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서해안 철도 경유 '5개 지자체장 협의회'
권익현 부안군수…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 반영 '공동 건의문' 서명
기사입력: 2021/03/29 [15:5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29일 전남 영광군청에서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미 반영된 서해안 철도 경유지인 전북 부안ㆍ고창ㆍ전남 무안ㆍ영광ㆍ함평군 5개 자치단체장이 '전북과 전남 서해안 구간에 국토 균형발전을 위한 철도를 신설해야 한다'는 내용으로 공동 건의문을 채택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왼쪽부터 전북 유기상 고창군수ㆍ권익현 부안군수ㆍ전남 이상익 함평군수ㆍ김준성 영광군수ㆍ김 산 무안군수)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경부선과 호남선의 'X자형' 국가철도와 서해ㆍ동해ㆍ경춘ㆍ경전ㆍ장항선과 함께 이어지는 서해안 철도가 구축이 되면 '口자형' 국가철도망이 완성돼 가장 효율적이고 이상적인 철도 네트워크가 완성될 것"이라고 말문을 연 뒤 "새만금과 부안이 향후 국제물류의 중심지로 부상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히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권익현 부안군수가 "서해안 철도가 건설되면 수도권 중심의 교통집중 분산과 대량수송 및 물류비 절감 등을 통해 침체되고 낙후된 서해안권 경제발전에 크게 기여 할 것"이라는 골자로 채택한 공동 건의문에 서명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국토 균형발전을 위해 29일 전북ㆍ전남 지역 5개 단체장이 29일 공동 건의문을 채택한 '서해안 철도'는 군산~새만금~부안~고창~영광~함평~무안~목포를 연결하는 141.4km 구간으로 총 2조 3,056억원이 투입되는 대형 국비사업이다.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미 반영된 서해안 철도 위치도)                                                        © 이한신 기자

 

 

 

 

 

정부가 U자형 순환교통망 구축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국토 균형발전을 위해 전북전남 지역 5개 단체장이 '서해안 철도 건설'을 골자로 한 공동 건의문을 채택했다.

 

29일 전남 영광군청에서 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미 반영된 서해안 철도 경유지인 전북 부안고창전남 무안영광함평군 5개 자치단체장이 참여한 가운데 '전북과 전남 서해안 구간에 국토 균형발전을 위한 철도를 신설해야 한다'는 내용으로 서해안 철도 경유 지자체장 협의회가 개최됐다.

 

이날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유기상 고창군수김 산 전남 무안군수이상익 함평군수김준성 영광군수가 각각 공동건의문에 서명하는 것으로 지역균형 발전에 강한 의지를 표명하며 협력을 약속했다.

 

5개 지역 자치단체장은 공동건의문을 통해 "서해안 철도 건설은 산업물류교통 SOC기반을 구축, 환 황해안권 시대와 향후 유라시아를 연결하는 철도체계 구축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숙원 사업"이라며 "국제항공 교통의 활성화를 위해 건설되는 새만금 국제공항과 무안 국제공항의 이용 효율을 제고하는 등 국가 기반시설 간 상승작용을 극대화 할 수 있는 핵심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는 이 자리에서 "경부선과 호남선의 'X자형' 국가철도와 서해동해경춘경전장항선과 함께 이어지는 서해안 철도가 구축이 되면 '자형' 국가철도망이 완성돼 가장 효율적이고 이상적인 철도 네트워크가 완성될 것"이라고 말문을 연 뒤 "새만금과 부안이 향후 국제물류의 중심지로 부상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안군 지난 2015년 국회정책 토론회 등을 비롯 정세균 국무총리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 및 도내 국회의원 등에게 낙후되고 소외된 서해안 발전과 환 황해권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서는 서해안 철도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에 반영돼야 하는 시급성과 당위성 등을 계속해서 주장했지만 한계를 절감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오늘 영광군에서 5개 지자체장이 협력하면 어떠한 어려움도 이겨내고 서해안 철도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에 반영될 수 있다는 확신을 갖게 됐다""이번 회의를 통해 좋은 결실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해안 철도'는 군산~새만금~부안~고창~영광~함평~무안~목포를 연결하는 141.4km 구간으로 총 23,056억원이 투입되는 대형 국비사업으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은 오는 6월 확정고시될 예정이다.

