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고창군-한국농어촌공사 '맞손'
고리포 어촌뉴딜 300사업… 위ㆍ수탁 협약 체결
기사입력: 2021/02/24 [10:5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지난 23일 유기상(가운데 왼쪽) 전북 고창군수와 한국농어촌공사 양정희(가운데 오른쪽) 전북본부장과 고리포ㆍ자룡마을 지역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문재인 정부의 최대 균형발전국정과제로 전국 300여개 어촌ㆍ어항을 현대화해 해양관광 활성화 및 어촌의 혁신성장을 견인하는 사업인 '어촌뉴딜 300'에 따른 위ㆍ수탁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고창군청     © 김현종 기자

 

▲  2023년까지 3년간 사업비 100억원을 투입, 어업기반시설 현대화를 통한 어촌정주 환경을 개선하고 구시포해수욕장~상하농원~고리포 마을이 연계된 해양관광밸트를 구축하게 될 '상하 고리포 어촌뉴딜 300' 조감도.     © 김현종 기자

 

 

 

 

 

 

전북 고창군이 문재인 정부의 최대 균형발전국정과제로 전국 300여개 어촌ㆍ어항을 현대화해 해양관광 활성화 및 어촌의 혁신성장을 견인하는 사업인 '어촌뉴딜 300'에 시동을 걸었다.

 

고창군에 따르면 지난 23일 한국농어촌공사와 '고리포 어촌뉴딜 300사업'위ㆍ수탁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유기상 고창군수와 한국농어촌공사 양정희 전북본부장과 고리포ㆍ자룡마을 지역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손에 손을 맞잡았다.

 

협약에 따라, 한국농어촌공사는 어촌뉴딜 사업의 풍부한 경험과 전문 인력을 바탕으로 기본계획수립과 실시설계 및 지역협의체 운영ㆍ주민역량강화사업ㆍ시설물 공사감독ㆍ사업관리를 담당하게 된다.

 

고창군은 사업 시행에 필요한 각종 인ㆍ허가 등의 행정절차 지원에 총력을 기울인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협약식에 앞서 환담을 나누는 시간을 통해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돼 어촌에 다시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지역주민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고리포 어촌뉴딜 300'은 2023년까지 3년간 사업비 100억원이 투입된다.

 

어업기반시설 현대화를 통한 어촌정주 환경을 개선하고 구시포해수욕장~상하농원~고리포 마을이 연계된 해양관광밸트를 구축해 관광객 유입을 통한 주민소득을 늘리고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도움을 줄 것으로 고창군은 기대되고 있다.

 

고창군은 ▲ 2019년 동호항 ▲ 2020년 죽도항과 광승항 ▲ 2021년 고리포마을 등이 어촌뉴딜 사업에 3년 연속 선정됐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ochang-gun-Korea Rural Community Corporation 'Jetson'

Goripo Fishing Village New Deal 300 Project… Concluded consignment agreement

 

Reporter Kim Hyun-jong

 

Gochang-gun, Jeollabuk-do, as the Moon Jae-in government's greatest balanced development state task, started the 'Fishing Village New Deal 300,' a project that promotes marine tourism and promotes innovative growth of fishing villages by modernizing 300 fishing villages and ports nationwide.

 

According to Gochang-gun, on the 23rd, it signed a consignment agreement with the Korea Rural Community Corporation for the'Goripo Fishing Village New Deal 300 Project'.

 

The ceremony was attended by Yoo-sang Goh Chang-gun, head of Jeonbuk Headquarters of Korea Rural Community Corporation Yang Jeong-hee, and local residents of Goripo and Jaryong village.

 

According to the agreement, the Korea Rural Community Corporation will be in charge of basic plan establishment, execution design, operation of local councils, resident capacity enhancement projects, facility construction supervision, and project management based on abundant experience and professional manpower in the fishing village new deal project.

 

Gochang-gun devotes its fullest power to supporting administrative procedures such as various permits and permits necessary for project implementation.

 

Gochang-gun said, "We hope that the business will be smoothly promoted and rejuvenate the fishing village through a conversation before the agreement ceremony." "We will collect and reflect the opinions of local residents as much as possible for the successful promotion of the project. "He said.

 

On the other hand, 'Goripo Fishing Village New Deal 300' will invest 10 billion won in project cost for three years until 2023.

 

Gochang-gun is expected to improve the fishing village settlement environment through the modernization of fishing infrastructure and build a marine tourism belt that links Gusipo Beach-Sangha Farm-Goripo Village to increase residents' income and create jobs through the influx of tourists. .

 

Gochang-gun ▲ Dongho Port in 2019 ▲ Jukdo Port and Gwangseung Port in 2020 ▲ Goripo Village in 2021 were selected for the Fishing Village New Deal for three consecutive year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군, 5개 해수욕장… 7월 10일 개장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