 의견을 수렴했다.

 

회의는 지난달 30일 제22대 국회 개원 이후 첫 상견례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았다.

 

전북의 경우, 5선인 정동영(전주시병) 의원과 4선 이춘석(익산시갑) 의원을 비롯 3선에 김윤덕(전주시갑)ㆍ한병도(익산시을)ㆍ안호영(완주 진안 무주) 의원 및 재선에 신영대(군산시 김제시 부안군갑)ㆍ이원택(군산시 김제시 부안군을)ㆍ윤준병(정읍시 고창군) 의원 등 역대 최대 중량감으로 그 어느 때보다 역할이 기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김관영 도지사 주재로 진행된 회의에서 주요 법안으로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 개정 국립의학전문대학원법 전주가정법원 설치 관련 법률 개정 농학농민혁명 참여자 등의 명예 회복에 관한 특별법 개정 전북특별법 개정 등을 안건으로 상정해 심도있게 논의했다.

 

바이오 특화단지 구축 주요 SOC 국가계획 반영 세계한인비즈니스대회 개최 2차 공공기관 이전 특별자치도 제5차 국토종합수정계획 반영 등이 현안 사업으로 제기됐다.

 

특히 기획재정부 단계에서 전북 예산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의원실 관심 사업 공유를 통한 중점 사업 반영 협조가 이뤄졌다.

 

점심 모임으로 진행된 회의에서는 전북발전을 위해 필요한 입법과 정책현안 소개 및 지원을 요청하는 형식으로 마련됐다.

 

김관영 도지사는 "22국회가 개원하자마자 이렇게 찾아뵙게 된 것은 간절함 때문"이라고 말문을 연 뒤 "오직 협치하며 진짜 특별한 자치도를 함께 만들어 가기를 요청한다""현안을 최대한 공유하고 수시로 소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은 "전북 원팀으로 일을 한다는 것이 중요하다""도민들이 지켜보고 기대하는 바가 크다는 것을 잘 알고 있는 만큼, 전북특별자치도와 22대 국회의원들이 똘똘 뭉쳐 지역의 현안에 함께 나아가겠다"고 약속했다.

 

안규백 국회의원은 "고향을 사랑하는 사람이 지역구를 사랑하고 지역구를 사랑하는 사람이 고향을 사랑하지 않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연대와 협력을 통해 전북특별자치도가 도약할 수 있고, 지방자치 사회의 힘을 기를 수 있는 전환기적인 원년이 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으겠다"힘을 보탰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buk Governor Kim Gwan-young requests 'support for pending business'

The first policy meeting of the 22nd provincial constituency and Jeonbuk-related National Assembly members

 

Reporter Lee Do-hyung

 

On the 12th,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Governor Kim Kwan-young held a 'policy meeting' with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whose constituency is within the province and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with ties to Jeonbuk, and discussed the 2025 national budget and support for major regional projects.

 

On this day, two policy meetings were held at the Kensington Hotel in Yeouido, Seoul.

 

The policy meeting, which was held as a breakfast meeting, was attended by all 10 members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local constituency lawmakers based in Jeonbuk, and gathered opinions.

 

The meeting attracted attention as it was the first meeting since the opening of the 22nd National Assembly on the 30th of last month.

 

In the case of Jeonbuk, the 5th elected Rep. Jeong Dong-young(Jeonju City) and the 4th elected Rep. Lee Chun-seok(Iksan City), the 3rd elected Rep. Kim Yun-deok (Jeonju City), Han Byeong-do(Iksan City), and Ahn Ho-young (Wanju, Jinan and Muju), and the re-elected Shin Yeong-dae(Gunsan City). This is because lawmakers such as Rep. Buan-gun, Gimje-si, Won-taek Lee (Buan-gun, Gimje-si, Gunsan-si), and Jun-byeong Yoon(Gochang-gun, Jeongeup-si) are expected to play more important roles than ever before.

 

At the meeting chaired by Governor Kim Kwan-young, major bills included Revision of the Special Act on Metropolitan Transportation Management National Graduate School of Medical Sciences Act Revision of the Act related to the establishment of the Jeonju Family Court Revision of the Special Act on Restoration of Honor of Participants in the Agricultural Peasant Revolution, etc. Revision of the Jeonbuk Special Act These issues were put on the agenda and discussed in depth.

 

In addition, establishment of a bio specialized complex reflection of major SOC national plans hosting of the World Korean Business Conference relocation of the second public institution reflection of the 5th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Comprehensive National Territory Amendment Plan were raised as pending projects.

 

In particular, at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stage, cooperation was made to reflect key projects by sharing projects of interest to the lawmakers' offices so that Jeonbuk's budget could be reflected as much as possible.

 

The meeting, which was held as a lunch meeting, was prepared in the form of introducing legislation and policy issues necessary for the development of Jeonbuk and requesting support.

 

Governor Kim Gwan-young began by saying, "It is out of earnestness that I came to visit you like this as soon as the 22nd National Assembly opened." He then added, "I ask that we only cooperate and create a truly special autonomous province together." He added, "We will share pending issues as much as possible and communicate frequently." he said.

 

Rep. Han Byeong-do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It is important to work as a team in Jeonbuk. As we know well that the people of Jeonbuk are watching and have high expectations,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and the 22nd National Assembly members will work together to address local issues." He promised.

 

Assemblyman Ahn Gyu-baek said, "I think that people who love their hometown love their constituency, and people who love their constituency cannot help but love their hometown." He added, "Through solidarity and cooperation,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can take a leap forward and strengthen the local autonomous society." He added his strength, saying, "I will gather my wisdom so that this can be a transitional first year in which we can grow."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육군 35사단 '수해 피해 복구' 앞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