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임실 오수천 '양귀비꽃ㆍ수레국화' 만개
연인ㆍ친구ㆍ반려견 동반… 최적의 산책 장소 '각광'
기사입력: 2021/05/18 [16:2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임실군 오수면 오수 의견관광지 주변 오수천(獒樹川) 둔치에 경관용 '양귀비꽃'이 만개해 연인ㆍ친구ㆍ반려견을 동반한 최적의 산책 장소로 각광 받고 있다.                                              / 사진제공 = 임실군청     © 이요한 기자
▲  지난해 집중호우로 일부 유실된 섬진강 상류 오수천 산책로 유휴지에 지역 주민과 오수면이 씨를 뿌린 보라색 수레국화가 산책로를 따라 꽃망울을 터뜨려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군민과 관광객들의 마음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 이요한 기자



 

 

 

전북 임실군 오수면 오수천(獒樹川) 둔치에 경관용 '양귀비꽃''수레국화'가 꽃망울을 틔워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군민과 관광객들의 마음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특히, 지난해 집중호우로 일부 유실된 섬진강 상류 오수천 산책로 주변 유휴지에 지역 주민과 오수면이 씨를 뿌린 꽃양귀비와 보라색 수레국화가 이달 초부터 꽃망울을 터뜨리면서 만개했다.

 

'꽃 양귀비'는 마약 성분이 있는 양귀비와는 속()이 같지만 종()이 달라 단속 대상이 아니라 원예용으로 재배할 수 있다.

 

행복이라는 꽃말을 가진 '수레국화'는 유럽 동부와 남부가 원산지로 색깔이 다양해 여름에서 가을까지 관상용으로 기른다.

 

김길영 오수면장은 "코로나19로 지친 심신을 반려동물과 함께 신선한 공기와 아름다운 꽃이 어우러진 오수천을 걸으며 치유와 힐링의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오수 의견 설화는 초등학교 교과서에도 나올 만큼, 유명한 스토리를 기반으로 조성하고 있는 오수 의견관광지 기능을 확대해 반려동물의 중심지로 만드는 동시에 지역경제 활성화에 중점을 두고 계절별로 다양한 꽃을 식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수 의견관광지 12585부지에 들어서는 반려동물지원센터는 오는 12월 완공될 예정으로 연인친구반려견을 동반한 최적의 산책 장소로 각광 받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oppy flowers and cornflowers' in full bloom at the Dunchi of Imsil Osucheon

With a loverfriendor dogThe best walking spot 'lime spot'

 

Reporter Lee Yohan

 

In the hillside of Osu-cheon, Osu-myeon, Imsil-gun, Jeollabuk-do, ``Poppy Flowers'' and ``Cornflowers'' for landscapes are blooming, invigorating the hearts of military people and tourists tired of the prolonged Corona 19

 

In particular, poppies and purple cornflowers planted with local residents and Osu-myeon on an idle area near the Osucheon promenade in the upper reaches of the Seomjin River, which were partially lost due to torrential rains last year, burst into full bloom from the beginning of this month.

 

'Flower poppies' have the same genus as poppies that contain drug substances, but because of the different species, they can be cultivated for horticultural use, not subject to control.

 

Cornflowers, which have the flower language of happiness, are native to eastern and southern Europe, and are grown in various colors from summer to autumn for ornamental purposes.

 

Kim Gil-young, Mayor Oh Su-Myeon said, "Walking through Osucheon, where fresh air and beautiful flowers are harmonized with your companion animals, will be a time for healing and healing." "We plan to plant a variety of flowers by season with an emphasis on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at the same time, by expanding the function of the sewage opinion tourism site that is being created as a center for companion animals."

 

Meanwhile, the Companion Animal Support Center, which is located on the 12,585site of Osu Opinion Tourist Site, is expected to be completed in December and is in the spotlight as the best place for walking with lovers, friends and dog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익산 용안생태습지 '해바라기' 물결
광고
많이 본 뉴스