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순창군 '감염병 청정지역 사수' 올인
마스크 착용 홍보ㆍ공직자, 모임 자제 분위기 솔선 등
기사입력: 2020/11/27 [12:5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구윤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순창군이 각종 소모임 등을 연결고리로 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전국 곳곳에서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감염병 청정지역 유지를 위해 보건사업을 비대면 유선상담으로 전환하는 등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따른 착용 계도 및 홍보에 총력을 기울이며 군민들의 건강을 챙기고 있다.                                          / 사진제공 = 순창군청     © 구윤철 기자

 

 

 

 

 

 

전북 순창군이 각종 소모임 등을 연결고리로 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전국 곳곳에서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감염병 청정지역 유지를 위해 보건사업을 비대면 유선상담으로 전환했다.

 

특히, 지역 주민들이 일상감염에 노출되지 않도록 음식점과 전통시장 등의 중점관리시설을 대상으로 현장 점검을 한층 강화하는 동시에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따른 착용 계도 및 홍보 등에 총력을 기울이며 건강을 챙기고 있다.

 

또,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있는 800여명의 공무원이 겨울철 '3차 대유행'의 선제적 대응 차원으로 모임 및 회식자리에 참석하지 않는 지역사회 분위기 조성을 위해 솔선수범하는 등 한층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고 있다.

 

황숙주 순창군수는 "보건의료원 비상대책상황실에 인력을 추가로 배치하는 등 24시간 선별진료소 운영 및 대응체계를 강화해 지역 내 바이러스 유입 및 예방에 전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며 "청정 순창 사수와 군민의 안전을 위한 이러한 노력은 코로나19 종식이 선언되는 그날까지 결코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언제ㆍ어디서ㆍ누구라도 바이러스에 감염돼 코로나19 환자가 될 수 있는 상황인 만큼, 우리 모두가 방역의 최 일선으로 생각하고 당분간 불편하겠지만 타 지역 방문 자제ㆍ모임ㆍ이동 자제ㆍ마스크 착용ㆍ거리두기의 철저한 실천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군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덧붙였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unchang-gun 'Purchaser of infectious disease clean area' all-in

Promote wearing masks, public officials, taking the initiative to refrain from meetings

 

Reporter Yoon-cheol Koo

 

In order to maintain a clean area for infectious diseases, the health service has been switched to non-face-to-face counseling in order to maintain a clean area for infectious diseases, while the cluster of COVID-19 infections in Sunchang-gun, Jeollabuk-do, linked to various small groups, etc.

 

In particular, to prevent local residents from being exposed to daily infections, on-site inspections are further strengthened for key management facilities such as restaurants and traditional markets, while at the same time, we are focusing our efforts on wearing a mask and promoting it in accordance with the obligation to wear masks to take care of health.

 

In addition, more than 800 public officials working from home are taking the initiative to create an atmosphere in the community where they do not attend meetings and dinner parties as a preemptive response to the'third pandemic' in winter. Are doing.

 

Hwang Sook-ju, head of Sunchang County, said, “We are concentrating our entire administrative power on virus inflow and prevention in the region by reinforcing the operation and response system of the 24-hour screening clinic, including additional personnel in the emergency response control room of the Health and Medical Center. This effort for the safety of Korea will never stop until the day the end of Corona 19 is declared."

 

In addition, "Anytime, anywhere, anyone can become infected with the virus and become a Corona 19 patient, so we all consider it as the forefront of quarantine and will be uncomfortable for the time being, but refrain from visiting other areas, meetings, moving, wearing masks, and walking distance The thorough practice of Doogi is more important than anything else," he added, adding "active participation and cooperation of the military."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창 병바위ㆍ두암초당 '비대면 안심관광지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