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정운천 의원 '노을대교' 예정지 방문
권익현 부안군수… 국도 77호선 단절 구간 조기착공 당위성 '설명'
기사입력: 2021/04/09 [13:2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국민의힘 정운천(가운데) 국회의원이 9일 국도 77호선의 유일한 단절구간인 전북 부안 변산과 고창 해리를 잇는 관광형 노을대교 예정지를 방문해 권익현(왼쪽) 부안군수와 유기상(오른쪽) 고창군수에게 "타 지역의 경우 해저터널과 국제공항이 들어서는 동안 전북 서남권은 철저하게 외면을 당했다"며 "2개 지역 군민의 염원이 담긴 노을대교가 국가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동료 의원들과 협력해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  권익현(왼쪽) 부안군수가 "서해안지역의 관광자원을 개발하고 부안과 고창을 비롯 인근 중소도시의 역사와 문화를 연결해 낙후된 서남권 지역에 대한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하다"며 "노을대교가 건설되면 변산반도국립공원과 선운산도립공원을 직접 연결해 65㎞를 우회했던 이동거리가 7.5㎞로 단축돼 해마다 100억원의 운행비용을 줄일 수 있다"는 당위성을 제시하는 등 정치권의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국민의힘 정운천 국회의원이 9일 국도 77호선의 유일한 단절구간인 전북 부안 변산과 고창 해리를 잇는 관광형 노을대교 예정지를 방문해 적극 지원을 약속했다.

 

'노을대교'는 중장기 교통량 수요에 관광과 산업 교통량의 증가가 예상되고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해상풍력 등 지역균형발전 평가가 더해지면 실현 가능성에 성큼 다가설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9일 정운천 국회의원권익현 부안군수유기상 고창군수전북도청 김형우 건설교통국장익산국토관리청 해상교량 담당과장 등이 노을대교 사업예정지를 찾아 호남권 최대 SOC사업의 성공을 기원했다.

 

특히 부안군과 고창군은 지난 5일 노을대교 조기착공을 위한 양 지역 군민의 염원이 담긴 3만여명의 서명부를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에 전달하는 등 조기착공을 위해 여정치권의 협조를 구하고 있는 상황에 이날 정운천 의원 방문은 향후 조기착공에 대한 기대감에 무게가 실렸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이 자리에서 "노을대교가 건설되면 변산반도국립공원과 선운산도립공원을 직접 연결해 65를 우회했던 이동거리가 7.5로 단축돼 해마다 100억원의 운행비용을 줄일 수 있다"는 당위성을 제시했다.

 

이어 "서해안지역의 관광자원을 개발하고 부안과 고창을 비롯 인근 중소도시의 역사와 문화를 연결해 낙후된 서남권 지역에 대한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하다"조기착공에 대한 정치권의 협조를 요청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대한민국 농생명식품수도 고창은 전북에서도 변방으로 치부됐던 설움을 딛고 대한민국의 한 중심으로 도약하고 있다""노을대교 건설을 반드시 성공시켜 환 황해권 경제중심 도시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정운천 의원은 "타 지역의 경우 해저터널과 국제공항이 들어서는 동안 전북 서남권은 철저하게 외면을 당했다""2개 지역 군민의 염원이 담긴 노을대교가 국가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동료 의원들과 협력해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 지자체와 국토청전북도 등을 비롯 지역의 경제사회단체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정책적인 중요성과 경제 외적인 가치를 내세워 종합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도록 치밀하게 대비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이날 국민의힘 정운천 의원의 노을대교 사업 예정지 방문은 최근 노을대교 건설에 대한 당위성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 2개 지역 군민의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해석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 Jung Woon-cheon, the power of the people, visits the planned site of 'Noeul Bridge'

Ik-hyun Kwon, head of Buan County'Explanation' of the justification for the early start of the section of the disconnection of Route 77

 

Reporter Hanshin Lee

 

Power of the People Chung Un-cheon,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visited the planned site of the Noeul Bridge, which connects Byeonsan, Buan, Jeollabuk-do, and Haeri in Gochang, the only disconnected section of National Route 77, and promised active support.

 

'Noeul Bridge' is expected to come close to its feasibility when the growth of tourism and industrial traffic is expected to increase in the mid- to long-term traffic demand, and the evaluation of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such as the 2023 Saemangeum World Scout Jamboree and offshore wind power is added.

 

On the 9th, Congressman Jeong Un-cheon, head of Buan County Kwon Ik-hyun, head of Gochang County Yoo, Hyung-woo Kim, head of the Construction and Transportation Bureau of Jeonbuk Provincial Office, and head of maritime bridges at Iksan National Territory Management Administration prayed for the success of the largest SOC project in the Honam region.

 

In particular, Buan-gun and Gochang-gun were seeking cooperation from the governments of the women and the night for the early construction of the Noeul Bridge, such as passing over 30,000 signatures to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on the 5th, containing the wishes of the civilians of both regions for the early construction of the Noeul Bridge. The visit to Congressman Jung Woon-cheon on this day weighed in on the anticipation of an early start in the future.

 

Gwon Ik-hyeon, head of Buan County, said, "If the Noeul Bridge is built, the travel distance that bypassed 65km by directly connecting Byeonsanbando National Park and Seonunsan Provincial Park will be shortened to 7.5km, reducing operating costs of 10 billion won each year." Presented.

 

He added, "It is a necessary project for the balanced development of the country in the southwestern region by developing tourism resources in the west coast region and connecting the history and culture of nearby small and medium cities including Buan and Gochang." did.

 

Gochang-gun said, "Gochang, the agricultural and life food capital of Korea, is leaping into the center of Korea, overcoming the sadness that was regarded as a fringe in Jeollabuk-do." I will do my best."

 

Rep. Jeong Uncheon said, "In other regions, while the submarine tunnel and international airport were built, the southwestern region of Jeollabuk-do was thoroughly turned away." "We cooperate with fellow lawmakers so that the Noeul Bridge, which contains the wishes of the military people of the two regions, can be reflected in the national plan. I will not spare any support.”

 

At the same time, he urged, "With active efforts of local economic and social organizations, including both local governments, the National Land Office, and Jeonbuk Province, we should carefully prepare to receive high scores in the comprehensive evaluation, putting out the importance of policy and external value of the economy."

 

On the other hand, the visit of Rep. Jeong Un-cheon, the power of the people, to the planned site for the Noeul Bridge project is interpreted as being conscious of the public opinion of the civilians in the two regions as the legitimacy for the construction of Noeul Bridge is increasing.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창 병바위ㆍ두암초당 '비대면 안심관광지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