 

전남 영광군은 5개 자치단체를 대표해 국토교통부기획재정부국회 등에 "서해안 철도가 건설되면 수도권 중심의 교통집중 분산과 대량수송 및 물류비 절감 등을 통해 침체되고 낙후된 서해안권 경제발전에 크게 기여 할 것"이라는 건의문을 전달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Held the 'Five Local Government Heads' Council' via the West Coast Railway

Reflecting the 4th National Rail Network PlanAdoption of joint proposal

 

Reporter Hanshin Lee

 

While the government is promoting the establishment of a U-shaped circular transportation network, the heads of five groups in Jeonbuk and Jeonnam have adopted a joint proposal with the main idea of ​​building a railway in the west coast.

 

On the 29th, with the participation of the heads of five local governments in Buan, Gochang, Jeonnam, Yeonggwang, and Hampyeong-gun, which are the west coast railroad transit points that were not reflected in the 4th national railroad network plan,'railroad for balanced development A meeting of local government heads via the West Coast Railroad was held with the content that it should be newly established.

 

On this day, Kwon Ik-hyun, head of Jeonbuk Buan County, Yoo Ki-sang, Gochang County, Kim San Jeonnam Muan County, Sang-ik Sang-ik Hampyeong County, and Yeonggwang County, each signed a joint proposal, expressing a strong commitment to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and pledged cooperation.

 

In a joint proposal, the heads of the five local governments said, "The West Coast Railroad Construction is an essential long-awaited project for establishing the SOC infrastructure for industry, logistics, and transportation, and for establishing a railroad system that connects Eurasia to the era of the circumferential region." "It is a key project that can maximize the synergy between national infrastructures, such as improving the efficiency of use of Saemangeum International Airport and Muan International Airport, which are built to revitalize the country."

 

Gwon Ik-hyun, head of Buan County, Jeonbuk, said, "If the 'X-shaped' national railway of the Gyeongbu and Honam lines and the west coast railway connected with the West Sea, East Sea, Gyeongchun, Gyeongjeon, and Janghang lines are built, the 'gross-shaped' national rail network is completed and is the most efficient. "The ideal rail network will be completed," he said, and said, "We are confident that Saemangeum and Buan will be an opportunity to emerge as the center of international logistics in the future."

 

At the same time, "In addition to the 2015 National Assembly Policy Debate in Buan-gun, the West Coast Railroad is planning to build the 4th national rail network in order to prepare for the development of the lagging and marginalized West Coast and the circumferential Yellow Sea era." "I continued to insist on the urgency and justification that should be reflected, but I reduced the limit," he explained.

 

However, he said, "Today, if the five local government heads cooperate in Yeonggwang-gun, we can overcome any difficulties and have confidence that the West Coast Railroad can be reflected in the 4th National Rail Network Construction Plan." Added.

 

Meanwhile, the'West Coast Railway' is a 141.4km section that connects Gunsan~Saemangeum~Buan~Gochang~Younggwang~Hampyeong~Muan~Mokpo, and the 4th national rail network construction plan is 6 It is expected to be confirmed and announced in month.

 

On behalf of five local governments, Yeonggwang-gun, Jeollanam-do, said to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nd the National Assembly, "If the West Coast Railway is built, it will greatly contribute to the economic development of the stagnant and underdeveloped West Coast region by decentralizing traffic concentration centered on the metropolitan area and reducing mass transportation and logistics costs. I am going to deliver a suggestion of "thing".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창 공음면 학원농장… 청보리 넘실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